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보안 컨퍼런스에 학생 스탭으로 참여해보니

현장속으로/세미나 2010.04.18 06:30
4 7일과 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지식경제부가 코드게이트 조직위원회와 함께 민관 공동으로 개최한 ‘국제해킹방어대회 및 국제보안컨퍼런스 코드게이트(CODEGATE) 2010’이 열렸. 정보보안 관련 행사여서 정보보호학과 학생으로서 8일에 일일 스탭으로 참여해 행사를 진행했다.

8일 아침 행사장에 도착해 
해킹대회가 진행되는 트랙으로 들어가니 실내는 자주색 조명으로 인해 엄숙하고 웅장한 분위기였다. 중앙엔 인터넷 방송인 아프리카’가 대회를 실시간 방송하기 위해 중계석을 차려놓았고, 그 옆에는 문제 푸는 데 집중해 있는 해커 팀이 여럿 있었다.

온라인 예선을 통과한 해커
여덟 팀은 이틀 동안 본선을 치렀다. 그 결과
스웨덴 팀인
HFS가 1위의 영광을 가져갔다. 이 여덟 팀 중팀은 우리나라 팀이었는데, 비록 순위권 내에는 들지 못했지만 세계적인 대회에서 5, 8위를 했다는 것만으로도 실력과 열정을 인정해줄 만하다.

이번 해킹방어대회는 다른 대회와는 색달랐다. 해커 팀이 문제를 푸는 동안 다른 사람들이 보기 편하도록 대회장 안에 관
람석을 배치했고
, 해킹을 잘 알지 못하는 일반인이 좀더 쉽게 다가가도록 3D 가상 도시를 만들어놓고 해커 팀이 문제를 풀 때마다 크래커가 공격해서 어두워진 가상 도시에 전기가 공급되어 하나 둘씩 불이 밝혀지게 했다. 

트랙 밖으로 나와보니, UCC 공모전과 미래 IT 기업 취업 이벤트, 그리고 기념품 티셔츠 판매 부스 등 볼거리와 정보가 풍성
했다
. 특히 취업을 앞둔 사람은 채용 기회도 얻을 수 있는 자리였다. 또한 UCC 공모전으로 많은 사람이 정보보호에 대한 인식을 갖도록 하고, 참가자가 좋은 작품을 직접 투표하게 해 참여도를 높였다.

컨퍼런스의 오프닝은 화려한
레이저 쇼로 사람들을 압도했다. 해킹방어대회와 UCC 공모전의 시상식을 한 후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김형종 교수, Jose Duart(Tora), Christofer Hoff 등 유명한 보안전문가가 스마트폰 보안, 클라우드 컴퓨팅 등 최근의 이슈를 발표했다. 최근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좋은 점도 많지만 취약점도 적지 않아서 많은 집중을 받았고, 클라우드 컴퓨팅 또한 많은 사람들이 쉽게 접근하여 IT 자원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만큼 보안에 취약할 수 있다는 것이 관심을 모았다. 

이번 행사는 일련의 주제
발표에서 최근의 보안 이슈를 한눈에 파악하고, 보안에 관한 공부를 하거나 관심이 있는 사람을 많이 만난 뜻깊은 시간이었다. Ahn


대학생기자 윤소희 /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윤소희가 '보안세상'에 왔습니다. 아직도 절 모르신다구요 ? 더 강한 파워, 더 색다른 매력, 더 불타는 열정으로 ! 풋풋함과 눈웃음까지 겸비한 여자! 그리고 뻔뻔함까지 ! 누구라도 기억할 만하지 않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남구 2010.04.18 11:3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글 잘봣습니다ㅎㅎ
    전 호서대 정보보호학과 학생입니다~

  2. NIMD4 2010.04.19 02:14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으으으...코드게이트 스탭 ㅠㅠ 부럽다아...ㅎㅎㅎ

  3. Eunah 2010.04.19 17:3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소현아~~드뎌 너의 글이 실렸구나...ㅋㅋ
    글 잘 읽었엉!!!!!
    나도 조만간 글 올려야징!!

IT 세상을 지키는 보안 이야기 'IT 시큐리티'를 읽고

안랩人side 2009.05.31 09:53


유비쿼터스 환경이 점점 더 확산됨에 따라 우리는 컴퓨터와 인터넷을 통하여 원하는 정보에 접근하기가 훨씬 더 쉬워졌다. 쇼핑과 은행업무 등 일상생활 대부분을 인터넷으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인터넷은 더 이상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이자 우리 생활의 일부로 자리잡았다.

이렇듯 우리 생활 속에서 인터넷 의존도가 높아져 가고 있지만, 정보보안에 대한 인식은 아직도 미흡하다. 국내 최대라고 자랑하던 한 쇼핑몰이 해킹을 당해 약 1000만 명 정도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사례에서 그 심각성을 알 수 있다. 이러한 큰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잊혀지곤 한다. '보안 불감증'이라는 말이 그래서 생겨난 것은 아닐까.

신간 'IT 시큐리티'는 이런 상황에서 정보보호의 기초 지식부터 최신 전문 지식과 정보보호 인력 양성에 이르기까지 생활 속의 정보보호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쓴 책이다. 저자인 강은성 SK커뮤니케이션즈 CSO(Chief Service Officer)는 22년 간 국방연구원, 삼성전자, 안철수연구소 등을 두루 거치면서 신기술 개발,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 보안 분석 대응 등 다양한 경력을 쌓았다. 이론과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보안 문제를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고 폭넓은 대안을 제시했다.

이 책의 구성은 1부 정보기술과 정보보안, 2부 보안, 창과 방패의 영원한 대결, 3부 보안 전문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4부 소프트웨어, 보안, 정책으로 구성됐다.

1부에서 눈에 띈 것은 온라인 게임 보안에 대한 내용이다. 우리나라는 'IT 강국', '온라인 게임 강국'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우리나라 온라인 게임은  비약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며 세계 시장을 석권하고, 전체 문화 콘텐츠 산업의 45%, 세계시장 점유율 36%를 차지할 정도다. 이처럼 온라인 게임 시장이 확대되면서 게임 아이템 시장 또한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금전 취득을 노린 웹 해킹, 악성코드, 트로이목마 등도 덩달아 증가하는 추세이며, 특히 '작업장'이라고 불리는 곳에서 이러한 행위들은 은밀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저자는 "게임 아이템 시장에 대한 정부 차원의 통제가 필요하며,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일은 보안 업계의 노력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으며 정부와 국회, 관련 업계, 개인 등의 참여가 필요하며 총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한다.

이 대목에서 많은 공감을 했다. 정부와 국회에서 국민들의 정보보호를 위해 제도와 법규를 정비하고, 관련 업계에서는 법규를 준수하고, 개인들이 동참한다면, "나의 개인 정보는 안전할까?"라는 불안감에서 해방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특히 3부 테마에 가장 관심이 쏠렸다. 나의 꿈이 바로 보안 전문가이기 때문이다. 바다 한가운데서 멀리 보이는 등대를 본 것처럼 기쁜 마음으로 책을 읽어 내려갔는데, 대부분 처음 알게 된 내용이 많아 조금 놀랐다. 하지만 이제라도 알게 된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

저자는 보안 전문가가 되는 첫걸음은 보안 궁금증을 푸는 것이라고 말한다. "웹 쪽에 관심이 있다면, SQL 삽입(SQL injection) 공격, XSS(Cross Site Scripting) 공격이 어떤 건지 알아보는 것부터 시작할 수 있겠다. 좀 더 넓게 보려면 [10대 가장 심각한 웹 애플리케이션 보안 취약점(OWASP TOP 10)]을 찾아보는 게 좋다. 웹 쪽을 보면 자바 스크립트에 대한 공부가 필요함을 느끼게 된다. 자연스럽게 자바 스크립트를 공부하면서 그에 따른 보안 문제도 함께 공부해나간다면 재미있게 웹 보안을 공부할 수 있을 것이다."

보안 분야를 체계적으로 공부하는 방법도 소개했는데, 정보보호 자격증 시험의 과목을 살펴보는 것이다. 자격증을 취득하는 것과는 별개로 보안 공부의 체계를 세우기 위해서는 자격증 시험 출제 기준에 나오는 과목들을 한 번쯤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대학에 있는 정보보호학과의 커리큘럼을 찾아보는 것 또한 보안 공부의 체계를 잡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고 한다.

정보보호는 한 기업 혹은 한 개인이 좌지우지하는 것이 아니다. 정부, 기업, 개인이 함께 노력해야 풀 수 있는 숙제인 것이다. "당신의 정보보호 마침표가 없습니다."라는 말이 있다. (정보보호 표어 부문 대상, 2008) 완벽한 정보보호는 없으며, 정보보호는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우리 모두가 정보보호의 마침표를 찍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면 그토록 바라는 안전한 IT 세상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Ahn

대학생기자 고명진 / 명지대 컴퓨터공학과
‘꿈이 있으면 행복해지고, 꿈 너머 꿈이 있으면 위대해진다.’ 보안전문가를 향해가는 그 발걸음은 행복하다. 하지만 그 행복에서 안주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고, 꿈 너머 꿈을 찾기 위해 ‘보안세상’에 동승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자라지 2009.05.31 21:1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멋지시네요^^
    컴맹이라 컴퓨터 잘하시는 분들을 보면 정말 부럽네요^^

    • 공돌이 2009.06.01 15:19  Address |  Modify / Delete

      아직 많이 부족해서
      열심히 배우려고 노력중입니다! ^^

  2. 사우스포 2009.06.03 09:1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IT 시큐리티라는 책 꼭 읽어 봐야겠네요 ~
    잘 읽고 갑니다.. ^_^

  3. go40004 2009.06.05 10:4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보안전문가를 향해!

  4. 광년이 2009.06.07 13:5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좋은 글 발보고 갑니다..^^ IT 시큐리티 라는 책이..

    비전공자들이 읽기에 쉽지는 않은 내용이었지만,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해주었던 책으로 기억됩니다.

    • 공돌이 2009.06.08 09:55  Address |  Modify / Delete

      비전공자들이 보기에는
      다소 어려운 용어들이 있었겠네요 ^^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