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힐링 김제동 힐링톡 콘서트 후기#1]방송 아닌 카카오에서 만난 김제동의 엄마 이야기

 


기록을 10개를 세우면 기록을 11개를 세운 사람이 나타나는 이 시대, 기록을 11개를 세우면 기록을 12개를 세우도록 독촉하는 이 시대. 118일 금요일 오후, 이 시대를 살아가기 바쁜 우리가 카카오 카페에 한 손엔 커피를 들고 아빠다리로 편히 바닥에 모여앉아 나는 나에게, 그리고 너에게 엄마가 되는 방법을 배워보았다.

이 캠페인은 서울시에서 시작한 힐링 프로젝트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라는 주제로 한 캠페인이며, 치유를 경험한 시민이 또 다른 시민들을 치유하는 치유 릴레이를 하는 캠페인이다. 서울시는 카카오와 협약을 맺고 모바일로 구현할 소통채널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엄마가 필요해'를 개설했다. 오늘의 힐링톡 강연은,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진행되는 5주 간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의 프로그램을 알리는 행사의 일환으로 시작된 토크 콘서트 형식의 행사였다.

엄마가 되는 방법을 알려준 오늘의 선생님은 김제동. 우리의 엄마는 항상 우리를 포용해주는 존재가 아니다. 엄마에게도 엄마가 필요하며, 우리에게도 엄마의 부족함을 채워줄 또 다른 엄마가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엄마가 되는 법을 알아야 한다는 위로로 인생 수업이 시작되었다.

스스로에게 엄마가 되는 첫 번째 방법, 기대하지 말라



이렇듯 우리는 항상 기대로부터 상처를 받게 된다. 기대치를 낮추고 선입견을 없애면 내가 나에게 상처 주는 일은 자연스레 줄어들게 된다. 별 기대 없이 만난 행복이 가장 큰 행복으로 다가오듯, 기대와 선입견을 버림으로써 받아들이는 행복은 커질 것이다.

스스로에게 엄마가 되는 두 번째 방법, 낯선 감정으로 대하라.

관계가 깊을수록 우리는 깊은 상처를 준다. 생각해보자. 우리는 퇴근길에 지하철에서 자리를 양보해준 아주머니에게서는 상처를 받지 않는다. 그러나 집에서 만나는 나의 어머니에게서 듣는 잔소리에 깊은 상처를 받는다. 그러므로 가까운 사람을 낯설게 대함으로 우리가 받는 상처를 피하는 방법을 얻을 수 있다. 가까운 사람을 멀리 하라는 뜻이 아니라 감정조절을 통해 내 엄마가 아닌 제3자로 봄으로써 그럴 수도 있지! 라고 생각해보자.

스스로에게 엄마가 되는 세 번째 방법, 고민의 시간을 줄여라.

초등학생 아이에게 물었다. 너는 꿈이 무엇이니? 돌아온 대답은 꼭 꿈이 있어야 해요?’ 우린 이 아이의 대답으로 알 수 있는 사실은 꿈이 꼭 필요하진 않다. 꿈이 있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꿈을 찾아가는 길이 누구에게 쫓기듯 어디론가 뛰쳐가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마을을 지키는 500년을 살아온 느티나무는, ‘100미터나 커야지!’라는 꿈으로 살아온 것이 아니다. 아무 생각 없이 폭풍 시련을 겪고도 아직도 굵고 큰 나무로 성장하고 있다. 꿈과 미래에 대한 숱한 고민이 아닌, 꿈과 미래로부터 자유로워질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 질 수가 있다.

스스로에게 엄마가 되는 마지막 방법, 나를 열렬히 응원해라.

류현진의 시구,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 우리는 그들의 경기시간에 텔레비전 앞에 모여앉아 두 손에 땀이 나도록 열렬히 응원한다. 그대는 스스로에게 그래본 적이 있는가? 우리는 우리에게 열렬한 응원이 아닌 학대와 짐을 대수롭지 않게 선사한다. 우리는 스스로를 응원하는 댓글이 필요할 때이다. 남이 나에게 하는 비판에 악플을 달지 말고, 선플을 달자. 나를 끝까지 주눅들지 않게 하는 열렬한 응원으로 스스로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보자.

내가 아닌 너에게 엄마가 되는 또 하나의 방법, 나를 깊이 공감해라.

나를 깊이 공감한 사람만이 다른 사람을 크게 공감해 줄 수 있다. 100일된 아이에게 당장 뛰어! 돈벌어와! 이것밖에 못해?’라고 꾸짖는 미친 부모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에게 미친 부모가 하는 짓을 하고 있다. 스스로를 끝까지 보듬어 준다면, ‘~ 그럴 수 있지라고 생각해준다면 나와 그리고 상대를 이해해 줄 수 있다.


 

큰 가로수 나무가 흙과 공기에 기대어 있듯이, 흙과 공기는 그 옆에 존재하는 또 다른 입자들에 기대어 있듯이 우리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 속에 기대어 살아가고 있다. 이 관계 속에서 스스로는 스스로에게 엄마가 되고, 그리고 타인에게 엄마가 되어 서로에게 기대어 살아간다면 우리는 서로에게 양질의 흙이 되어주고 신선함을 선사하는 공기가 되어 더 큰 나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 김제동 선생님의 강의를 듣고, 이 기사를 읽고 나도 좋은 엄마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면, 나에게 산책할 수 있는 시간을 줌으로써, 그리고 동료에게 커피 한 잔을 건네주며 동료의 이야기를 들어 줌으로써 우린 서로에게 좋은 엄마가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Ahn


대학생기자 박온유 / 경희대 전자·전파공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톡은 어떻게 SNS의 강자가 되었나

현장속으로/세미나 2013.04.05 14:00

지난 2월 28일 열린 청소년 IT 교육 프로그램 13번째 V스쿨은 '무궁무진한 IT 직업의 세계 탐방하기'라는 주제로 다양한 분야의 IT 전문가를 초빙하여 강연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그 중 네오위즈게임즈의 심준형 본부장이 인터넷 포털, 그리고 SNS’라는 주제로 강연에 참여했다. 그는 현재 피망 서비스 플랫폼을 관리하고 있고 특히 일전에 SK커뮤니케이션에서 네이트온을 관리한 경험을 바탕으로 SNS에 대해 주요하게 이야기했다. 그는 SNS가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를 설명하면서 개발자로서 성공하기 위해서라면 많은 경험을 통해 사람을 알아가라고 이야기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


SNS는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가 - 관계형성욕구


관계를 맺고자 하는 욕구는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 중 하나다. 그래서 우리는 다양한 형태로 관계를 형성하게 되는데 크게 3단계로 나누어볼 수 있다. 첫째, 파악 단계이다. 파악단계에서 우리는 나에 대한 정보를 노출하면서 상대방의 정보를 얻으려는 행동을 한다. 이 과정에서 나와 맞는 사람인지를 판단하게 된다

둘째, 소통 단계이다. 상대방에 대한 파악을 어느 정도 하면 취미, 날씨, 학연, 지연 등의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이야기에 대한 덧붙임, 맞장구, 등의 관심표명을 통해서 관계형성은 더욱 성숙기에 이르게 된다. 셋, 확장단계이다. 두 가지 과정을 통해 관계를 형성하였다면, 지인의 지인을 소개받거나 혹은 알게되는 과정을 거치면서 기존의 관계를 확장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 같은 인간의 관계형성은 온라인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그것이 SNS 성장의 주요한 이유이다. 먼저, 파악 단계를 보자.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의 SNS는 개개인의 페이지가 있다. 그곳에서 우리는 그 사람의 프로필을 비롯해 관심사, 기분, 일상 등의 정보를 얻으며 그 사람에 대한 파악 단계를 거친다. 다음으론 소통 단계와 관련해서 대부분의 SNS는 상대방과 소통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놓는다

대표적으로 페이스북을 예로 들면 좋아요, 공유하기, 댓글달기 등의 장치를 통해 우리는 그 사람의 콘텐츠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고, 관심을 표명할 수 있다. 그리고 이 같은 관심표명을 통해 본래 알지 못했던 사람과 단체들에 쉽게 접근할 수 있고, 자연히 관계의 확장을 가져온다.

이처럼 SNS가 성공한 이유는 인간의 관계형성욕구를 충족시켜주기 때문이다. 우리는 SNS를 통해서 타인과의 관계를 새로이 쌓거나 기존 인맥과의 관계를 강화할 수도 있다. SNS가 세계적인 트렌드가 되자, 게임이나 동영상과 같은 영역에서도 SNS적인 기능을 도입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예를 들어, 대표적인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에서도 개인이 페이지를 가질 수 있고, 그곳에서 각자의 일상이나,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고 댓글 등을 통해 피드백을 받는 특징을 가진다.


카카오톡이 새로운 SNS 강자가 된 이유


하지만 모든 SNS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한 요소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사람들은 네이트온 서비스를 썼다. 그러나 지금은 카톡을 한다. 그 이유는 세 가지 정도로 이야기할 수 있다

첫째는 항상성이다. 네이트온과 카톡을 비교했을 때, 네이트온은 PC가 켜져 있을 때만 사용이 가능한 서비스였다. 하지만 스마트폰이 일반화되면서 카톡의 설치와 사용이 쉬워지면서 사용인구가 늘어나고 스마트폰을 통한 채팅이 PC보다 더 접근성이 높기 때문에 네이트온의 사용자 수는 적어질 수밖에 없었다

둘째로는 SNS의 특징상 사람이 모이면 모일수록 더욱 강한 고정성이 생기 때문이다. 다른 SNS가 생기더라도 나와 소통하는 인맥이 다른 SNS를 사용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그래서 SNS가 한번 성공하면 웬만하면 다른 서비스는 사용하지 않는 고정성이 생긴다

다음으로는 프로필의 존재다. 이는 카톡에는 네이트온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은 그때의 기분과 생각을 표현하거나 사진을 올려 자랑을 할 수 있는 프로필 기능이 있다. 그러나 카톡은 거의 항상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훨씬 표현하기도, 파악하기도 편한 수단이다.


개발자가 가져야 할 자세


이러한 사례들을 보면 사람의 욕구에 대한 이해가 기저에 깔려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한 예로 라인이 일본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일본에서 기획된 서비스이고 그만큼 일본문화에 대한 이해가 바탕에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국에서 야후가 철수한 것도 마찬가지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서비스의 기술적 발전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그 사회에 대한 문화적인 이해가 없으면 성공을 거두기는 어렵다. 이 같은 사실을 차기 개발자가 될 청소년이 잘 알아야 한다. 따라서 가능한 한 많은 경험을 하기를 바란다. Ahn


대학생기자 김서광 / 성균관대 사학과

 

감성을 가지되 환상을 품지 말고 
냉정하되 냉혹하지는 말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