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책읽는 습관, 자신도 변하고 팀원도 변하더라

'1년에 책 100권 읽기', '1주일에 책 1권 읽기', '하루에 30분 이상 책 읽기' 등 다이어트, 영어 공부와 함께 새해에 가장 많이 세우는 목표 중 하나가 바로 '책읽기'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새해 목표가 그렇듯 작심삼일로 끝나고 만다. 그런데 여기 책을 몇 년 동안 꾸준히 읽어 온 사람들이 있다. 바로 안철수연구소의 신호철 팀장, 박제석 팀장, 이승원 선임이다.

어떻게 하면 꾸준한 독서를 해나갈 수 있는지, 독서는 왜 해야 하는지 등 독서 초보자가 참고할 만한 것을 물어보았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독서를 습관처럼 한다. 그리고 알게 모르게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입을 모은다. 내일의 모습이 오늘과 다른 모습이기를 원한다면 귀담아 들어볼 이야기다.

 

신호철 팀장 / 서비스기획팀 

 

-꾸준한 독서를 위해 따로 하는 활동이 있나요?

이전까지 따로 활동을 한 건 없어요. 하지만 최근에 혼자 책을 읽고 지나가기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서 한 권을 읽고 나면 그 느낌을 적어놓으려고 해요. 그래서 블로그를 개설했는데, 책을 다 읽고 나면 내용이 기억이 나지 않아서 글을 쓰는 게 쉽지가 않더라고요.

 

-책에 관한 에피소드가 있나요?

어릴 때 장학퀴즈를 보다 들은 ‘책은 빌려달라는 것이 아니다. 책은 빌려주는 것도 아니다. 빌려준 책은 돌려주는 것도 아니다.’라는 말이 기억에 남아서 지인이나 자녀에게도 책은 사서 보라고 해요.

 

-책을 읽고 나서 ‘나의 이런 점이 바뀌었다.’하는 게 있나요?

책을 통해서 갑자기 변한다는 것은 어려운 것 같아요. 이런 유명한 이야기도 있어요. 아들이 교회에 다니는데 어머니가 매일 차로 데려다 주고, 데리러 왔어요. 그리곤 어머니가 아들에게 뭘 들었는지 물어보지만, 아들이 기억을 하나도 못 하는 거에요. 그러면서 아들이 기억도 못하는데 왜 가는지 모르겠다고 하자, 어머니가 아들에게 광주리를 주면서 강에 가서 물을 떠오라고 시켰어요. 아들이 계속 물을 떴지만 광주리에 물이 차지 않는 거에요. 하지만 광주리는 깨끗해졌어요. 이 이야기처럼 나를 갑자기 변화시키는 것은 아니지만 읽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변화되는 게 독서의 힘인 것 같아요.

 

박제석 팀장 / 서비스운용팀

 

-부서 내에서 독서 클럽과 같은 활동이 따로 있나요?

본부장이 한 달에 한 권 정도 읽고 토론을 하자고 권유를 해서 팀 내 독서활동을 하고 있어요. 토론도 진행하는데, 책을 읽고 소감문을 작성해서 각자 얘기하는 식으로 진행해요. 2009년, 2010년에 토론을 진행했고 올해도 할 예정이에요.

 

-혼자서 책 읽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팀원들에게도 독서를 장려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독서를 같이 하면 책을 읽을 기회도 많이 생기고, 책 내용으로 서로 다른 견해를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팀원들이 각자 좋은 책을 추천하기도 하고요.

 

-독서를 장려함으로써 팀원들의 변화 혹은 팀의 분위기가 어떻게 바뀌었나요?

같은 책을 읽다 보니, 책의 한 부분을 인용해서 대화가 진행되는 경우가 있어요. 회의할 때나 팀원이 지각했을 경우 책의 한 구절을 사용해서 얘기하거나 혼내기도 하죠. 팀 내에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서 그 팀원이 읽는 책을 보고 따라서 책을 보는 경우도 있고요.

 

-‘내 인생 최고의 책’은 무엇인가요?

 <카네기 인간관계론>이에요. 그 책을 읽고 ‘관계’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느꼈어요. 좋은 팀장이 되기 위해서는 노력을 더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이승원 선임 / 시큐리티대응센터 분석1팀


-책을 읽으면서 새롭게 관심을 갖게 된 분야가 있나요?

취미가 생겼어요. 예전에 읽은 책에 ‘취미를 가져라’라는 내용이 있었는데 그 뒤로 취미를 하나씩 갖기 시작했어요. 큐브 맞추기, 쌍절곤 돌리기를 배웠죠. 큐브 맞추기는 지금도 하는데, 쌍절곤 돌리기는 한계가 있어서 지금은 못 해요.

-책을 읽고 나서 ‘나의 이런 점이 바뀌었다’하는 게 있나요?

성격이 많이 변했어요. 예전엔 내성적이었는데 책을 읽으면서 넉살도 좋아지고, 미소도 많이 짓고, 스스럼 없이 유머도 하고,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듣게 되었어요. 아침에 책을 읽으면 하루 일이 잘 돼서 아침에 책을 읽는 것도 몸에 배었고요. 역으로 생각해서 아침에 책을 읽지 않으면 하루 일이 잘 안 풀린다고 할까요. 하하하.

 

-책은 왜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나요?

책으로 인해 사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자기계발서를 주로 읽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메모하는 습관이나 듣는 습관, 상대방을 배려하는 습관이 생겼어요. 제 스스로의 변화를 위해서 책을 읽기 때문에 한 권을 오래 읽는 편이고요. Ahn

 

대학생기자 윤소희 /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윤소희가 '보안세상'에 왔습니다. 아직도 절 모르신다구요 ? 더 강한 파워, 더 색다른 매력, 더 불타는 열정으로 ! 풋풋함과 눈웃음까지 겸비한 여자! 그리고 뻔뻔함까지 ! 누구라도 기억할 만하지 않나요?


대학생기자 박해리 / 성균관대 문헌정보학과
사내기자 박신혜 / 안철수연구소 인증팀 선임연구원

사진. 사내기자 황미경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차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서미 2011.02.15 09:5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책 속에 길이 있다는 말도 하잖아요.
    인간이 문명을 발달시킬 수 있었던 근간은 종이와 붓(혹은 인쇄)겠지만
    실질적으로 보면 책이 아닌가 싶어요.

  2. 요시 2011.02.15 19:1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책의 중요성은 끝ㅇㅣ 없어요 ㅎㅎㅎㅎ

  3. 2011.02.16 17:2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