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 원년 멤버가 말한 안랩 역사와 문화

안랩人side/안랩컬처 2012.01.18 08:40
2011년 12월 19일 공채 8기 합숙 교육 첫날 둘째 시간에는 조시행 전무님이 안철수연구소(안랩)의 역사와 문화를 들려주었다. 안철수연구소의 역사와 지금 국내 최고의 보안 기업, 존경받는 기업이 되기까지의 발자취에 대해 듣고, 앞으로 입사 후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미래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1995년 많은 대기업이 백신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 하던 시절, 서초동 골목에서 최소한의 인력으로 안철수연구소가 탄생했고, 약 2년 간을 이윤에 욕심을 내기보다는 국민에게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알리는 등의 공익 활동으로 입지를 다질 수 있었다.
1998년이 되어서 안랩은 드디어 성장을 위한 날개짓을 했고, 해외 진출과 여러 사업의 투자를 통한 성장과 성공의 달콤함을 맛볼 수 있었다.

그러나 2002년 경기 불황과 그 동안의 쉼없는 성장으로 인한 후유증까지 겪는다. 하지만, 이 시기를 기회 삼아 조직 개편과 경영 체제 재정비로 더욱 단단해지는 계기를 만들었다. 이 시기에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개혁을 동반한 새로운 실행을 하였기에 지금의 안철수연구소가 될 수 있었던 것 같다.
2005년 이후로는 기업의 경영과 문화의 변화를 통해 신나게 일할 수 있는 기업, 존경받는 기업의 수식어가 붙게 되었다. 특히, 창립 이후로 지금의 안철수연구소가 되기까지 항상 기본을 잊지 않고 고객을 위하는 고객 중심의 문화는 안랩이 대한민국 국민의 보안 기업이 된 이유를 알게 해주었다.
달력 하나에도 고객이 원하는 것을 담아내고, 눈앞의 이익보다 고객 서비스를 우선으로 해온 역사를 들으며 안철수연구소는 자사의 이익보다 사회와 고객을 더욱 중요시하는 기업다운 기업이라는 생각이 더욱 강해졌다.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종합 보안을 제공하는 보안 전문 기업, 8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에 선정된 기업. 그 기업에 내가 속해 있다는 것이 자랑스러웠다.

2시간 가량 안랩의 역사를 들으며 가장 크게 느낀 것은 바로 땀과 노력이다. 안랩이 단지 운이 좋아서 업계 최고 자리에 오른 것이 아니라, 경험과 좌절 그리고 또 다른 도전을 통해 단단해지며, 현재의 자리에 올랐음을 알 수 있었다. 사람, 기업 모두 사회로부터 인정받으며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땀과 노력이 필요한 법.
 
사실 이제까지의 역사보다 앞으로 우리 신입사원이 만들어가며 쓰게 될 역사가 더욱 중요할 것이다. 지난 안랩의 역사가 그랬든 항상 달콤한 성공과 큰 발전만 있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시행착오와 다양한 경험 속에서 우리의 땀과 노력으로 더욱 단단해지고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해야겠다. 

우리가 만들어 가는 안랩의 역사가 지난 16년보다 더 큰 발전을 위한 길이 될 수 있도록 공채 8기 화이팅! Ahn


김나리 / 안철수연구소 품질보증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통통이21 2012.01.19 16:4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안철수연구소의 탄생에 대해서는 워낙 유명한데
    이렇게 다시 읽어보니 새삼 대단하다는 것을 느끼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