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기자, 떠나고 시작하는 이들이 남긴 스토리

안랩人side/포토안랩 2012.09.04 08:26

8월의 마지막날, 안랩(구 안철수연구소)에서는 사보 블로그 <보안세상>을 6개월 동안 잘 꾸려준 대학생 기자단 8기를 보내는 수료식이 있었습니다. 아쉬움이 가득할 8기의 수료식에서는 새로 선발된 9기의 오리엔테이션도 함께 진행되어 선배 기수가 떠나는 자리를 빛내주었습니다. 지금부터 <보안세상>의 주역, 안랩 대학생 기자단의 세대 교체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글로벌 보안 기업이자 많은 사람에게 존경받는 기업으로 손꼽히는 안랩의 기업 홍보 영상을 보는 기자단의 눈빛이 진지합니다.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이번 대학생 기자단 9기는 아리따운 여학생이 많습니다! 회의실이 평소보다 화사해 보이는 것은 기분 탓일까요^^?

당당히 9기로 선발된 대학생 기자의 자기소개 및 앞으로의 포부를 듣는 자리입니다. 이번 기수에도 다양한 전공, 다양한 관심사를 가진 이들이 어울려 있어 다채로운 <보안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 같네요. 

또한 이번에 6개월의 활동으로는 아쉬운지 8기 기자 중에는 활동을 연장하기로 한 학생도 몇 있습니다. 그들의 포부 또한 남달랐는데, 수료식에 참석한 다른 8기 기자도 그동안의 노하우를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커뮤니케이션 팀의 인치범 팀장이 리얼 타임 커뮤니케이션과 정보 전달을 위한 자세를 설명했습니다. 한 마디 한 마디가 기자 생활을 하며 한 번씩은 다시 곱씹게 될 중요한 조언이 되었으리라 생각됩니다.

대학생 기자단 활동에 대한 질의응답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특히 콘텐츠 작성에 대한 질문에 적극적이었는데, 리얼타임 커뮤니케이션을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음 순서로는 오리엔테이션 스케줄의 하이라이트, 사옥 탐방이 있었습니다. 회의실을 나온 9기 기자단들은 각자 출입증을 목에 걸고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오지나 대리의 뒤를 따랐습니다.

오지나 대리가 프로페셔널하게 리드하는 사옥 탐방에 학생들의 긴장된 표정도 점점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아래는 탁 트인 하늘정원에서 밝은 미소를 보여주는 안랩 대학생 기자단 9기의 첫 단체 컷입니다. 모두들 서글서글한 인상에 벌써부터 친근함이 느껴집니다. 

사옥 탐방을 마치고 선배 기수를 보내주는 자리가 뒤를 이었습니다. 자랑스럽게 수료증을 안고 사진 한컷씩! 

성공적으로 대학생 기자단 생활을 마무리하고 수료증을 받게 된 8기 기자단은 탐나는 디자인의 기자 수첩과 안랩 볼펜을 함께 선물로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보안세상>에 종종 들려 좋은 글 함께 나누길 바랍니다 ^^

뒤풀이는 얼마 남지 않은 여름을 아쉬워하듯 시원한 치맥으로 달렸습니다. 처음에 서먹했던 기운도 선후배 기수가 어울려 앉으니 금세 맥주 한 잔에 털어낼 수 있었습니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고 또 헤어짐이 있으면 만남이 있는 법. 마냥 헤어짐을 아쉬워만 말고 안랩 대학생 기자단이라는 이름 아래 뭉친 소중한 인연을 오래오래 간직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Ahn>

사내기자 김동희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연수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수정 2012.09.09 23:2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9기 여러분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