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 최전방에서 인턴으로 보낸 6개월

안철수연구소는 대학생 연수생 제도 외에 평가에 따라 바로 채용이 되는 인턴 제도가 있다. 이는 CERT(침해사고대응센터)팀과 솔루션지원팀에만 있는 제도이다. CERT는 ASEC(시큐리티대응센터)와 함께 보안의 최전방에 있는 팀으로서 24시간 365일 쉬지 않고 돌아간다. 담당하는 업무는 대응, 분석, 고객지원의 세 파트로 나뉜다. 

대응 파트에서는 보안 장비의 상태와 작동 여부, 침해 상황 등을 모니터링한다. 침해 사고 발생 시 어떻게 해서 사고가 발생했는지, 어떻게 조치를 해야 하는지 심도있게 분석하는 일은 분석 파트에서 한다. 고객지원 파트에서는 고객사의 장비 장애 시 원인을 파악하고, 필요 시 직접 방문하여 문제를 해결한다.   

CERT팀의 인턴은 다른 팀의 연수생처럼 보조적인 일이 아니라 주요 업무를 맡는다. 6개월의 '훈련' 후 역량을 인정 받으면 정식 채용된다. 지난해 말부터 인턴 생활을 한 5인의 예비 보안전문가가 말하는 6개월의 경험을 들어보았다.


손영곤 / 신라대 컴퓨터정보공학부

누구나 알고 있는 이름 안철수연구소. 어디로 갈지 모르고 그저 앞만 보고 달려가는 나에게 손을 내밀어준 안철수연구소에서 2011년 11월 24일 사회 생활의 첫 발을 내디뎠다. 설레임 반 두려움 반으로 시작한 인턴 생활이 벌써 4개월이 지나 어느 정도 안정을 찾아 스스로 업무를 해나갈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 같다. 비록 아직 덤벙대는 성격과 미숙한 업무 능력으로 실수도 많이 하지만 처음에 비해 많은 발전이 있었던 것 같아 기쁘다. 혼자 해결하기 어려운 업무를 조금씩 해결해 나가면서 생겨나는 자신감은 나를 미소짓게 만들었다. 업무가 힘들기는 하지만 보안의 최전방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것들은 어디를 가서도 배울 수 없는 좋은 정보이며, 자신의 발전에 밑거름이 된다는 생각을 하면 조금도 노치고 싶지 않은, 매사에 최선을 다하게 하는 원동력이다.

이근수 / 충북대 정보통신학과

안철수연구소에서 CERT팀 인턴 합격 연락을 받았을 때의 설렘을 아직 잊지 못 한다. 막연히 네트워크 보안 분야에 대한 관심만 갖고 시작한 안랩 생활은 짧지만 기쁨, 슬픔, 좌절, 환호를 모두 겪을 수 있었던 제 인생 최고의 경험이다. 실무 위주의 인턴 생활과, 선배님의 애정 어린 관심 덕에 안철수연구소의 가족이 되고 싶은 꿈을 더욱더 키울 수 있었다. 인턴 기간 동안 많은 업무 지식을 배웠지만 아직 부족한 것이 많다. 남은 기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양태웅 / 경성대 컴퓨터공학과

CERT팀에 합격했을 때 주위 모든 사람에게 축하 속에 기쁨과 설렘으로 인턴 생활을 시작했다. 고객의 자산을 공격자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최전선에서 항상 최신의 보안 이슈를 접하고 보안 장비에 대해 배웠다.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할 때는 ‘오늘은 또 어떤 하루를 보내게 될까?’ 하는 설레는 마음으로 인턴 생활을 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친절하게 가르쳐준 선배들에게 고맙다. 그리고 어릴 때부터 마음 속에 간직해오던 꿈 같던 안철수연구소에 인턴으로 근무하게 해준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전융진 / 청주대 컴퓨터정보공학과

우리나라 최고의 보안 기업 안철수연구소에 설레는 마음으로 첫 출근한 날, 내가 본 CERT팀의 모습은 바로 내가 꿈꾸던 곳이었다. 보안 최전선에서 여러 공격 패턴과 새로운 이슈를 가장 빠르게 몸으로 느끼며 일을 하는 선배들의 모습을 보면서 왜 안철수연구소가 우리나라 최고의 보안 기업인지를 실감할 수 있었고, 꼭 이곳에서 일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인턴 4개월째인 지금 선배들의 친절한 가르침 덕분에 많은 것을 배웠지만 아직도 부족한 것이 많다. 앞으로 더 많은 지식과 능력을 쌓아 인턴 기간이 끝나도 안랩인으로 이 자리에서 내 꿈에 한 발자국 다가서고 싶다.



박보배 / 경원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

첫 출근 날 내가 정말 안철수연구소에 들어가는 건가? 라는 의문과 꿈 같은 느낌이었다. 그렇게 안랩에서의 생활을 시작했고, 교육을 받는 한 달 동안 CERT팀에서는 정말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 내 생각과 다르지 않게 CERT팀은 보안 분야 최전선에서 항상 바쁘고 분주했다. 공격에 대한 분석, 장비 이슈, 그리고 고객의 요청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처리하고 있었다. 4개월차인 나에게는 아직 정신 없고 분주한 상황이지만, 그때 그때 접하는 다양한 이슈는 보안 분야를 공부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안랩에서의 사회 경험은 나에게 큰 자신감과 많은 배움을 주었고, 남은 기간에도 많은 배움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설렌다. Ah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1.03.18 10:3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생생한 체험기인데요^^
    잘보고갑니다. 벌써 금요일이네요. 행복한 주말되세요^^

  2. 스유군 2011.03.19 00:50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안 연구소말고 네이버 백신쪽이나 알약쪽은 어떤가요?

  3. 행복한 세상의 나그네 2011.04.23 17:3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잘 읽고 갑니다.
    부디 하루하루 좋은 소식만 넘쳐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