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인들이 만들어가는 커뮤니케이션 블로그 :: '자연' 태그의 글 목록

멀리가지 않아도 좋다, 도심 속 자연 BEST5 !

문화산책/여행 2017.10.31 19:05


현대인들에게 떠오르는 키워드!! <휴식, 자유, 여행>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 치여, 온전한 휴식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멀리 나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주말은 너무 짧아서 가는 시간마저 너무 아깝다면, 혹은 주말마다 겪는 교통체증에 신물이 난다면, 대중교통으로도 충분히 갈 수 있는 도심 속에 위치한 자연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1. 미아 북서울 꿈의 숲

 

주소: 서울 강북구 월계로 173

관람시간: 매일 00:00 24:00

입장료: 무료

 

강북구 미아에 위치한 북서울 꿈의 숲, 이곳은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히든명소이다. 광활한 들판을 보고 있으면 속이 뻥 뚫리는 기분은 물론, 북서울 꿈의 숲에선 근처에 위치한 오패산이 보이기 때문에 풍경 또한 보장한다. 좀 더 걸어가면 사슴방조장도 있기 때문에, 귀여운 사슴들 또한 보고 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갤러리와 전망대까지 있으니, 늦오후 쯤에 전망대에 올라가 한번 둘러보고 오는 것을 추천! 전망대는 예전 드라마 <아이리스>의 촬영장이기도 하다.

 

 2. 양재 시민의 숲

 

주소: 서울 서초구 매헌로 99

관람시간: 상시개방

입장료: 무료

 

도심 속에서 을 찾고 싶은 사람은 이곳을 추천한다. 복잡한 도로, 차가 내뿜는 매연, 사람으로 가득 차있는 거리에 지친 사람이라면 더더욱. 강남과 가까이 위치해있으니, 강남에 갔다가 잠시 들려도 좋을 곳이다. 양재 시민의 숲을 걷고 있으면 이곳이 서울인지 헷갈릴 정도로 도심 속에서 보기 힘든 울창한 수림대를 확인할 수 있다. 울창한 숲과 풍성한 자연을 만끽하고 싶다면, 양재 시민의 숲을 추천한다.

  

3. 상암 하늘공원

 

주소: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로 95

관람시간: 매일 05:00 22:00 월마다 유동적

입장료: 무료

 

세 번째 추천지는 요즘 핫한 상암의 하늘 공원이다. 상암 하늘 공원 주변엔 월드컵 공원, 노을공원, 난지천 공원, 난지 한강공원도 인접해있기 때문에, 이곳을 전부 둘러보려면 상암에서 하루를 보내도 모자를 정도로 큰 면적을 가지고 있다. 하늘공원은 억새축제를 끝마쳤으며, 핫한 도심 속 자연으로 명성을 끌고 있다. 억새축제가 끝났다고 너무 실망하지 않아도 된다. 하늘공원의 메타세쿼이아 길은 걷기 좋은 하늘공원의 으뜸 산책로이다. 멀리 나가지 않아도 하늘공원에서 메타세쿼이아 길을 걸어보자!

 

4. 연남동 경의선 숲길 (=연트럴파크)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연남동 (홍대입구역 3 출구)

 

소개하지 않아도 언론에서도 너무 유명한 연남동, 연남동 거리는 걷기 좋은 산책로와 앉아서 쉬기 좋은 벤치들도 많다. 연남동은 도심에선 느낄 수 없는 조용하고 한적한 느낌이 잔뜩 풍기며, 언뜻 유럽을 연상시킨다. 애완견과 함께 산책하는 사람들도 많고, 데이트를 하는 연인들, 가족나들이 등 다양한 연령층이 모이는 곳이다. 예쁜 건물의 음식점, 카페들이 많기 때문에, 평소와 다른 기분과 분위기를 내고 싶으면 절대적으로 추천하는 이곳! ‘연트럴 파크이다.

 

5. 도봉 창포원

 

주소: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동 산4

관람시간: 평일 07:00~22:00

 

도봉산역에 위치한 창포원은 모르는 사람들이 아마 많을 것이다. 이곳 또한 서울의 히든명소라고 할 수 있는데, 들어서면 저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자연 향기가 폴폴 풍기는 창포원. 큰 연못도 있고, 연못을 헤엄치는 오리와 물고기를 만나볼 수 있다. 창포원은 붓꽃이 가득한 특수식물원이 들어서게 되면서, 붓꽃의 아름다움을 한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으로 자리매김했다.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서 편안히 쉬고 싶다면, 자연 냄새 가득한 창포원을 추천하겠다!

 

멀리 나가지 않아도 도심 속에서 편안히 쉴 수 있는 '도심 속 자연' 5곳, 이번 주말에 다녀오는 것도 좋을 듯 하다!


금붕어와 식물을 키우는 사무실을 엿보니

안랩人side/포토안랩 2009.06.30 15:07
* 안랩의 개성 있는 자리 (2) - 자연 테마

안랩의 개성 있는 자리를 찾아 안철수연구소를 탐방하면서 삭막하고 답답한 셀 속에서 작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자리들을 볼 수 있었다. 작은 공간 속의 작은 자연을 느끼고자 책상 한 쪽에 작은 화분을 키우는 안랩인들, 작은 어항 속에 물고기들을 기르는 안랩인들을 만날 수 있었다.

식물을 기르는 안랩인

 
김혜련 사원의 자리 한 쪽에는 손바닥 만한 예쁜 화분 속에 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화분에는 예쁘게 적어놓은 이름표까지 붙어 있어 식물에 대한 주인의 애정이 느껴진다. 또한 귀여운 인형들이 화분의 아랫쪽에 놓여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안랩의 연수생 자리 중 하나이다. 이 자리들에는 선반이 있어서 그 선반 위에 특이하게 생긴 식물들이 놓여있었다. 연수생에게 물어보니 '행운목'의 일부를 자른 것이라고 했다. 신기하게도 뿌리가 없는데도 이 나무는 나무 줄기를 통해서 물을 흡수할 수 있는 것 같다. 이 나무의 이름처럼 행운을 가져오는 나무인지 궁금하다.

 
 

많은 안랩인이 작은 화분을 키운다. 자신의 자리에서 키우는 안랩인도 있지만 회사 내 여유가 있는 자리에서 화분을 키우는 이도 있다. 위의 사진에서 창가 쪽에 놓아둔 화분과 사무실 안쪽에 놓아둔 화분을 비교할 수 있다.

창가의 식물은 많은 햇빛을 받아서 충분한 광합성을 하였기 때문에 싱싱하다. 
반면 안쪽에 놓인 화분의 식물은 형광등 불빛만으로 광합성을 하기 때문에 충분한 양의 유기양분을 만들어 내지 못하고 노랗게 뜬 아이의 얼굴과 같다. 이 화분도 가끔씩은 햇빛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었으면 하고 바란다.^^    

안랩에서 가장 작은 몸집을 가진 안랩인, 어항 속 물고기

컴퓨터 작업을 많이 하는 사무 공간에서 작은 생물이 팔딱이는 모습은 생동감을 선사한다. 그래서인지 안랩에는 어항을 가진 이가 적지 않다. 작지만 갖출 건 다 갖춘 그 작은 어항에는 또다른 생명인 물고기들이 살아 숨쉬고 있다. 

 
 
 강태규 연구원의 어항

 
 
조창희 연구원의 어항

 
 
윤성은 연구원의 어항

 
 
 이창수 연구원의 어항

이들의 자리에는 안랩에서 가장 작은 몸집을 가진 안랩인들이 살고 있다. 어떻게 보면 그 작은 생명(물고기)은 연구원의 작은 감시자라고 할 수 있겠다. 연구원이 일하는 동안 단 한 번도 눈을 깜박이지 않으니.^^
 

한편으로는 연구원의 작은 안식처이기도 하다. 일하다가 지칠 때는 작은 물고기를 보고 흐뭇해하며 잠시 그들을 관찰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으니. 우리의 작은 감시자는 연구원이 외롭고 힘들 때는 위안이 되고 위로해주는 작은 동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안랩에서 가장 작은 몸집을 가진 안랩인에게 박수를...^^ Ahn

대학생기자 신강리 / 숙명여대 컴퓨터과학과
 
"Twinkle twinkle shining..반짝 반짝 빛나는" 사람이 되고 싶은 그녀. 빛이 나는 사람이 되기 위해 그녀는 오늘도 열정을 다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열정을 가지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그녀의 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