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가지 않아도 좋다, 도심 속 자연 BEST5 !

문화산책/여행 2017.10.31 19:05


현대인들에게 떠오르는 키워드!! <휴식, 자유, 여행>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 치여, 온전한 휴식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멀리 나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주말은 너무 짧아서 가는 시간마저 너무 아깝다면, 혹은 주말마다 겪는 교통체증에 신물이 난다면, 대중교통으로도 충분히 갈 수 있는 도심 속에 위치한 자연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1. 미아 북서울 꿈의 숲

 

주소: 서울 강북구 월계로 173

관람시간: 매일 00:00 24:00

입장료: 무료

 

강북구 미아에 위치한 북서울 꿈의 숲, 이곳은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히든명소이다. 광활한 들판을 보고 있으면 속이 뻥 뚫리는 기분은 물론, 북서울 꿈의 숲에선 근처에 위치한 오패산이 보이기 때문에 풍경 또한 보장한다. 좀 더 걸어가면 사슴방조장도 있기 때문에, 귀여운 사슴들 또한 보고 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갤러리와 전망대까지 있으니, 늦오후 쯤에 전망대에 올라가 한번 둘러보고 오는 것을 추천! 전망대는 예전 드라마 <아이리스>의 촬영장이기도 하다.

 

 2. 양재 시민의 숲

 

주소: 서울 서초구 매헌로 99

관람시간: 상시개방

입장료: 무료

 

도심 속에서 을 찾고 싶은 사람은 이곳을 추천한다. 복잡한 도로, 차가 내뿜는 매연, 사람으로 가득 차있는 거리에 지친 사람이라면 더더욱. 강남과 가까이 위치해있으니, 강남에 갔다가 잠시 들려도 좋을 곳이다. 양재 시민의 숲을 걷고 있으면 이곳이 서울인지 헷갈릴 정도로 도심 속에서 보기 힘든 울창한 수림대를 확인할 수 있다. 울창한 숲과 풍성한 자연을 만끽하고 싶다면, 양재 시민의 숲을 추천한다.

  

3. 상암 하늘공원

 

주소: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로 95

관람시간: 매일 05:00 22:00 월마다 유동적

입장료: 무료

 

세 번째 추천지는 요즘 핫한 상암의 하늘 공원이다. 상암 하늘 공원 주변엔 월드컵 공원, 노을공원, 난지천 공원, 난지 한강공원도 인접해있기 때문에, 이곳을 전부 둘러보려면 상암에서 하루를 보내도 모자를 정도로 큰 면적을 가지고 있다. 하늘공원은 억새축제를 끝마쳤으며, 핫한 도심 속 자연으로 명성을 끌고 있다. 억새축제가 끝났다고 너무 실망하지 않아도 된다. 하늘공원의 메타세쿼이아 길은 걷기 좋은 하늘공원의 으뜸 산책로이다. 멀리 나가지 않아도 하늘공원에서 메타세쿼이아 길을 걸어보자!

 

4. 연남동 경의선 숲길 (=연트럴파크)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연남동 (홍대입구역 3 출구)

 

소개하지 않아도 언론에서도 너무 유명한 연남동, 연남동 거리는 걷기 좋은 산책로와 앉아서 쉬기 좋은 벤치들도 많다. 연남동은 도심에선 느낄 수 없는 조용하고 한적한 느낌이 잔뜩 풍기며, 언뜻 유럽을 연상시킨다. 애완견과 함께 산책하는 사람들도 많고, 데이트를 하는 연인들, 가족나들이 등 다양한 연령층이 모이는 곳이다. 예쁜 건물의 음식점, 카페들이 많기 때문에, 평소와 다른 기분과 분위기를 내고 싶으면 절대적으로 추천하는 이곳! ‘연트럴 파크이다.

 

5. 도봉 창포원

 

주소: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동 산4

관람시간: 평일 07:00~22:00

 

도봉산역에 위치한 창포원은 모르는 사람들이 아마 많을 것이다. 이곳 또한 서울의 히든명소라고 할 수 있는데, 들어서면 저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자연 향기가 폴폴 풍기는 창포원. 큰 연못도 있고, 연못을 헤엄치는 오리와 물고기를 만나볼 수 있다. 창포원은 붓꽃이 가득한 특수식물원이 들어서게 되면서, 붓꽃의 아름다움을 한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으로 자리매김했다.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서 편안히 쉬고 싶다면, 자연 냄새 가득한 창포원을 추천하겠다!

 

멀리 나가지 않아도 도심 속에서 편안히 쉴 수 있는 '도심 속 자연' 5곳, 이번 주말에 다녀오는 것도 좋을 듯 하다!


화랑 공원 vs 판교 공원, 당신의 선택은?

분류없음 2016.05.27 13:12




판교역 주위에는 수많은 공원들이 있습니다. 공원마다 시설과 규모가 다른 만큼 사람마다 좋아하는, 상황마다 어울리는 공원은 따로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초록색창에 ‘판교역 공원’을 검색했을 때 가장 많이 나오는 화랑공원과 판교공원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공원의 규모, 산책로의 풍경, 사람이 많은 시설, 특이한 시설이나 장소, 화장실 시설 이렇게5가지를 중점으로 확인해봅시다.


1. 공원의 규모


화랑공원은 분수대, 배드민턴장, 야외음악장, 생태연못 등 다양하고 큰 규모의 시설들이 많습니다.


 

판교공원은 운동시설이나 그네 등이 있습니다.


2. 산책로


화랑공원의 산책로는 잘 다듬어져있고, 근처의 작은 강을 볼 수 있습니다. 나무 위로 보이는 네모난 건물들이 인상적입니다.


 판교공원은뒤에 산이 있어서 그런지 자연과 많이 어울러진 모습입니다. 사진은 없지만 녹지를 지나갈 돌다리도 있었습니다.


3. 사람이 많은 시설


화랑공원에서 가장 사람이 많은 곳은 인라인스케이트장이었습니다.
그 외에도 공원 입구 쪽에 다목적광장스탠드가 있는데, 공간이 넓어서 보드를 타거나 가족 단위로 놀러와서 쉬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판교공원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판교 도서관이 있습니다. 공원에서 가장 사람이 많은 곳이었습니다.


4. 특이한 점



화랑공원에는 교통광장에 안전마을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교통 표지판, 신호등 등이 있어서 교통안전교육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판교공원이 있는 금토산 안에는 성남시 향토 유적 제6호로 지정된 연성군 이곤의 묘비가 있습니다.


5. 화장실 시설


화랑공원 ( 4점/5점)
남자화장실: 보통 남자화장실에 비데가 없는 편인데, 비데가 있었습니다.

칸마다 휴지가 있고 깨끗했습니다.
여자화장실: 갔을 때 수도에 문제가 있었는지 수리중이었습니다.

주말에도 고치는 것을 보아 시설관리가 잘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휴지도 채워져 있었고, 전반적으로 깨끗했습니다.


판교공원 ( 5점/5점)
남자화장실: 비데는 한 칸 있었습니다.

화장실에 향기가 나고, 수도꼭지가 센서로 작동하는 등 전체적인 시설이 좋았습니다.
여자화장실: 화장실이 넓고, 내부에 꽃장식이 있어서 미관상 좋았습니다.

화장실에 향기가 나고, 휴지도 칸마다 채워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깨끗했습니다.


6. 총 평 및 정리


화랑공원 가족 나들이하기 좋은 공원 / 저녁 시간대에 연인 산책하기 좋은 공원
판교공원 산책하기 좋은 공원 / 낮 시간대에 혼자 운동하기 좋은 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