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터뷰] "보안 전문가를 꿈꾸는 당신에게" 안랩 ASEC 대응팀 강민철 연구원이 전하는 메시지

파워인터뷰 2014.06.17 09:51


24시간 로테이션 근무, 안랩의 보안방위대라고 불리는 ASEC 대응팀. ASEC 대응팀의 꺼지지 않는 불처럼 보안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가득한 안랩 ASEC 대응팀의 강민철 연구원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꾸준한 관심과 열정이 필요한 직업, 보안 전문가

 현재 강민철 연구원은 ASEC(Anlab Security E-response Center)대응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다소 생소한 부서 이름에 대학생 기자들이 고개를 갸우뚱 하자 강 연구원은 "ASEC 대응팀이라고 하면 어떤 일을 하는 부서인지 잘 와 닿지 않을 것이에요”라고 하며 “ASEC 대응팀은 최근 인터넷 뱅킹 정보를 탈취한 악성코드와 같이 다양한 악성코드를 트래킹하고 모니터링하며 어떻게 대응할지 모색하는 일을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어렸을 적부터 컴퓨터에 관심이 많았고, 또 좋아했기 때문에 지금 이 일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컴퓨터에 관심 있는 사람의 대다수가 그렇듯 저 역시 컴퓨터로 이것저것 시험해보는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된 적이 많아요. 그때마다 V3로 치료했는데, 바이러스 치료가 어떤 과정으로 이뤄지는지 항상 궁금했어요. 컴퓨터공학을 전공하면서 그 궁금증을 하나씩 풀어나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보안 전문가로 성장하게 됐어요”

 중학교 시절 강민철 연구원에게 컴퓨터는 엄청난 존재였다고 전한다. 한번은 컴퓨터가 고장 났었는데, 도움을 청할 사람도 없고 원인 해결이 되지 않으니 도통 잠이 오지 않았다고. 혼자 해결해 보기 위해 시작한 공부가 재미었다고 말하는 그에게서 꿈을 이루기 위해 관심과 열정은 필수적임을 알 수 있었다.

 


<강민철 연구원과 대학생 기자 (왼쪽부터 김가현, 이수정)들이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예측할 수 없는 보안이슈, 예측 가능한 보안의 중요성

 강민철 연구원은 보안 전문가의 밝은 전망을 내비쳤다. “보안이슈들은 계속해서 생겨납니다. 보안이슈가 생기면 기업 피해는 물론이고 개인피해로 까지 이어집니다. 보안이슈는 한 번 터지면 순간에 마무리 되는 것이 아니에요. 사건 이후에 생기는 나비효과가 있을 수 있죠.” 덧붙여 “보안 전문가의 전망은 밝지만 현재 정보보안인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해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보안 전문가에 대해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라며 보안 전문가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컴퓨터에만 네트워크가 연결되어 있었는데,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스마트폰에도 네트워크가 연결됐다. ‘사물인터넷’이란 컴퓨터와 스마프폰을 넘어 더 많은 사물에 네트워크가 연결되는 것이라고 설명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네트워크가 연결됨과 동시에 ‘악성앱’과 ‘스미싱’이 발생했어요. 이처럼 많은 기기들이 네트워크에 연결됨으로써 예측하지 못한 보안이슈들이 생겨날 수 있죠” 이런 점들을 봤을 때 사물인터넷 보급으로 인해 보안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 연구원은 설명했다.

 “입사초기 하루에 발견되는 악성앱과 스미싱은 불과 10개 내외였어요. 그러나 입사 3년 후인 지금, 하루에 발견되는 보안이슈가 어마어마합니다. 짧은 시간동안 많은 변화를 체감한 만큼 앞으로 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강 연구원은 크게 세 가지 요인으로 인해 보안사업 트렌드가 변화한다고 봤다. “첫째 IT의 발전입니다. 둘째 사회•문화적 분위기의 변화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타 SNS보다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것처럼 말이죠. 셋째 보안기술의 발전입니다” 보안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악성코드 제작자나 공격자들 역시 함께 발전하기 때문에 더욱 정교하고 교묘한 보안이슈들이 생겨날 것이라 덧붙였다.

보안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해 "왜?"라는 물음은 필수 

 보안 전문가가 되기 위해 필요한 역량과 준비해야 할 것이 있냐는 물음에 강 연구원은 실제 컴퓨터 관련 전공의 학부생이라면 주어진 커리큘럼에 따라 전공과목을 충실히 공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보안 분야에 관심이 있다면 운영체제 수업이나 네트워크 수업에 집중하세요. 지금 당장 필요한 지식이 아닐지라도 이런 지식들이 차후 훌륭한 보안 전문가로 성장하게 하는 밑거름이 된다는 사실을 잊지말았으면 합니다" 또한 "'왜?'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져보세요. 그리고 프로그램 작동 원인 등에 대해 항상 생각하면서 수업을 듣고 그 이후에 혼자 이것저것 시험해보는 시간을 가지다 보면 꿈에 대한 명확한 계획이 그려질 거예요”라고 말했다.

보안 분야에 대한 관심, 이제는 실천해야 할 때

 보안 분야를 직,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는 방법을 질문하자 강 연구원은 “보안을 공부하는 학생이라면 기술적인 부분을 많이 알고 싶을 텐데, 온라인에도 독학을 할 수 있을 정도의 많은 정보가 있어요. 그렇지 않은 일반인들의 경우에는 블로그 등을 통해 정보를 얻는 방법을 추천합니다”라고 답했다. “안랩 ASEC팀이 운영하는 블로그(http://ahnlabasec.tistory.com/)가 있습니다. 전문적인 블로깅도 하지만 보안정보를 가능한 쉽게 알리기 위한 노력도 하고 있죠”라며 보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접하기 쉬운 경로를 통해 꾸준히 해당 정보를 찾아볼 것을 당부했다.

 보안에 대한 꾸준한 관심으로 보안 전문가의 꿈을 이룬 강민철 연구원. 인터뷰 내내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그 일을 하는 것에 대한 자부심을 느꼈다. 또한 자신의 롤 모델을 정해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해서 나아가려는 그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강 연구원이 안랩을 대표하는, 그리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보안 전문가로서 성장하기를 바라며 인터뷰를 마친다.



<강민철 연구원과의 인터뷰 진행 후 기념촬영 모습>


안랩 대학생 기자단 12기 보안팀

김가현 기자 (원광대학교 경영학부)

이수정 기자 (숙명여자대학교 멀티미디어과학과)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