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이다 우리에게 안철수연구소가 있어서

현장속으로/세미나 2010.11.08 05:00

"IT라는 막강한 도구를 통해 세상에 대한 개인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누구나 참신한 아이디어로 생활에 유용한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고
,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전통적 미디어를 대체하는 시대에 와 있다." 

안철수연구소가 10월 26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한 보안 세미나인 '안랩 시큐리티 페어 2010'에서 김홍선 대표가 인사말에서 한 이야기이다. 급격히 변화하는 IT 패러다임과 보안 이슈를 살펴보고, 국내 최고의 보안 전문가와 기술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클라우드로 진화한 강력한 V3

1인당 사용하는 스마트 기기의 변화와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이터 패킷 양은 보안 사고의 증가로 이어져 우리에게 위협으로 다가온다. 이미 한 사람의 보안 전문가가 감당해 낼 수 없는 수준으로 매일 발생하는 악성코드. 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보안 전문 업체는 꾸준히 신기술을 연구개발한다. 그 중에서도 안철수연구소는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클라우드 컴퓨팅 개념의 보안 기술을 개발해 제공한다.

"ASD(AhnLab Smart Defense) 기술이야말로 악성코드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 현재로서 유일한 대안입니다.
ASEC(시큐리티대응센터) 전성학 본부장

안철수연구소가 십수 년 간 축적한 전문 기술과 경험으로 개발한 ASD 기술은 개인용 소프트웨어인 V3 Lite V3 365 클리닉 등에서 악성코드와 패킷의 행동 데이터를 수집하여 실시간으로 보안 위협에 대처하는 전세계 유일의 기술이다.

개인이 V3를 사용할 때 ACCESS(AhnLab Cloud Computing E-Security Service)에 악성코드와 행동 패턴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어 보안전문가들이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대처하는 기술이다. 따라서 사용자가 특별한 행동을 취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악성코드를 30분 이내에 대처할 수 있다. 특히 사람의 DNA처럼 악성코드의 일정한 패턴을 만들어 대응 규칙(Rule)을 설정해 신종 악성코드에 대처하는 'DNA 스캔' 기술은 매우 혁신적이다.

네트워크 보안 장비도 클라우드

ASD 기술은 DDoS(디도스;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방어하는 전용 장비인 '트러스가드 DPX(TrusGuard DPX)'는 물 네트워크 장비인 '트러스가드'와도 연동된다. DDoS 징후나 패킷의 행동을 분석해 악성코드의 진입을 막는 것이다. PC에는 V3가, 대규모 IDC(인터넷데이터 센터)나 엔터프라이즈 환경에는 트러스가드가 악성코드를 원천봉쇄하는 것이다.


악성코드 정보 수집
위험 정보 수집장비 보안 정책 업데이트악성코드 방어

제품마케팅팀 김우겸 대리는 안철수연구소가 365 24시간 잠들지 않는 관제 시스템과, 클라우드 기반의 V3 방어 체계로 네트워크를 넘어선 시스템까지 철저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 역시 보안의 A부터 Z까지 일원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안철수연구소의 서비스에 공감했다.

모바일, 금융, 산업 시설용 보안도 안철수연구소

그 밖에 스마트 기기에 적용되어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V3 모바일(V3 Mobile)과, 인터넷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때 안전하게 지켜주는 'AhnLab Online Security'도 현장 부스와 발표 자료에서 그 안정적인 기술력을 살펴볼 수 있었다.

특히 얼마 전 이란 원자력 발전소를 공격한 악성코드인 '스턱스넷'처럼 기간 산업 시설을 겨냥한 공격을 막아주는 보안 솔루션 '트러스라인(TrusLine)'이 인상적이었다. 웹에 연결되지 않은 오프라인 상의 산업 기반 시설과 항공기처럼 한 번의 일격(Critical)으로 엄청난 피해가 발생하는 곳도 안철수연구소 보안 솔루션이 안전하게 지켜주는 것이다.

글로벌 IT 기업들도 시험 단계에 있는 클라우드 환경의 보안 기술과, 365 24시간 쉬지 않는 보안 관제, 궁극적으로 공익을 위해 존재하는 안철수연구소의 기술이 총망라된 이번 행사에서 안철수연구소가 세계적인 기술력과 공익성으로 위험한 인터넷 세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 믿어 본다. Ah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