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시회에서 실감한 도우미의 어려움

현장속으로/세미나 2010.05.22 07:00
5월12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는 '2010 서울 국제 식품 산업 대전'이 열렸다. 이 행사는 국내 식품 업계의 해외 수출 지원,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 유도, 국내외 식품 업계 간 교류 촉진 및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다.

국제관에는 베트남, 중국, 타이완, 일본, 뉴질랜드 등 각국 업체가 참가했다. 국내관에는 식품뿐 아니라 식품 기술 관련 기계 업체도 입점했다. 4일 내내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고, 시식을 하려고 줄을 길게 선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각국에서 온 외국인 방문객들도 눈에 띄었다. 차도르를 두른 사람부터 기모노를 입은 사람, 다양한 언어와 외모를 가진 사람들이 전시회에 참관 또는 참가했다. 신기하고 독특한 아이디어 식품이 탁월한 맛과 효능으로 그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나는 도울농산이라는 업체와 협력 관계를 맺고 이번 전시회에 도우미로 참가했다. 도울농산은 흑마늘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로서 남해군에서 남해 흑마늘 업체 여러 곳과 같이 부스를 차려 참가했다.

 
나는 참관객에게 도울농산과 흑마늘 제품을 소개하고, 시음 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흑마늘과 남해마늘의 효능을 설명하고 바이어들과 업체를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했다. 처음 해보는 일이어서 첫 날은 방문객의 반응에 당황하고 질문에 대답도 잘 못했다.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질문하는 참관객에게는 지식이 부족해서 설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맛이 너무 강하다고 하는 이에게도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

특히 모르는 언어로 말을 걸어오는 외국인과는 의사소통이 매우 힘들어 바디 랭기지를 동원할 수밖에 없었다. 영어를 쓰더라도 가령 "흑마늘은 혈액 순환과 간 기능을 강화하고 항암 효과가 있으며 노화 방지에도 도움이 된다."를 설명하기가 쉽지 않았다. 

둘째 날부터는 흑마늘 공부를 열심히 해서 흑마늘의 효능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당황스러운 반응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다. 시음도 적극적으로 권하고 외국인에게도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


이번 전시회 참가로 많은 경험을 했다. 뭐든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을 알았고, 전문적으로 제품을 설명하고 여러 가지 당황스러운 상황을 만나도 대처할 수 있는 능력과 여유를 배웠다. 또한 기업에 입사해서 정말 직원이 된 기분이었다. 기업에 입사해서도 전시회 참가는 경력이 어느 정도 쌓여야 가능하다고 하는데 이렇게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다. 아울러 외국어 공부를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눈으로 보는 것과 경험하는 것의 차이를 실감한 4일이었다. Ahn

 

대학생기자 윤지미 / 한국해양대 국제무역경제학과

늘 아름답고 순수한 꿈을 꾸고 그 꿈을 먹고 사는 어른아이 윤지미입니다.^^
다들 웃어넘기지만, 비웃지 말아요. 믿기진 않겠죠. 보여드릴께요.
마냥 순수한 아이의 꿈이 아니라는 것을.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