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에 대한 새누리당의 언급 관련 입장

안랩人side 2012. 11. 9. 16:16

장애인 고용에 대한 새누리당의 언급과 관련 안랩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언급된 고용노동부 자료에서 안랩은 2011 6월말 현재 상시고용 인원 620의무고용인원은 14명이며 4(0.65%)의 장애인을 고용하고 있습니다.

 

안랩은 그간 채용 시 장애인 고용을 위해 노력했으나 IT 보안기술의 특성 상 동일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관련 장애 인력 채용이 어려워 그에 상응하는 장애인 고용 부담금을 납부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안랩은 최근 수년간 매출 성장과 더불어 채용인력의 급격한 증가로 인해 관련한 장애인력 고용비율을 맞추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안랩은 앞으로도 보안에 대한 창의적인 재능과 열정을 갖춘 인재이면 장애와 비장애를 구분하지 않고 선발할 예정입니다.

 

또한 보안 전문 인력 외에도 일반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 중 장애인 비율을 제고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밖에 안랩의 정보기술력을 활용하여 장애인의 정보격차 문제를 해소하는 데 더욱 힘쓰도록 하겠습니다. 안랩은 지난 해 정보화진흥원과 MOU를 체결, 장애인을 위한 SW 제품 개선을 위해 관련 참여 기업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습니다.

 

좀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하지 못한 데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안랩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새누리당 '위법' 언급과 관련해 앞서 말씀드린 대로 고용율이 저조한 것은 사실이나, 고용 부담금을 납부하여 '위법'이나 '위반'은 아님을 밝힙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