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전문가가 말하는 브랜드 디자인의 세계

카테고리 없음 2012. 5. 14. 00:58

안랩(구 안철수연구소)은 지난해 보안 세미나 'AhnLab Information Security Fair(이하 AISF)'와 개발자 컨퍼런스인 'AhnLab CORE'를 개최하며 브랜드 디자인 전문 업체인 플러스엑스(www.plus-ex.com)의 도움을 받았다. 이 중 보안 세미나 오프닝 동영상이, 전세계 디자인 회사가 참가하는 ‘브랜드 뉴 어워드(Brand New Awards 2011)’에서 Salvage상을 수상했다.

‘브랜드 뉴 어워드’는 세계적 디자인 컨설팅 기업인 ‘언더컨시더레이션 (UnderConsideration, lnc.)’의 주최로 전세계 디자이너들이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인 ‘브랜드뉴(Brand New)’에서 시상하는 브랜드 아이덴티티 어워드이다. 울프 올린스(Wolff Olins), 랜더 어소시에이츠(Landor Associates), 인터브랜드 글로벌(Interbrand Global), 무빙 브랜드(Moving Brands) 같은 세계적 브랜드 디자인 및 컨설팅 기업이 참여한다.

최근 안랩은 기술력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영상 콘텐츠를 다양화해 ‘안랩 TV' (http://www.ahnlab.com/kr/tv/index.do) 사이트에서 제공한다. 전문 지식을 어떻게 전달하느냐가 중요해지는 시대에 이번 브랜드뉴 어워드 수상은 안랩의 ‘디자인 경영’ 노력이 인정을 받았다는 의미가 있다. 

안랩이 수상한 UnderConsideration’s Salvage는 국내 기업으로는 작년 NHN이 BI(브랜드 아이덴티티)로 Salvage 상을 수상한 이후, 두 번째로 같은 급의 상을 수상한 것이다. 수상작을 기획, 제작한 전문 업체 플러스엑스(PlusX) 신명섭 실장을 만나 그가 경험한 안랩이란 브랜드,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눈에 보이는 실체로 형상화했는지 들어보았다.

- PlusX가 지향하는 방향이 일반 디자인 회사와 다르다고 들었어요. 소개 좀 해주세요.

국내에서는 조금 이상한 형태의 디자인 회사라고 느껴질 거에요. 왜냐면 마케팅, 온라인, UI, 영상, 오프라인, 아이덴티티를 다 다루거든요. 그러니 아이덴티티 회사인지, 웹디자인 회사인지, 영상디자인 회사인지 구분하기가 매우 모호한 형태에요. 그런 방향을 추구하는 건 회사의 시작을 보면 좀 이해할 수 있을 거에요. nhn에서 '네이버'라는 브랜드를 만들고, 캠페인부터 통합적인 브랜드 전략 디자인을 해오던 주요 멤버가 만든 회사거든요.

- 지향점은 그렇지만 실제 고객의 요구와는 차이가 있을 때가 많을 텐데요.

저희는 몇 개의 프로젝트가 주어지더라도 클라이언트와 호흡과 니즈가 맞으면 이 브랜드 전체를 보고 제안을 해요. 그래서 ‘책 만들어 달라고 해서 만났는데, 책이 아니라 콘텐츠와 관련된 효과를 위해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기도 하고, 또는 영상으로 만드는 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 다른 미디어나 매체로 접근을 해서 솔루션을 드리기도 하죠클라이언트의 상황, 즉 더 많은 풀(pool)로 제안을 할 수 있는지 아니면 딱 이것만 해야 하는지를 보고 알맞게 제안을 하는 편이에요.

사실은 안랩도 캘린더와 브로셔 그리고 AISF로 시작을 했지만, 안랩 전체 브랜드를 만들어가려는 의지를 보여주셨기에 더 크게 브랜드 디자인을 만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근래에 금융권, IT 분야 회사와 일을 하는데 시작부터 얘기가 잘 풀려서 브랜드와 서비스 전체를 컨설팅하고 있어요.

브렌드 전체를 디자인한다

- 유사한 모델이 외국이나 국내에 있나요?

외국에서는 '서비스 디자인'이라는 명칭으로 시작한 곳이 있는데, 저희는 UX 디자인의 이론적인 컨설팅보다는 디자인 쪽에서의 마케팅까지 하기 때문에 똑같은 회사가 있다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디자인 쪽으로 여러 가지 매체를 하는 디자인 회사들이 있지만 저희같이 하나로 묶어서 전략적으로 얘기하는 데는 없다고 생각해요두 가지 형태의 중간에 포지셔닝했다고 할 수 있어요.

 

그리고 저희 회사도 계속 진화하는 거 같아요. 안랩이랑 일을 하면서 조금 더 진화했고, 그리고 이후에 또 다른 기업들과 일을 하면서 진화를 해나가는 것 같습니다. 저희가 지향하는 것은 예쁘게 만드는 게 아니라 기업의 브랜드 서비스가 효과적으로 고객과 커뮤니케이션되게 하는 것입니다. 시장이나 문화가 급속도로 변화하니 매체에 대해 빠르게 대응하고 알맞은 부분을 제안해야 하니까, 계속 변화할 수밖에 없지요.

 

 

 

- 대표적 인터넷 기업인 nhn을 나와 창업한 결정적인 계기가 있었나요? 

4년 정도 일한 후 할 만큼 했다는 생각이 들었고, 동료끼리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결정을 했어요. 또 디자인 업계의 어려움을 바꿔보고 싶기도 했어요.

 

사실 디자인 회사들이 굉장히 힘들어요제가 딱 10년 차인데 제가 10년 전에 받았던 초봉이나 지금 신입이 받는 초봉이 거의 다르지가 않은 회사도 있어요. 물론 저희가 이러한 것을 바꿀 수 는 없겠지만 최소한 저희 회사는 그렇게 되지 않길 원하는 이유가 있었고요.

 

그래서 저희는 일부러 경쟁 비딩을 안 해요. 비딩 참여했다가 떨어지면 그것도 회사의 손실이고, 사실 디자인 안목만 있으면 포트폴리오만 보고 결정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정말 괜찮은 디자인 회사 만들고 싶은 욕심이 있어요.

 

블로그로 소통을 많이 했다고 들었어요. 커뮤니케이션 창구를 만드는 것도 어떻게 보면 또 하나의 일이 될 수도 있을 텐데 바쁜 와중에 어떻게 블로그까지 운영했는지 궁금합니다.  

단순하게 기록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에서 올린 것이었는데그 기록이 가치 있는 정보가 된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 거 같아요. 리딩 기업의 디자인을 만들어가는 많은 실무자의 노력을 외부로 알리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어요.

 

저는 실제로 일을 하면서 만들어가는 사람이 가치 있다고 생각해요. 리더가 방향을 찍었을 때 힘을 낼 수 있는 원동력이 있어야 그 방향까지 갈 수 있지, 방향을 찍는 사람만 있으면 갈 수 없잖아요. 그래서 그들의 가치를 살려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프로젝트 올릴 때 참여자 한 명, 한 명의 이름을 다 올렸어요.

 

"안랩은 본질이 튼튼한 회사"

 

- 안랩과 함께 일한 게 어떤 의미가 있나요?

굉장히 짧은 기간에 안랩의 디자인을 고민했어요. 저희가 한 것은 앞으로 디자인 체계를 잘 잡아갈 수 있도록 소스를 제공하는 한 번의 시도였던 것 같아요. 그것을 안랩의 문화와 상황에 맞게 더 정리를 해나가면서 브랜드 디자인을 만들면 브랜드 측면에서 성숙한 이미지들을 만들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 그런 부분에 저희가 동참할 수 있다면 굉장히 좋을 것 같습니다.

 

- 세미나 때 안랩 사례를 발표하신다고 했는데 어떤 포인트를 강조하세요?

안랩의 통합보안 솔루션이 매우 강력한 무기인데, 많은 사람이 그 사실을 잘 모르거든요. 이것을 효과적으로 알리려면 브랜드적으로 이미지를 구축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안랩이 어떠한 보안 공격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고 서비스가 매우 다채롭다는 것으로 표현하고자 했지요. 세미나 때 이런 스토리를 이야기합니다.

 

- 안랩과 일하며 느낀 안랩의 문화는 어떤가요?

일단 여의도에서 판교로 이사하기 전과 후가 다르고요. (웃음) 꾸며지지 않은 순수한 모습이 멋있게 다가왔어요. '일을 하는' 사람들, 본질이 굉장히 튼튼한 회사라는 느낌이 강했어요. 우리나라 보안 산업을 이끌어온 우직한 모습이 녹아 있고, 대외적으로 꾸미고 예쁘게 보이는 데 신경쓰기보다는 일에 대해 매우 순수해 보였어요. 그 모습이 감동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저희와 함께 일함으로써 안랩이 가진 강력한 내공과 사업 역량이 같이 시너지 효과를 내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20대에 하고 싶은 일 찾아 미쳐보라"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일을 하는데어떤 것을 계속 공부해 나가고 어떤 것을 통해서 영감을 많이 얻으시나요? 

직장 생활 10년 동안 세 군데서 일했는데, 한 일이 계속 바뀌었어요. 처음에는 그래픽 디자인 편집을 했고, NHN 가서 인쇄물 외에 조그만 제품도 만들고 공간에 대한 디자인도 고민하고 전략과 아이덴티티도 고민했어요. 창업한 후에는 경영을 해야 하고 수익도 내고 직원 월급도 줘야 하는 변화가 생겼지요. 뛰어난 능력이 있다기보다 주어진 문제나 상황을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연구하는 과정이 가치가 있는 것 같아요.

 

- 브랜드 디자인을 하고 싶어하는 후배한테 해주고 싶은 얘기가 있다면요? 

저는 공부를 되게 못했는데, 대학에서 디자인을 시작하면서 인생이 바뀌었어요잘할 수 있는 일이 생겼던 거죠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해요. 또 그것을 빨리 찾는 것이 중요하더라고요. 20대 때 후회하지 않을 일 찾아서 정말 열심히 달려보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대학에서 디자인을 공부하는 학생들의 문제가 대학 생활을 즐기다 보니 주어진 커리큘럼의 과제만 하면서 사는 거에요. 그러다 보니 자신이 무엇을 잘하는지, 왜 이 일을 하는지에 대한 개념이 별로 없어요그래서 저는 이런 얘기를 해요. 20대면 정말 좋은 나이인데 그때 빨리 하고 싶은 것을 찾아서 그 일에 한번 미쳐보지 않으면 인생이 너무 후회스러울 것 같지 않냐?” 저는 정말 미친 듯이 밤 많이 새고 정말 미친 듯이 일을 했거든요. 그래서 후회는 없어요 Ahn

 

사내기자 황미경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부장

사내기자 류석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14 10:1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