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산호 섬, 필리핀 세부 막탄섬 여행기

문화산책/여행 2014.08.22 00:45

 

<아름다운 산호 섬, 필리핀 세부 막탄섬 여행기>

 이번년도 초 2, 35일간 필리핀 세부 막탄섬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우리나라에서는 한 겨울의 추운날이었지만 필리핀 세부의 햇빛은 한없이 뜨거웠다. 1시간의 '시차'뿐만 아니라 '계절차'까지 경험할수 있었던 즐거운 여행이었다. 

막탄섬은 필리핀 중부 세부주에 있는 섬으로, 라푸라푸 시와 코루도봐 시의 두 자치단체로 나누어져 있다. 섬 중앙 부분은 필리핀 제2의 막탄 세부 국제공항이 위치하고 있고, 여러 산업기지와 쇼핑센터, 관광명소등이 자리잡고 있다.

 

필리핀하면 망고를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필리핀에서 정말 꼭 먹어야할 과일은 망고가 아닌 망고스틴이다. 망고스틴은 탁구공만한 보랏빛열매들이 포도알처럼 매달려있는 열대과일이다. 주먹의 반 정도 되는 크기의 망고스틴의 껍질을 벗기면 가운데에 위치한 씨를 주변으로 귤처럼 되어있는 알맹이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열대과일의 여왕이라는 별명처럼 새콤하기도 하고 달콤하기도 한 뛰어난 맛을 자랑한다. 현지에서도 망고보다는 두 세 배정도 비싼 값을 유지하나 한국에서는 잘 구할 수 없는 과일이니 꼭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오토바이를 개조해 만든 트라이시클. 보통 10~20분정도 걸리는 거리를 100페소(한국돈 약 2400)에 갈 수 있으며 딱히 정해진 요금은 없고 기사 아저씨들과의 협상이 관건이다. 2~3인 용이며, 최대 네 명까지 낑겨 탈 수 있다

 

 필리핀의 닭고기 요리. 한국의 닭볶음탕과 맛이 비슷했다. 필리핀의 쌀은 우리나라의 쌀보다 얇고 작으며 고슬고슬한 편이다. 그 때문에 소화가 더 잘 된다고 한다. 끼니를 제때 꼬박꼬박 챙겨먹고도 쉽게 배고파졌던걸로 보아 사실임에 분명했다.

 길가 어디에서나 자연스럽게 소들을 볼 수 있었다. 마치 주인이 존재하지 않는듯 어디간에 매여 있지 않고 자유분방한 모습이었다. 비포장도로여서인지 논과 도로의 경계가 불분명한 곳들이 많았다.

  필리핀의 화폐 페소. 지폐는 10페소부터 500페소까지 다양하게 존재한다. 1페소는 한국 돈 약 24원으로, 100페소는 약 2400원이다. 필리핀의 물가는 우리나라에 비해 대체적으로 저렴한 편이다. 과자나 음료같은 식품쪽이 특히나 저렴했다. 하지만 수건이나 치약과 같은 생필품에 경우 우리나라에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비쌌다.

 필리핀 세부의 관광유적지 산 페드로 요새. 입장료는 1인당 30페소(900)이다. 산 페드로 요새는 스페인이 통치하던 1783, 해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서 항구 바로 옆에 만들어졌다. 스페인 통치시절엔 세부의 독립운동 거점지로, 미국 식민지 시대에는 군 막사로, 일본 식민지 시대에는 포로수용수로 쓰였다고 한다. 그 때문인지 산 페드로 요새에는 험난했었던 필리핀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첫 해외여행은 온통 처음 보는 것, 처음 경험하는 것, 처음 만나는 사람들로 이루어져 경이로움과 호기심들로 가득차며 끝이 났다. 갓 도착한 리조트 방에 도마뱀이 출몰해 짐만 두고 뛰쳐나와 소란을 일으킨 것도, 스쿠버다이빙 중 물안경을 잘못 써 나 혼자만 새카만바다를 경험한 것도, 여권을 캐리어 깊숙이 넣어놓고 잃어버린 줄 알고 시내 한복판에서 허둥대던 일도 이제와 돌아보니 모두 추억이 되었다. 이렇듯 여행은 추억을 남긴다. 그리고 돌이켜 볼 때마다 항상 새로운 느낌을 준다. 그래서 여행은 35일 일시적이지만, 그 기억은 영구적으로 남는다. 언제나 사진 한 장을 펼쳐보기만 하면 우리는 그때의 공기, 기분, 감정들을 모두 느낄 수 있다. 그리고 그것들은 쳇바퀴같은 우리의 현실에서 삶의 윤활유같은 역할을 해준다.

 

행운을 빌어줘요

웃음을 보여줘요

뒤돌아 서지마요

쉼없이 달려가요

 

노래가 멈추지 않도록

 

수많은 이야기

끝없는 모험만이

그대와 함께이길

 

긴 여행의 날들

끝없는 행운만이

그대와 함께이길

 

- 행운을 빌어요 / 페퍼톤스

 

대학생기자 김진영 /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