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운남성 석림, 자연이 연주하는 오케스트라

문화산책/여행 2011. 4. 2. 06:00

봄의 도시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1년 내내 온화한 기후인 중국 운남성의 성도인 쿤밍은 인천 쿤밍 간 직항 비행기가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 사람에게 각광받는 여행지 중 하나이다. 단지 우리나라 사람뿐 아니라 세계 각국 배낭여행자에게도 인기인 쿤밍은 이족, 후이족, 나시족, 하니족 등 12개 소수민족이 어울려 사는 복합문화의 상징과도 같은 도시이다. 하지만 또 하나, 운남성의 성도인 쿤밍과 다리가 인기 있는 이유가 있으니, 바로 자연이 만들어 놓은 세기의 걸작이 있기 때문이다.

석림에서 자연의 심포니를 듣다

쿤밍에서 약 90km 떨어져 있는 석림은 천하제일의 기괴한 경관이라는 명성을 떨치고 있는 곳이다. 2 7천만 년 전 바닷속이었던 석림은 지각 변동을 걸쳐 현재는 해발 1750m의 고도를 자랑하고 있다(한라산 해발 1950m). 기상천외한 모양의 3~30m 높이의 다양한 돌들이 5km에 걸쳐 펼쳐져 있는 것을 둘러보면 비현실적인 풍경이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더군다나 위에서 바라보는 석림은 마치 하나의 오케스트라와 같은 느낌이다
. 음의 세기(강약)가 마치 돌들의 높이로 그대로 옮겨놓은 모습이어서 그 위에 서 있는 나 자신이 마치 이 석림의 지휘자가 된 듯한 착각에 빠져든다.
 하지만 경치에 빠져들어 무작정 돌아 다니면, 사방에 아무도 없는 석림의 돌감옥에 갇힐 수도 있으니 관광지라고 결코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


중국의 스위스 다리에서 여유를 즐기다


쿤밍에서 약 4시간 떨어져 있는 다리는 하얀 옷을 입고 사는 바이족의 도시이다. 하지만 백의민족이라 불리는 우리 민족과 흡사하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그들의 화려한 치장은 우리 것과는 또 사뭇 다르기 때문이다. 옛 대리국의 주인이었던 바이족의 삶의 터전에서 그들의 문화와 그들이 지켜왔던 아름다운 자연을 느껴보자.

사람의 귀처럼 생겼다고 하여 귀처럼 생긴 바다와 같은 호수라고 불리는 얼하이호는 총 249km2 면적을 자랑하는, 운남성에서 둘째로 큰 호수이다. 얼하이호를 둘러보는 방법은 두 가지. 하나는 약간 비싼 페리를 타고 호수 건너편에 있는 남조풍경도로 가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낚시 배를 타고 호수를 2시간 가량 둘러보는 것이다.

가 선택한 것은 낚시배. 사실 관광객이 낚시 배를 타는 것은 엄연한 불법이지만, 공공연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동안의 여행 일정이 너무 빡빡했다면, 뱃사공이 노를 저어 주는 낚시배에 앉아 잠시 여유를 만끽하는 것은 어떨까? 혹은 자신이 계획했던 무언가가 잘 되지 않아 여행을 떠났다면, 끝 없이 넓은 호수와 푸른 하늘 아래에서 잠시 쉬어가는 것은 어떨까? 나는 브레이크 없이 달리기만 하는 기차보다는 쉼표에서 잠시 쉬어주는 음악이 우리의 삶을 더 풍부하게 해준다고 믿는다.


소수라는 이유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가는 문화

다수결, 우리는 초등학교 때부터 이 다수결이라는 체제에 익숙해져 왔다. 소풍은 어디로 갈지, 반장은 누가할지 등. 하지만 언제부터일까? 다수가 항상 옳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여전히 사회는 소수보다는 다수를 중심으로 돌아간다하지만, 여기 바이족의 도시 다리에서만은 그들, 소수의 문화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보자. 

삼도차(三道茶)는 예전부터 내려오던 바이족의 대표적인 차 중 하나이다. 다리 고성의 많은 찻집에서 맛볼 수 있지만 많은 관광객이 모르고 그냥 지나치는 것이 현실이다. 일반적인 차와 달리 세 개의 잔에 따로따로 담겨져 나오는 삼도차는 그 맛이 모두 다른 것이 특징이다.

첫 잔은 무척 쓴 맛으로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의미이다. 많은 여행객이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일부러 고생을 하러 떠나는 것이 바로 이 첫 잔의 의미가 아닐까?

 
둘째 잔은 분유와 설탕을 넣어서 무척 달다
. 우리에게 익숙한 사자성어 고진감래(
苦盡甘來)가 바로 이 둘째 잔의 의미이다. 아직 고생을 하고 있는 나에게 인생에서의 둘째 잔은 시기상조가 아닐까? 하지만 내게도 둘째 잔은 달디 달았으니, 달디 단 인생의 제 2막이 궁금할 뿐이다.


셋째 잔은 일명 회미차
(回味茶)인,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인생의 황혼에서 지난날을 회상한다는 의미이다
. 아직 첫째 잔에 머물러 있는 내가 선뜻 다가갈 수 없는 대추와 생강의 무척 깊고 그윽한 맛이다.


비록 이 글이 바이족의 삼도차를 대신하지는 못하지만
, 독자에게 한 번쯤 자신이 현재 인생의 어느 잔을 마시고 있는지, 혹은 다음 잔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된다면이 여행은 그것만으로 의미 있지 않을까?
  


민족과 국경을 넘어
, 타인이 자신의 문화에 가져주는 관심은 반가울 수밖에 없다. 나는 아직도 찻집에서 삼도차를 주문할 때, 바이족 현지인이 나를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바라보며, 삼도차에 대한 친절한 설명을 하던 그 순간을 잊지 못 한다. 예전 우리가 우리 문화를 빼앗길 뻔했던 그 순간, 우리 문화에 관심을 가져주는 한 외국인이 있었다면, 우리는 그 외국인을 어떻게 바라보았을까?

다수의 논리에 의해 점점 힘을 잃고 문화마저 잃어가는 그들 역시 똑같은 심정이 아닐까항상 약자의 편에서 스스로를 희생하며 살아가기는 어렵지만, 평소 무심코 지나쳤던 그들의 입장을 여행에서나마 한번 더 생각해보면 어떨까.
Ahn

대학생기자 최시준 / KAIST Mangement Science

안철수연구소가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가고 있듯이,
저, 최시준은 '세상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걸어갑니다. 지금 이 순간 여러분은 어떤 길을 향해 가고 있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1.04.02 08:3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정말 자연의 신비란.^^

  2. 하나뿐인지구 2011.04.02 11:4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배낭 여행이나 자유 여행하셨나요?...(종종 뉴스에 나오는 소식들 안타까운)
    저는 패키지 여행이...안전하고, 좋은데...
    (물론, 가족끼리 외엔...따로 여행 가본 적도 없지칸...)
    ...
    ps>하지만, 너무 싼건...묻지마 관광,보신/강매 관광,미끼 관광이 많으니...그것도 조심하셔야...

배낭 여행자라도 3일이면 눌러 앉는 중국 리장

문화산책/여행 2011. 1. 27. 08:03

세계적으로 유명한 배낭여행객의 도시 중 내가 가본 곳은 태국 방콕의 카오산 로드와 중국의 리장이다. 방콕의 카오산 로드는 호주, 인도, 네팔, 동남아 여행을 마치고 가장 마지막에 쉬다 가는 성격이 강하다. 그 때문일까? 나에게 카오산 로드는 너무 유흥에만 치우쳐진 곳으로 느껴졌다. 하지만 중국의 리장은 사뭇 다른 느낌이다. 흔히 리장을 이렇게 묘사한다. ‘배낭여행객이 사흘을 머물면 눌러 앉아 살게 되는 곳이 바로 리장이다.’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리장 고성

수 년 전 리장에 발생한 큰 규모의 지진은 리장의 역사를 바꿔놓았다
새로 지은 건물은 모두 다 무너진 반면 소수 민족의 전통 가옥은 멀쩡했다. 이를 눈여겨본 중국 정부는 리장 고성 일대 모든 건물을 전통 가옥으로 바꿀 것을 공표했고, 유네스코는 리장 고성 전체를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그때부터 리장은 배낭여행객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자유와 전통, 그리고 평화가 공존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해가 지면 켜지는 중국 전통의 홍등과, 화려하진 않지만 은은한 조명의 전통 가옥은 배낭여행객이 리장을 떠나지 못하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

 리장 고성을 내려다보는 해발 4700m의 옥룡설산

리장 고성을 둘러보다보면 가고 싶다.’라는 충동을 일으키는 설산이 보인다. 바로 해발 4700m의 옥룡설산이다. 리장 고성에서 약 20분 가량 떨어진 옥룡설산은 해발 4300m까지 연결된 케이블카 덕분에 쉽게 정상까지 갈 수 있다. 특히 다른 설산과는 달리 정상에는 눈뿐 아니라 빙하까지 있기에, 여행객의 호기심을 한층 더 자극한다.

하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 내가 가려고 한 날에는 바람이 너무 불어 해발 4300m까지 가는 케이블카는 운행 중단. 그래서 해발 3800m까지만 가는 케이블카를 선택했다. 하지만 해발 3800m라고 무시하면, 케이블카를 타기도 전에 고산병으로 체면 불구하고 땅 바닥에 주저앉아 버릴 수 있. 고산병을 잘 이겨내면 눈 앞에 펼쳐진 설산의 위엄과 함께 인간이 자연 앞에 얼마나 작은지를 깨닫게 된다


 인사 한 번에 친구가 되는 배낭여행객의 세계

우리가 항상 사는 그 세계에서는 만날 수 있는 사람도접할 수 있는 환경도 한정되어 있다. 하지만 배낭여행객이 되어 그 세계를 벗어나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단 한 가지는 무한한 기회이다. 여행은 다양한 사람을 만나는 기회, 다양한 환경을 접하는 기회, 새로운 곳에 적응해 볼 수 있는 기회 등 열린 가능성을 제공해 준다.

그 중 여행을 가장 풍요롭게 해주는 것은 사람이 아닐까 싶다. 대부분의 배낭여행객은 모두 사람을 그리워한다. 그렇기에, 같은 배낭여행객이라는 사실 자체만으로 같이 밥 한 끼 먹고, 음악을 안주 삼아 맥주 한 잔 하는 친구가 될 수 있다. 나 역시 같은 숙소에 머문다는 이유만으로 1분 만에 수많은 친구를 사귀었고, 그들과 함께 2011년 새해 첫 날 만찬을 즐겼다. 

 수 백 년이 된 전통가옥에서의 하룻밤은 어떨까?



도시 자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이 곳에서 현대식 건물에서 잔다는 것은 너무 밋밋하지 않을까? 그래서 리장 고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전통 가옥을 찾아보았다. 비쌀 것 같지만, 알고 보니 유스호스텔보다 10원 비싼 정도이다.

전통 가옥이라 불편할 것 같다는 걱정은 기우이다. 현대식 화장실에 24시간 온수는 물론 무료 무선 인터넷까지 제공되니, 이게 일석 몇 조인가고택에 머물다 보면 떠나기 싫어질지도 모르니, 반드시 언제 떠날지를 확실히 하고 머물자.

여행은 단순히 관광지만 둘러보려고 떠나는 것이 아니다. 그 곳의 문화와 사람, 그리고 수많은 여채객을 만남으로써 진정한 여행의 의미가 완성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여행을 떠나려고 한다면, 낯선 곳과 낯선 사람을 경계하기보다는 그들을 그들의 방식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들 속에 들어가보라고 권하고 싶다. 아울러 같은 처지인 다른 여행객과 친구가 된다면, 그들이 더 풍요로운 여행으로 이끌어줄 것이다. Ahn 

해외리포터 최시준 / KAIST Mangement Science

안철수연구소가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가고 있듯이,
저, 최시준은 '세상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걸어갑니다. 지금 이 순간 여러분은 어떤 길을 향해 가고 있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시 2011.01.28 16:4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여행가보구싶다 b.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