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안 동아리'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4.19 데프콘 점령 꿈꾸는 경기대 보안 동아리 K.knock

데프콘 점령 꿈꾸는 경기대 보안 동아리 K.knock

K.knock는 2009년도에 학생들의 손으로 창립해 현재 경기대 침해사고대응팀(CERT)으로 활동하는 정보보안 동아리이다. 동아리 이름인 <K.knock>은 경기대학교라는 큰 틀에 모인 학생들이 정보보안 분야를 '두드린다'는 뜻에서 만들어진 이름이다. 

그 이름에 걸맞게 정보보안에 관심 있는 44명의 다양한 학과, 전공을 가진 구성원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경기대 정보보호 동아리 K.knock 회원들

K.knock이 주로 하는 일은 웹, 시스템, 네트워크 보안, 리버스 엔지니어링, 크립토그래피(Cryptograghy) 등의 해킹기술 연구를 비롯해 코드게이트, 데프콘, HUST 해킹 페스티벌 등의 해킹대회 참여, 경기대학교 침해사고대응팀(CERT)으로서 모의해킹, 관련 분야 스터디까지 다양하다. 이뿐 아니라 지도교수인 컴퓨터과학과 김희열 교수의 지원 아래 정기적으로 보안 세미나를 진행한다.  


K.knock의 화려한 수상 이력

2009년 동아리 창단 이래로 다양한 수상이력이 눈에 띈다. 그 중 작년 11월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개최된 여성 해커들을 위한 해킹 대회 ‘Power of XX’ 금상의 성적이다. 제 7회 국제 해킹·보안 컨퍼런스 POC2012 이벤트의 하나로 진행되었던 이 대회는 여성 해커가 실력이 낮다는 오해와 선입견을 없애고, 여성 해커 양성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마련된 대회이다. 대부분 학교에 보안동아리라 하면 공과계열이니 남자들이 많을 것이다, 실력은 남자들이 좋을 것이다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수상 이력을 보면 경기대학교 정보보안 동아리가 어떤 동아리인지 짐작할 수 있다.


#인터뷰 - K.knock 리더 김낙현

- 개인적으로 동아리 안에서 가장 뿌듯하다고 느꼈을 때

코드게이트 대회 기간 중에 정말 안 풀리는 문제가 있었는데 동아리원끼리 머리를 모아 서로의 부족한 점을 보안해 문제를 풀었을 때가 정말 뿌듯했다. 개개인으로서는 절대 풀 수 없었지만 동아리라서 가능했던 일인 것 같다.

- 동아리를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2012년 여름에 K.knock에서 안랩을 견학할 기회가 있어서 7~8명 정도가 방문했던 게 생각난다. 회사에 한 번도 들어가본 적이 없는 나로서는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다. 먼저 우리를 안내해주시는 분이 정말 친절했다. 그분의 성함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DDoS 공격 때 힘들게 밤샘 작업을 한 분이라는 것은 기억이 난다. 기억에 남는 것은 친절한 사람들뿐 아니라 회사 시설에도 있었는데 회사로 들어갈 때 사원증이 있어야만 열리는 문과 안마의자, 복도에 있는 축구 게임기, 회사 2층에 있는 커피숍과 회사 내부에 헬스장이 있는 게 정말 신기했고 무엇보다도 직원들의 이름이 나무 나이테 형식으로 새겨진 통 유리벽이 가장 인상 깊었다.

- 일반 동아리원에서 동아리 회장까지

2008년 내가 입학했을 때는 경기대학교에 보안 동아리는 없었다. 하지만 군대 전역을 하고 전공 수업을 듣다가 경기대학교에 보안동아리 K.knock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학년 때부터 보안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나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아무것도 모른 상태에서 단지 열정 하나만 가지고 동아리에 들어왔다. 그렇게 1년 동안 열심히 하다보니 회장의 중책까지 맡게 되었다.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열정 하나만 가지고 있다면 어떤 시련과 고난이 있어도 극복할 수 있고 재미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앞으로의 계획

동아리가 만들어진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더욱 더 많은 활동으로 여러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며 각종 대회, 특히 데프콘에서 입상하는 것이다. Ahn


대학생기자 김대희 /  경기대 컴퓨터과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