‘유령’ 작가가 털어놓은 드라마 제작 뒷이야기

2012년 9월 26일 오후 4시에는 특별한 손님을 초청해 테마특강이 진행되었다. 한 시간 동안 안랩인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테마특강의 명사는 지난여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드라마 ‘유령’의 김은희 작가였다. 인터넷 사용도 익숙하지 않을 정도로 컴맹에 가까운 그녀가 어떻게 유령과 같은 사이버 수사물의 작가가 될 수 있었는지, 그리고 그녀만이 알고 있는 드라마 ‘유령’의 뒷이야기까지 흥미진진했던 테마특강으로 초대한다.

이렇게 많은 사람 앞에서 강연을 하는 것이 처음이라 많이 떨린다던 김은희 작가. 하지만 10분도 안되서 청중을 사로잡는 언변을 선보이며 안랩인들을 놀라게 했다. 

인터뷰의 첫 시작은 김은희 작가의 남편인 장항준 감독과의 에피소드였다. 김은희 작가는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시작한 케이블 예능 FD에서 장항준 감독과 사수와 부사수의 관계로 연을 맺었다고 한다. 장항준 감독과의 에피소드들을 이야기하면서 테마특강의 분위기는 한껏 고조됐다.

인터넷도 익숙하지 않을 정도로 컴퓨터에 문외한인 그녀가 어떻게 사이버 수사 드라마를 만들 수 있었을까?

김은희 작가는 그 뒤에 안랩 자문단의 도움이 있었다고 말하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분위기가 조금 숙연해지려는 찰나에 김은희 작가는 이호웅 센터장의 얼굴을 기억하는 이유가 ‘갈갈이’로 유명한 개그맨 박준형씨와 닮아서 그렇다고 전하며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작가라는 직업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느냐고 김홍선 대표가 묻자 그녀는 여유롭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니까 남들보다는 덜 힘든 것 같다”고 대답하며 자신의 직업에 대해서 만족하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김은희 작가의 재치있는 입담에 테마특강을 지켜보던 안랩인들이 김은희 작가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김은희 작가는 안랩의 첫인상을 표현해 달라는 질문에 어떤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움이 묻어난다고 말하며 작가가 아니었다면 꼭 일해보고 싶은 회사라고 전했다.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움과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안랩인의 모습이 제대로 전해진 것 같았다. 

이후에 김은희 작가는 안랩인들의 거침없는 질문에 조금은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캐스팅 비화부터 배우들의 연기호흡까지 작가만이 알 수 있는 상황들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해주어 안랩인의 궁금증을 속 시원하게 풀어주기도 했다. 

또 인기 드라마인 ‘신사의 품격’의 김은숙 작가와의 친분을 전하며 촬영에 여유가 있었다면 스핀오프 기법을 통해 배우 소지섭이 ‘신사의 품격’의 배우 장동건의 건축 사무실에 해킹 여부를 조사하는 카메오 출연이 가능했을 수도 있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려주었다. 

아래의 사진은 김은희 작가가 유령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다. 유령의 1화에서 극 중 김우현이 유명 여배우의 사망소식을 전하는 전광판과 경찰의 수사 발표를 하는 전광판 사이를 뛰어가는 장면이다. 진실과 거짓의 사이를 표현하는 모습이 기억에 남아서 이 장면을 선택했다고 한다.  

드라마 작가에 만족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영화는 감독의 예술이고, 연극은 배우의 예술이다, 드라마는 작가의 예술이다.”라는 말을 전하면서 드라마 작가로서의 삶에 만족함을 전하며 다시 한 번 안랩인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김은희 작가는 어느 드라마나 영화에서 나오는 작가들처럼 괴팍하고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가 아니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안랩인과 소통하며 안랩인에게 직업에 대한 열정을 다시 지펴주었다. Ahn 

 

사내기자 유남열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연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