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싱부터 USB까지 내 정보 노리는 위협 네 가지

스마트폰은 기존 데스크탑, 노트북의 한계를 벗어나 큰 편리함을 제공해준다. 하지만 보안 사고 또한 급증하고 있다. 파밍피싱, 스미싱 등의 금융 보안 사고들이 급증하는 이유는 스마트폰 등 무선기기의 발달과 함께 와이파이(wifi)를 이용한 인터넷 사용 증가, 스마트폰의 USB 기능 대체 등 때문이다.

보안 위협 기술이 고도화하고 계획이 치밀해짐에 따라 보안 사고에 속수무책이라는 말도 있지만, 사실 보안 사고는 기본적인 보안 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다. 개인 정보를 노리는 대표적인 보안 위협과, 안전하고 편리하게 IT 생활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정리해 보았다.

파밍

파밍은 넓은 의미에서 피싱의 한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으며, 정확한 명칭은 ‘DNS Spoofimng’이라고도 한다. 즉 ‘DNS Spoofing’은 인터넷 주소창에 방문하고자 하는 사이트의 URL을 입력하였을 때 가짜 사이트(fake site)로 이동시키는 공격 기법으로, 컴퓨터가 웹 사이트를 찾을 때 공격자가 원하는 거짓정보로 응답해주는 공격방법이다. 올바른 URL을 입력했다고 하더라도 잘못된 서버로 접속되며, 이러한 측면에서 피싱보다 한 단계 진화한 형태의 새로운 인터넷 사기 수법이라고 할 수 있다.

피싱과 파밍의 가장 큰 차이점은, 피싱은 금융기관 등의 웹 사이트에서 보낸 이메일, 문자메시지 등으로 위장해 사용자로 하여금 접속을 유도한 뒤 개인정보를 빼내는 방식인데 비해, 파밍은 해당 사이트가 공식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의 도메인 자체를 해커가 미리 준비한 개인정보탈취용 가짜사이트로 중간에서 바꿔 치기 하여 개인정보를 빼내는 방식이라는 데 있다.

공격자 입장에서 단순히 한두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피싱과는 달리 대규모 ‘개인정보의 추수’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위험한 공격기법이다. 파밍은 아래와 같은 흐름으로 이루어진다.

해커가 PC에 악성코드 배포 -> 정상적인 사이트 접속 -> 악성코드는 위조사이트로 이동 -> 위조사이트에서 정보 절취

이러한 파밍은 PC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악성코드 탐지 및 제거, 금융회사에서 안내하는 ‘뱅크 사이트’의 정상 여부 확인, 출처 불분명한파일 다운로드 않기, 위조 사이트에 ‘보안카드’ 등 개인정보 입력 시 즉시 금융회사에 분실 신고 등으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파밍은 보안카드번호 입력을 유도한다.

피싱과 스미싱 

피싱은 주로 이메일/메신저/SMS 등을 통해 사용자를 가짜 사이트로 이끈 뒤 개인정보와 금융정보 등을 탈취하는 공격이다. 피싱의 방법으로 흔히 보이스피싱을 알고있지만, 다양한 피싱방법이 존재한다. 이메일을 통해 아프리카의 다이아몬드를 받으라는 메일이나, 상속받은 유산을 잠시 맡아달라며 계좌번호를 알려달라는 메일, 말도 안되는 이야기처럼 들리겠지만 실제 웹메일을 통한 피싱 사례들이다. 

최근 가장 많이 발생하는 스미싱 또한 피싱의 한 종류이다.

두사람이 만나 하나의 매듭이 되고자 합니다. ‘링크’

g마켓 5만원결제가 완료되었습니다 결제확인 바로가기 ‘링크’

카카오톡 업데이트 바로가기 ‘링크’

위 문자들은 스미싱에 이용되는 문자들로, 스미싱은 문자메세지를 이용한 새로운 휴대폰 해킹 기법이다.

2012년 11월말부터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스미싱은 문자 내용에 URL을 포함하여, 클릭시 어플리케이션 패키지(apk)를 자동으로 실행하는 방식이다. 이 앱을 클릭할 경우 어플리케이션을 만든 크로커가 휴대폰 결제를 자유자재로 할 수 있는 무서운 피싱인데, 인증번호를 안내하는 문자, 결제완료 안내문자까지 빼돌려 휴대폰 사용자에게는 발생당시에 인지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대부분 돌잔치, 결혼식 등 경조사 관련된 내용을 빙자한 문자들이며 최근 2년동안 스미싱은 1만 2478건이 발생하였고, 25억 97000만원이라는 어마어마한 피해금액이 발생하였다.

스미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url은 클릭하지 말고, 결제확인, 모바일청구서등의 문자도 연결된 url을 잘 확고 접속해야한다. 혹시 피해를 입게 된다면 경찰청사이버테러 대응센터 <182>로 신고하고, 가입중인 통신 고객센터로 신고한 뒤 한국 소비자원으로 소액결제 중재상담을 하는것이 빠른 대처방안이다.

스미싱은 URL 클릭을 유도한다

와이파이 통한 해킹

가정과 사무실, 그리고 카페에서의 노트북과 스마트폰사용이 증가하면서 무선 공유기를 통해 인터넷을 즐기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무선인터넷은 접속이 아주 쉬워 누구나 쉽게 접속할 수 있지만, 대부분 보안인증 설정을 하지 않아 개인정보 유출 또한 아주 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

이러한 무선인터넷 해킹의 대표적인 기법은 무선 액세스포인트의 인증구조를 이용하는 것이다. 이 기법은 무선인터넷 사용자가 액세스 포인트에 접속할 때 가상의 액세스 포인트를 경유해 해커가 사용자 중요정보를 모니터링한다. 무선인터넷 해킹 툴로는 에어잭, 에어스너트, 더블유잭, 몽키잭, WEP크랙 등이 있다.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인터넷에 접속하여 메일을 확인하고, 은행업무 등 다양한 일을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쉽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만큼 해커들도 우리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사실 또한 명심해야 한다.

혹시 가정에서 무선 공유기를 사용 중 이라면, 비밀번호를 꼭 설정하길 바란다. 비밀번호 설정만으로도 당신의 보안지수는 굉장히 올라갈 것이다.

USB 통한 해킹

악성코드는 USB를 통해 전파되는 것이 가장 흔한 경로인데, 이것은 Windows의 Autorun.inf 때문이다. 이것은 CD나 이동저장매체 연결 시 특정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실행되도록 하며, 일반적으로 사용자가 CD 또는 USB 이동 저장 매체 연결 시 소프트웨어 설치가 자동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많이 사용된다. 이 기능은 Microsoft에서 사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만들어졌지만, 해커들은 Autorun.inf를 악성코드 전파의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발상을 해냈고, USB를 컴퓨터에 꽂기만 하여도 사용자가 감염된 사실을 알아채지도 못한 채, 악성코드가 실행되게 된다.

전파 과정은 다음과 같다.

이동저장매체에 악성코드 복사 -> Autorun.inf 파일에 악성코드 실행 스크립트 삽입 -> 사용자가 이동저장매체에 접근할 경우 자동 스크립트에 의해 악성코드 실행

USB를 통해 감염되는 악성코드는 직접 공격을 시도하는 경우도 있으나, 최근에는 감염 직후 다른 사이트에서 악성코드를 다운로드 하여 추가적인 공격을 유도하는 Dropper 악성코드 역시 많이 발견되고 있다. 또한 백신프로그램 종료 등 자기 방어 기능도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일반 백신으로는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다.

따라서, 중요한 자료가 저장되어 있는 시스템에 접근할 때는 반드시 출처가 확인된 저장매체만을 사용하고, 자동실행 기능을 해제하여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수시로 안전성을 점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Ahn

 

 대학생기자 박서진 / 서울여대 정보보호학과

 끝없이 노력하고 끝없이 인내하고 끝없이 겸손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문호 2013.09.17 08:2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유용한 정보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