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QA팀 연수생 3인방이 말하는 '진짜 연수생'이야기

QA팀 연수 끝났다! 팔보채 먹으러 가자!

"D-30 기획 끝났으니 짜장면 시켜주세요.  

   D-20 디자인 끝났으니 굴짬뽕 시켜주세요.

 D-10 개발 끝났으니 탕수육 시켜주세요.

D-3 QA 끝났으니 팔보채 시켜주세요!"

 신분당선 판교역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IT 테크노밸리에 대한 기대가 아닌 에스컬레이터를 따라 벽면에 붙여져 있는 '배달의 민족' 광고였다. 시간에 따라 기획, 디자인, 개발, QA로 진행이 되고 하나의 업무가 끝날 때마다 더욱 비싸고 맛있는 중국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이 꽤나 신기했다. QA가 끝나면 가족 외식에서나 먹을 수 있는 팔보채가 기다리고 있으니 문과생으로서 QA가 뭔지 궁금해 질 법도 하다.

 지난 8월 12일 QA팀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판교 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안랩 사옥을 찾았다. 안랩 사옥에서 QA팀에서 업무를 하고 있는 연수생 3인방을 만날 수 있었다. 그들로부터 품질보증이라는 뜻을 가진 QA의 의미, QA부서에서 하는 업무, 안랩 연수생 합격비결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안랩에서 김준수(왼쪽), 백종수(가운데), 김고운(오른쪽) QA 연수생 3인방과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Q1. QA팀에서는 어떤 업무를 하는지 소개 부탁드릴게요.

 김준수 :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시는 분들이 개발한 프로그램이 고객에게 전해지기 전에 최종 점검을 하는 부서라고 보시면 돼요. 이 프로그램이 정말 문제가 없는지 최종 점검을 하는 거죠. QA업무 중에서 연수생들은 테스트 업무를 맡아서 하고 있어요.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기능을 실행해보고 명령을 내려 보기도 하죠. 문제가 발생하면 그 문제에 대해 피드백을 하고 내부적으로 통과된 이 후에 고객들에게 전해져요.

Q2. 안랩의 어떤 제품들을 테스트하고 있나요?

 김고은 : 제가 맡고 있는 제품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융합된 망분리 솔루션을 중심으로 하는 '트러스존(Ahnlab TrusZone)' 이라는제품이에요. 간단히 말해 외부공격을 최소화하게 도와주는 소프트웨어 제품이에요.

 백종수 : 제가 맡은 제품은 'APC'라는 제품과 그 안에 포함되어 있는 '내pc지키미'라는 제품인데요. 사용자들이 스스로 자신의 컴퓨터의 보안수준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이에요. 최근에 '내pc지키미'프로그램이 패치가 많이 이루어져서 그 부분을 주로 점검했습니다.

 김준수 : 제가 맡고 있는 제품은 'Trusline'이라는 제품인데요. 공장 생산라인에 설비들을 관리하는 많은 컴퓨터들이 존재하는데, 그 컴퓨터들을 지키는 보안 솔루션이라고 말할 수 있어요. 근래에 가장 높은 성장을 기록한 프로그램이기도 하고요. 마트에 있는 POS장비에도 이용될 예정이라고 해요.

Q3. 안랩 연수생에 지원하게 된 계기가 궁금해지는데요.

 백종수 : 저는 연수생 활동 이전에 안랩 대학생 기자단 활동을 했었어요. 기자단 활동을 하면서 QA부서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었는데요. 원래 QA부서에 관심이 있었지만 그 경험을 통해 더욱 흥미를 가지게 되었죠. 직무에 대한 호기심이 생기자 내 적성에 맞는지 확인하고 싶어졌어요. 그래서 연수생을 해보자는 결심이 섰고, 지원하게 되었어요.

Q4. QA팀이 고객만족과 바로 연결되기 때문에 부담이 될 것도 같은데요. 

 김준수 : 처음엔 부담도 많았고 걱정도 많았어요. 출시 이전 점검이기 때문에 하나라도 가볍게 여기지 않고 테스트하려고 노력했어요. 버그는 어느 곳에나 존재하니까요. 그래서 담당 개발자에게 주로 질문을 많이 하면서 테스트를 진행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주어진 일정을 소화하다보니 자연스레 부담이 사라지더라고요.

Q5. 연수생으로 업계에서 직접 일을 하고 있는데요. 일을 하기 전과 후. 무엇이 다른가요?

 김준수 : 프로그램을 보는 시각이 달라졌어요.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다가도, '이런 부분에서 버그가 발생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버그를 찾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었어요. 그리고 스마트 폰 어플을 다운로드 받게 되면 단순히 사용만하고 불편한 부분에 대해서는 피드백이 없었는데요. 일을 하고 나서는 '이렇게 고치면 좋겠다.' 혹은 '이 부분이 아쉽다.' 라는 피드백을 하면서 개발자와 QA의 입장을 생각하게 되었어요.

Q6. 연수생활을 하면서 뿌듯했던 경험은 언제였나요?

 김고은 : 아는 선배가 회사에서 제가 맡은 제품을 사용한다는 것을 들었을 때, 정말 뿌듯하더라고요. 제가 맡은 제품을 실제로 사용하는 고객이 이렇게 가까이에 있는 줄은 몰랐거든요. 어떠냐고 물어봤더니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이렇게 가까운 곳에 내 고객이 있다고 생각하니 책임감도 더 커지게 되었어요.

Q7. '안랩 연수생',  본인만의 합격 공략법이 있나요?

 김고은 : 저는 연수생으로 활동했던 선배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잘 알지 못했던 선배에게도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죠. 주로 면접 질문과 자소서 내용을 피드백 받았고요. 저는 학교 동기들과 함께 연수생에 지원한거라서 서로 자기소개서를 봐주면서 실제처럼 면접 연습을 많이 할 수 있었는데요. 그것이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던 것 같아요. 면접은 자기소개서를 기초로 하기 때문에 자기소개서에 진정성을 담아내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Q8. 다음 주 금요일(22일)이면 연수생 활동이 끝나게 되는데요. 다음 연수생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요?

 백종수 : 매일매일 회의를 포함해서 직원 분들이 여러 가지 시키는 일들이 있었거든요. 그런 것들을 제대로 정리해놓지 못해서 놓치는 부분들이 있었어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간다면 정리를 잘해서 나중에 확실히 찾아볼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 부분을 전해주고 싶고요. 또한 다음 연수생들은 연수생 활동을 단순히 대외활동처럼 생각하시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QA직을 모르고 지원하는 분들이 은근히 많은데요. 지원하기 전에 이런 직업과 업무에 대해 미리 알아보면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연수생 생활을 하면서 QA직에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Q9. 앞으로 어떤 계획을 가지고 계시나요?

 백종수 : 대부분의 컴퓨터공학과 학생들과 같이 저도 전공을 살려 막연히 개발자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런데 연수생을 경험해보면서, 다른 업무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되었고, 특히 QA직이 적성에 잘 맞는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또한 직접 경험해보고 나니 어떤 일을 하는 직업인지 확실히 알 수 있었고요. 이번 연수생 생활을 통해, 앞으로 잘 준비를 해서 품질까지 생각하는 개발자가 되도록 노력할 생각입니다.

Q10. 마지막으로 연수생 생활을 마무리하며 간단한 소감 부탁드립니다.

 김고은 : 연수생 생활을 시작할 때 개인에게 주어진 컴퓨터가 5대였어요. 처음에는 1대도 사용하기 버거웠는데 지금은 아무렇지 않게 5대 모두를 사용하는 자신을 보면서 굉장히 뿌듯해 했거든요. 마찬가지로 직원 분들의 피드백을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우고 경험하고 또 그것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한 것 같아 너무나 기뻐요. 그러나 한편으로 초반에 일을 따라 가는데 급급해 실적을 쌓지 못했던 점이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그래서 다음 기수에게 많은 것들을 알려주어서 일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야 할 목표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대학생 기자 주윤지 /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신문방송학과

대학생 기자 김가현 / 원광대 경영학부

대학생 기자 김진영 /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대학생 기자 김수형 / 경희대 경영학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