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회사'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9.02 지금 당신 손에 든 커피가 금리 0.5%라면

지금 당신 손에 든 커피가 금리 0.5%라면

문화산책/서평 2010. 9. 2. 06:00

21년 동안 읽은 책이라곤 수능을 치기 위해 읽었던 수많은 언어 영역 지문들뿐인 내가 스스로 읽게 된 책이 바로 '재테크 쇼크'이다. 나는 재테크를 책을 통해서가 아닌 몸으로 직접 보고 배웠기 때문에 21살이라는 나이에 비해 많은 것을 안다고 자부해왔다. 아니 사실 어떤 구체적인 부분에서는 갓 취업한 사회초년생들보다 낫다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이런 나의 자만이 바로 '재테크 쇼크'라는 책의 첫페이지에서 무너졌다. 


초등학생도 아는 복리 효과, 하지만 복리 효과는 없다 

'재테크 쇼크'의 1장은 또 그놈의 '복리 효과'를 말한다. 복리 효과를 설명할 때 항상 나오는 게 인디언의 미국 땅 사례이다. 인디언이 미국 땅을 단돈 몇 달러에 판 것을 복리로 계산하면 어쩌고저쩌고 하는 이야기 정말 지겹도록 듣고 보고 읽었다. 하지만 그 몇 달러를 누가 복리로 이자를 주나? 은행에 넣으면 되는 거 아냐? 라고 생각한다면 꼭 이 책을 읽으라고 권하고 싶다.

은행의 모든 상품은 단리!이다.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말라고? 그 전에 은행이 복리로 고객들에게 이자를 준다고 생각하는 말도 안 되는 생각부터 버리고 이 책을 읽으라고 말해주고 싶다. 우리가 아는 그 마법의 복리를 구경할 수 있는 상품은 오로지 저축은행의 예금뿐이다. 길거리에 보이는 OO저축은행, OO상호신용금고 같은 저축은행들의 그것도 예금 상품만이 복리로 이자를 준다. 그러므로 지금 당신은 당신의 3년 만기의 은행 예금이 설령 300년이라 할지라도 당신이 아는 '복리의 마법'을 구경조차 할 수 없다.

예를 들자면
100원을 연 10% 300년 만기인 은행예금에 넣었다면, 1년 이자는 100X0.1 = 10원
따라서 은행은 10원 X 300년 = 3000원을 300년 동안의 이자로 주는 것이다.
즉, 100원을 300년 동안 예치한다 하더라도 은행에서는 300년 후에 3100원을 받는 것이다.
그럼 환상 속의 복리로 계산해보자.
100원을 연 10% 300년 만기인 저축은행예금에 넣었다면,
100X (1.1)^300 = 261,700,000,000,000을 원금 + 이자로 받을 수 있다.


저자가 강력하게 주장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고금리보다 저축 금액을 늘리는 것이 빠르다."라는 것이다. 요즘 거리에는 너나 할 것 없이 유명 카페의 커피를 들고 있다. 대부분의 커피 가격은 적어도 3천원, 비싸면 4~5천원까지 한다이들 역시 재테크에는 관심이 있고 그들도 금리가 높으면 높을수록 좋다는 것은 안다.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이들에게 따끔한 일침의 한 마디를 한다.
고금리를 찾기 전에 그 커피 값을 예금해!”


고금리라고 해봤자
0.5%, 많으면 1%이다. 1,000만원을 예치했을 경우 0.5% 5만원인 것을 고려해볼 때 한 달에 한 번만 커피를 덜 마시면 나에게 금리 0.5%는 그 자리에서 즉시 현금으로 생기는 꼴이다. 지금 당신 손에 든 그 커피가 금리 0.5%라고 생각하면 그 커피가 과연 목으로 넘어갈까?

 

내가 만드는 복리!


저자는 저축 금액 늘리기가
복리도 이긴다고 설명한다. 그에 따르면
우선 모두가 아는 복리를 이용해 부자가 되려면 세 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해야 한다.


첫째, 매년 원금과 이자를 모두 재투자해야 하고,

둘째, 오랜 기간이 걸리며,

셋째, 금리가 낮아서는 안 된다.

 

평생을 살면서 이런 조건이 다 맞아떨어지는 경우가 과연 몇 해나 될까? 그만큼 이 세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되기는 어렵다. 그래서 저자는 독자들에게 새로운 방법을 권한다.
꾸준히 저축하는 동시에 저축액을 늘려 스스로 복리 효과를 만들어 내라!”

 

"다달이 100만원씩 저축하는 사람이 지출을 줄이고 10만원을 더 저축하면 다달이 10만원씩 이자가 생기는 것과 마찬가지다. 1년이면 120만원의 이자가 더 붙는 것과 같고, 1200만원에 10%의 이자가 더 붙는 것과 같은 셈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것보다 그 효과는 훨씬 크다는 것이다. 내가 아껴서 저축한 그 10만원에도 마찬가지로 이자가 붙기 때문이다. 결국 아무리 날고 긴다하는 투자가라하더라도 기본 저축액이 많은 사람을 이길 수가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해외 펀드는 국내 펀드보다 2~3% 더 수익 나야 본전


해외 펀드는 투자도 어렵지만 투자자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도 많다. 즉, 국내 펀드에 비해 수수료와 보수가 비싸기 때문에 같은 금액을 투자하더라도 수익률이 2~3%가 더 나야 국내 펀드와 같은 수익률이 되는 것이다.

 

한편, 요새 TV만 틀면 10개 넘어 하나씩 나오는 상조회사, 과연 믿을 만할까? 답은 아니오이다상조회사는 은행의 안 좋은 점과 보험회사의 안 좋은 점을 모아서 만들어낸, 고객에게는 최악의 투자처이다.

 

외에도 2018년부터는 왜 해외 펀드가 유망한지, 왜 수익률 좋은 펀드가 내가 가입만 하면 마이너스 수익률이 나는지, 그리고 펀드와 은행에서 가입을 권유하는 ELS가 과연 뭔지, 그리고 왜 ELS가 손해보는 머니 게임이라고 하는지를 자세히 설명해놓았다.

 

사실 필자는 이 책을 그 누구에게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았다. 나만 알고 싶은 충격적인 정보가 담겼기 때문이다. 재테크에 이제 막 발을 들였거나, 몰랐던 것들이 궁금한 이들에게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Ahn

대학생기자 최시준 / KAIST Mangement Science

안철수연구소가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가고 있듯이,

저, 최시준은 '세상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걸어갑니다.
지금 이 순간 여러분은 어떤 길을 향해 가고 있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