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변종 디도스 악성코드 추가 확인

보안라이프/이슈&이슈 2013. 6. 28. 15:18

- 25일 안랩이 발표한 디도스 공격 악성코드의 변종인 'DNS 증폭 디도스' 악성코드 분석

- 타깃의 IP주소로 위장 후 다른 서버에 질의를 하고, 이에 대한 응답 트래픽을 타깃에 집중

- 안랩, 전용백신 추가 예정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 25일 발생한 정부기관을 노린 디도스(DDoS: 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 악성코드를 분석한 이후 27일 또 다른 특징을 가진 디도스 유발 변종 악성코드를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안랩 분석결과, 이번 악성코드는 지난 25일에 있었던 정부통합전산센터를 공격한 ‘좀비PC 이용 디도스’의 변종 악성코드로, 일명 ‘DNS 증폭 디도스(DNS Amplification DDoS)’ 공격을 유발하도록 설계되어있다.

 

*DNS서버: Domain Name Service 서버로, 웹 사이트 이용자들이 영문 도메인 주소(xxx.go.kr )를 입력하면 이를 실제 웹사이트(11.22.33.44 등의 실제 IP)로 연결시켜주는 기능을 한다. 특정 IP주소에서 도메인 주소 확인 요청을 하면, 확인을 거쳐 그 IP 주소로 응답을 보낸다.

 

DNS 증폭 디도스 공격이란 출발지의 IP를 변경하여, 응답이 조작된 출발지 IP로 가도록 하는 공격방식으로, 이 때 전송되는 응답의 크기가 일반적인 경우에 비해 수십 배 이상의 크기가 되도록 유도하여 대상을 마비시킨다. 이는 이미 해외에서도 여러 차례 피해사례가 보고된 바 있는 공격방식이다.

 

예를 들어 한사람이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면서 발신자 전화번호를 다른 사람의 전화번호로 바꿔 수 천명에게 문자를 보내면 그에 대한 답신 문자가 사칭한 휴대전화로 집중되는 것과 같은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기술적으로 보면 먼저 공격자는 악성코드를 감염시켜 다수 PC IP주소(컴퓨터 관련 장비의 인터넷주소)를 최종 공격 목표로 삼은 IP주소로 위장해 다른 DNS서버들에 도메인 주소 확인 요청을 보낸다. 그렇게 하면 확인 요청을 받은 DNS서버들은 일제히 실제 IP주소가 아닌 악성코드가 위장한 IP주소로 응답을 보내, 결과적으로 최종 공격 대상 서버에 응답 트래픽이 집중된다.

 

특히, 공격자는 변조된 IP주소로 DNS서버에 요청을 보낼 때, 요청 메시지 크기의 수십배에 달하는 큰 용량의 응답이 필요한 내용을 요청한다. 결과적으로 이렇게 '증폭'된 트래픽이 타깃 DNS서버에 쏟아지는 것이다.

 

실제로 이번 변종 디도스 악성코드는 일반 PC 감염 이후, 자신이 감염시킨 PCIP주소를 공격 타깃인 특정 정부기관의DNS서버의 IP로 위장했다. 이후 약 20,000여개의 다른 DNS서버로 특정 도메인 이름에 대한 확인요청을 일시에 보냈다. 이 요청에 대한 응답은 1,000바이트 이상으로, 일반적인 요청의 수십 배에 달한다.

 

요청을 받은 DNS서버들은 이에 대한 응답을 최초에 악성코드가 위장한 특정 정부기관의 DNS서버(최종 타깃)로 집중시켜 서버 과부하를 일으키게 된다.

 

안랩은 “이번 변종 디도스 악성코드의 제작 시각은 6 25 20시 경이며, 27일 의심 IP를 모니터링 하는 과정에서 발견했다. 이번에 발견된 악성코드 자체가 변종이므로 추가 변종이 발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안랩은 지난 26일과 27일에 각각 제공한 디도스 유발 악성코드 / 악성 스크립트 전용백신에 이어 이번 ‘DNS 증폭 디도스’ 공격을 유발하는 악성코드에 대한 전용백신도 제공할 예정이다또한, 해당 악성코드 분석결과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유관기관에 공유했다. Ah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