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명소'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7.16 홍콩, 여행 고수 소리 듣는 맛집 명소 BEST 3 (1)

홍콩, 여행 고수 소리 듣는 맛집 명소 BEST 3

문화산책/여행 2010.07.16 06:30

이번 여름에는 외국 한번 나갔다 와야 하는데…’
학생이든 직장인이든 누구나 한 번쯤은 품어본 생각일 것이다. 이와 동시에
에이, 시간도 없는데 외국은 무슨!’
이라며 해외여행의 꿈을 접는 이들이 있다면 홍콩을 최고의 휴양지로 추천한다.

비행기로 약 세 시간이면 도착할 뿐만 아니라
, 시차는 1시간이니 피로 걱정도 없고, 여행사마다 경쟁적으로 투어 혹은 자유여행, 에어텔(항공기와 숙박만을 여행사가 대행하는 상품) 상품을 경쟁적으로 판매하니, 경제적 부담도 적다. 이뿐인가. 과거 일본과 영국의 치하에 있었으며 현재 경제적 자유를 만끽하는 지역인 만큼 국제적 입맛 사로잡는 맛집과 브랜드가 즐비하니, ‘전지역 면세특권 역시 마음껏 누릴 수 있다.


* 홍콩 맛집 BEST 3

 

1. 허유산(Huh Liu San)
홍콩은 중국 남부에 위치해있기 때문에 각종 열대과일이 풍부하다. 그 중에서도 사랑받는 것이 바로 망고. 허유산은 홍콩의 음료, 디저트 체인점으로 이 망고 음료 덕분에 홍콩 주민은 물론, 우리 한국 관광객의 사랑을 독차지한다.

일부러 위치를 알아두지 않아도 될 만큼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면 쉽게 발견할 수 있고
, 메뉴 역시 다양하다. 그 중 추천 메뉴를 꼽자면 A1. 시원한 망고 주스 속에 망고 조각이 들어있어 음료의 심심함을 줄여준다. 워낙 관광객이 많기 때문에 A1이라고 말하면 따로 음료 이름을 이야기하지 않아도 되니, 길을 걷다 지칠 때는 꼭 들르시길.
 

2. 학카훗(Hak Ka Hut)


홍콩에 가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바로 딤섬. 학카훗은 딤섬을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오전 9~12시나 오후 2~4시 사이에 방문하면 40% 할인된 가격으로 갓 만든 딤섬을 제공한다. 학카훗 역시 인기가 많기 때문에 중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한국어로 된 메뉴까지 있어서 쉽게 고를 수 있다. 음식 이름뿐만 아니라 음식 설명까지 한국어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걱정할 것이 전혀 없는 곳이다. 메뉴 중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지 않는 것도 있지만 새우를 사용한 메뉴는 대부분 한국인에게도 맛이 좋다.

 3. 맥도날드(McDonald)


맥도날드와 스타벅스는 전세계 어느 곳을 여행하더라도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라서 해외 여행 맛집으로 꼽기에는 부적절하지 않은지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렇게 당당히 말한다. “맥도날드야말로 Glocal(Global+Local: 세방적)한 즉, 보편적이면서도 특수한 음식점이라고 말이다. 맥도날드는 한 국가에 정착할 때 그 지역 입맛을 고려해 토착화한 메뉴를 출시하는데, 우리나라의 상하이 스파이시 치킨 버거도 바로 그 사례이다. 매콤하고 담백한 맛을 좋아하는 한국인에게 딱 맞는 한국인만을 위한 메뉴인 것이다.

홍콩도 마찬가지이다. 일본에도 있지만 한국에는 없는 에비버거도 있고, 무엇보다 후렌치 후라이를 시키면 일종의 라면 스프와 비슷한 시즈닝(세 종류 중 택일)을 주는데, 다시다맛 시즈닝은 바다에 둘러싸여 있는 홍콩 사람들의 특색을 잘 보여준다. 게다가 홍콩 맥카페의 메뉴는 우리나라와 달리 라떼 프라푸치노에서 치즈 케익까지, 다양한 메뉴로 구성되어 있어서, 스타벅스나 커피빈을 겨냥한 맥도날드의 사업방향도 미리 눈여겨볼 수 있다.
 

그 밖에 비첸향(육포), 크리스탈 제이드와 맥심(홍콩 현지식), 허니문 디저트(망고팬케이크가 유명) 놓칠 수 없는 맛집이 즐비하다. 그러니, 홍콩 여행 시 음식이 입에 맞지 않을 거라며 컵라면을 챙겨가는 어리석음은 보이지 않기를! (한국 음식이 혹시라도 그립다면 컵라면은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홍콩 관광/쇼핑지 BEST 3


1. 피크트램
홍콩하면 야경, 야경하면 홍콩인데, 피크트램은 홍콩의 야경을 제대로 보여주는 코스다. 45도 기울여진 채로 홍콩섬을 올라가다 보면 잎이 무성한 나무를 지나 어느 순간 홍콩의 야경이 펼쳐지는데, 그 순간만큼은 국적이 다양한 관광객 모두가 하고 탄성을 지른다. 이 때 중요한 팁은 오른쪽에 앉아야 한다는 사실! 왼편은 주로 나무로 덮여있기 때문이다.

피크트램에서 내리면 바로 마담투소로 이어지는데
, 마담투소는 전세계 유명인사들을 실제와 같은 크기, 모습으로 만들어놓은 곳으로 성룡이나 베컴, 마돈나, 오바마 대통령 등을 실제로 만난 것처럼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한국인으로는 욘사마 배용준이 있는데, 입구에서부터 세 번째 즈음에 있으니 그의 위력을 알 수 있다.

마담투소를 구경하고 나오면 유료입장인 스카이테라스
(피크타워의 꼭대기)에 갈 수도 있고, 피크타워에 머물며 스타벅스, 델리프랑스 같은 카페나 맥도날드 같은 음식점, 그리고 기념품 가게를 돌아다닐 수도 있다. 스카이테라스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야경이 거의 보이지 않는데, 여기서도 팁을 제시하자면 버거킹 테라스에 가면 멋진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2. 옹핑360
옹핑
360은 공항과 가까운 퉁청역에서 탈 수 있는 총 길이 5.7km, 총 소요 시간 25분의 케이블카로 세계 최대 좌불상인 청동좌불상이 있는 옹핑 빌리지까지 이어진다.

옹핑
360의 가장 큰 매력은 엄청난 길이보다 케이블카 자체에 있다. 옹핑360은 일반과 크리스탈 캐빈 두 종류로 나뉘어져있는데, 일반은 여느 케이블카와 같지만 크리스탈 캐빈은 바닥이 투명한 유리로 되어있다.

따라서 발 밑으로 바닥을 내려다보는 아찔함과 함께 홍콩의 경관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 또한, 옹핑 빌리지와 청동좌불상, 포린사의 입장은 무료이기 때문에 부담 없이 각양각색의 홍콩을 구경할 수 있다.

한 가지 더
, 옹핑 빌리지에서 21번 버스를 타면 타이오 어촌에 갈 수 있는데,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보트 투어나 핑크 돌고래 투어를 할 수 있고, 화려한 야경을 지닌 홍콩 도심과는 달리 평온하고 여유로운 수상가옥을 볼 수 있다.

 




 

출처: http://www.citygateoutlets.com.hk

3. 시티게이트 아울렛
옹핑360을 타고 다시 돌아와 시티게이트 아울렛으로 가면 왜 홍콩을 쇼핑천국이라 부르는지 바로 알 수 있다. 시티게이트 아울렛은 다양한 패션, 잡화 매장뿐만 아니라 대형 마트와 하겐다즈 같은 음식점까지 한 건물 안에 있어서, 무더운 홍콩 날씨에서 벗어나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홍콩은 면세니까 할인, 시티게이트는 아울렛이니까 할인, 여름은 홍콩 전지역 그랜드 세일이니까 또 할인!! 쇼핑홀릭이라면 하루가 모자랄지도 모른다. 그리고 쇼핑홀릭이 아니더라도, 받는 사람에게 짐만 되는 장식용 기념품보다 실용적 선물을 사가고 싶다면 이 곳을 이용하는 것이 좋은 찬스가 될 것이다.

이 외에도 여러 박물관과 유럽풍의 소호나 스탠리 마켓
, 멋진 해변의 리펄스 베이, 야경쇼인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비롯하여 하버 시티, IFC몰 등 홍콩을 작다고 무시할 수 없게 만드는 관광, 쇼핑 명소가 있다. 그러니 홍콩을 잠시 스탑오버할 만한 곳으로 볼 것이 아니라, 올 여름 여행지로 샅샅히 파헤쳐보는 것이 어떨까. Ahn

 

대학생기자 오정현 /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
夜深星逾輝(야심성유휘) : 밤이 깊을수록 별은 빛난다.
주위가 어두워질수록 별빛은 거세게 흔들립니다. 그러나 그 만큼 더욱 밝게 빛나죠. 여러 기사와 소식이 당신의 세상을 어둡게 비출지라도 더욱 밝게 빛나고, 그리고 그 빛들로 그 세상을 더욱 밝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1.16 09:2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