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안철수빠(안빠)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대학에 들어온 나는 뒤늦게 한국의 미치광적인 스펙 쌓기에 어쩔 수 없이(?) 동참하면서 영어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영어에 흥미가 없어 공부를 할수록 회의감만 쌓여갔다. 그러던 중 어느 교수가 이런 말을 했다. "영어를 잘 하는 비법은 내가 영어 공부를 해야 하는 이유를 생각하는 것이다". 이 말은 내가 영어 공부를 해야 하는 강한 동기를 다시 주었다.


안철수연구소에서 안철수 박사를 만났다. 온화한 목소리에 비단 같은 머릿결, 오똑한 콧날, 메이크업을 한 듯한 부드러운 피부는 반한 듯한 눈빛을 보낼 수밖에 없는 완벽한 외모였다. 그러한 외모를 보고 있으려니 '영화배우 했으면 안성기 뺨쳤겠다'라는 엉뚱한 상상도 했다. 하지만 그가 성공한 덕은 외모가 아니라는 것을 안철수를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안철수가 V3로 성공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나 또한 그렇게 알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짧은 만남으로 안철수는 V3로 성공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가 성공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기업가정신'을 뽑겠다. 이 만남의 자리에서도 안철수 박사는 기업가 정신을 강조했다. 그가 말하는 '기업가정신'은  기업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고 CEO로서의 자질을 생각하며 왜 기업가가 되어야 하는지 생각하는 것이다. 이 '기업가정신'이 지금의 안철수의 성공을 만들었다. 아니, 안철수 의장이 이 글을 보면 100% 자신은 성공하지 않았다고 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의미'를 중요시하는 사람이니깐. 

이 기업가정신이란 의미를 되새기면서 모든 일에는 기업가정신을 본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모든 일에 있어서 'How' 보다는 'who' 'what' 'why'를 생각하며 실천하는 것, 그것이 넓은 의미의 기업가정신이다. 

내가 안철수빠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결과보다는 과정을, 과정보다는 '동기'를 중요시 해서 모든 일에 의미를 두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내가 영어 공부를 마음 잡고 다시 할 수 있었던 것은 내가 왜 영어 공부를 해야 하는지 무엇 때문에 하는지를 생각할 수 있었던 이 '기업가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Ahn





대학생기자 유지상 / 국민대학교 사회학과
피천득의 '은전 한 닢'을 보면 늙은 거지는 마지막에 "그저 이 돈 한 개가 갖고 싶었습니다." 하며 행복해 한다.
사람은 꿈과 희망이 있기에 내일이 있는 것 같다. 보잘 것 없는 저 은전 한 닢이지만 그 꿈을 이루었다. 그리고 행복해 했다. 그런 행복한 꿈을  실현하고 있는  유.지.상을 지켜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