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브X 의존도 높은 웹 환경 개선하려면

현장속으로/세미나 2013. 5. 15. 07:00

5월 9일 '2013 NEXCOM Tech Market'이 '실제 사례를 통해 보는 빅데이터·클라우드·HTML5'라는 주제로 서울 파티오나인에서 열렸다. 이 날 세미나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허해녕 팀장은 차세대 웹 표준인 HTML5의 확산 전략을 설명하였다. 

허해녕 팀장은 종전 웹 환경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HTML5의 특징을 소개했다. 또한 글로벌 업계의 동향, HTML5를 확산하기 위한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전략을 소개하였다. 다음은 허해녕 팀장의 주요 발표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 NEXCOM 2013 (KISA 허해녕 팀장)


그 동안의 웹은?                                                      

HTML4에서는 기본적으로 텍스트와 하이퍼링크 내용을 담고 표시한다. 웹에서는 비디오나 오디오, 기타 파일 다운로드 등 많은 기능들을 요구한다. 이렇게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플러그인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Internet Explorer에서는 ActiveX를 사용하며 Chrome, Firefox 등에서는 각 브라우저마다 별도의 플러그인 프로그램을 사용하여야 한다. 우리나라는 Internet Explorer 의존도가 90% 정도로 매우 심하다. 그에 따라 대부분의 인터넷 뱅킹의 주요 기능이 ActiveX로 구현되어 있다. 

이처럼 글로벌 표준과 괴리되어 많은 문제점이 발생하게 되었다. 또한, 지금까지 인터넷에 접속하는 방법으로 주로 PC를 이용하였지만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등 다양한 스마트 단말 환경을 이용하면서 ActiveX등을 사용할 수 없는 등 이용 환경의 제약이 발생하게 되었다.

HTML5란?                                                             

웹 문서에 다양한 기능이 있어서 별도 프로그램이 불필요하며 어느 브라우저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다.

    ① 소프트웨어나 플러그인의 추가 설치 없이 상호작용이 가능한 게임을 웹에서 구동할 수 있다.

    ② 플러그인 추가설치 없이 다양한 포멧의 비디오, 오디오를 웹페이지에 추가할 수 있다.

    ③ 웹페이지의 객체들이 마우스 커서의 움직임에 반응하도록 설계할 수 있다.

    ④ WebGL 기술 기반으로 PC의 그래픽 카드를 이용해 3D 그래픽을 표현할 수 있다.

브라우저 업체마다 특정 기술을 사용하는 환경을 개선하여 유·무선 어디에서나 제약 없이 사용 가능한 인터넷 이용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현재 W3C에서 표준화를 진행 중이며 2014년 말에 최종 확정 예정이다.


HTML5 기반의 인터넷 생태계 개선을 위한 전략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다양한 업체가 HTML5의 등장과 함께 최신 웹브라우저에서의 HTML5 수용도를 향상하고 있다. 국내 업체들도 HTML5 표준 적용을 추진 중이지만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하다. 이렇듯 글로벌 표준에 대한 낮은 수용 상태와 여러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다음과 같은 전략을 제시하였다. 

현 OS(구글, 애플 등) 중심의 플랫폼 종속성을 탈피하여 글로벌 인터넷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 글로벌 표준을 준수하고 멀티브라우징, BYOD, OSMU, N-Screen을 가능하도록 하여 이용자 선택권 및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 그리고 HTML5  전문 중소·벤처기업을 융성하고 관련 전문 인력을 3만 명 양성하여 글로벌 웹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한다는 추진 전략을 제시하였다. Ahn

 

대학생기자 김대희 /  경기대 컴퓨터과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친 이를 위로하는 색다른 방법, 프리헹가래

문화산책/컬처리뷰 2010. 7. 25. 06:30


여러분~ 헹가래 한번 타고 가세요~!!

지난 10일 토요일 오후 6시, 대학생 10명으로 구성된 헹가래비아 회원들은 에어매트, 모포와 프리헹가래 피켓을 들고 명동예술극장 앞에 자리를 잡았다. 잠깐의 회의를 마친 후 에어매트와 모포 앞에 둘러서서 손을 모아 화이팅을 외치며 시작됐다.


많이 더운 날씨였지만 토요일 저녁의 명동 거리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다. 그래서 사람들이 너무 몰려들어서 주변 상인들에게 피해를 주는 건 아닐까? 너무 힘이 들진 않을까? 하는 걱정도 들었다.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힘드시죠? 더우시죠? 헹가래 한번 타고 가세요~ 지친 몸과 마음을 풀어드립니다!!"라고 외쳤다.
그러나 사람들이 많이 몰려들거란 나의 예상은 빗나갔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헹가래를 타려고 하는 사람은 없었다. 힐끔 쳐다보고 그냥 지나치기 일쑤였다.

헹가래비아 회원들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바로 모포를 10명이 나눠 잡고 헹가래비아 여성 회원을 헹가래하며 호흡을 맞춰보고 안전하게 헹가래를 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헹가래하는 모습을 보고는 사람들이 하나 둘씩 관심을 가지며 걸음을 멈춰섰다.


사람들은 조금씩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남녀노소, 외국인 등 모두 헹가래를 타며 기뻐했다. 에어매트 위에 올라 설 때는 얼굴에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지만 내려올 때는 완벽히 다른 모습이었다.

어머니, 아버지들은 가사 스트레스와 가족을 이끌어야 한다는 중압감, 학생들은 진학과 취업 준비, 회사원들은 업무 스트레스 등 지치고 힘든 일상 속에서 사람들에게 잠시나마 기쁨을 주었다. 헹가래 후엔 손을 내밀어 잡아주고 화이팅을 외쳐주며 힘을 주었다. 쉴 새 없이 사람들이 몰려들어 덥고 땀도 많이 나고 힘도 들었지만 헹가래를 타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내가 사람들을 기쁘게 해준다는 생각에 보람차고 행복했다.

2시간 정도 프리 헹가래를 한 후 단체 기념 사진을 찍고 주변 정리와 쓰레기 처리를 하는 것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누가 시켜서도 아니고, 어떤 대가를 바라지도 않고, 오직 즐거워하는 사람들에게 보람을 느끼는 프리헹가래 회원들. 손가락이 다 까져도 손가락에 테이프를 감고 다음날 어깨와 허리의 통증을 느끼면서도 헹가래를 하면서 행복해하는 그들이 정말 멋져 보였다.


젊을 때만 해볼 수 있는, 지친 사람들에게 내가 힘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많은 것을 느낀, 잊지 못 할 보람차고 멋진 경험이었다. Ahn

사진 제공 : 프리헹가래
대학생기자 김대현 / 명지전문대 컴퓨터정보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화이트헤드 2010.07.25 08:4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지나치면 저도 받을 수 있는지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2. 하나뿐인지구 2010.07.27 12:4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다치거나...사고의 위험성이...다분한...

    • 하나뿐인지구 2010.07.27 13:08  Address |  Modify / Delete

      번지 점프는...안전 장치가 있지만...이건 없다는...
      번지 점프는 준비 철저히 하고 보험 드는 경우도 있지만...
      이것은 동전을 분실해도 도리가...

    • 하나뿐인지구 2010.07.27 13:09  Address |  Modify / Delete

      그리고...담요(?) 드시는...
      힘 좋은 분들...손이 까질 정도면...
      부러질 수도...

    • 하나뿐인지구 2010.07.27 13:14  Address |  Modify / Delete

      아니...이건 인터넷 통신사에서 당연히...애초부터 하고 있는 거 아닌가요?...
      http:__news.nate.com_view_20100727n08092

    • 하나뿐인지구 2010.07.27 16:32  Address |  Modify / Delete

      참kldp.org/node/68017
      kldp.org/node/39727
      kldp.org/node/99646

사진으로 둘러보는, 상상이 현실이 되는 현장

현장속으로/세미나 2010. 5. 26. 17:58

국내 최대의 IT 전시회인 'World IT Show 2010'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5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열린다. 전시 분야는 디지털 가전, 통신방송, 전자장비, 디지털 콘텐츠/SW/솔루션, IT 융합의 5개 분야이고,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 신제품/신기술 발표회, IT 융합 분야 기술이전 설명회, ITRC 워크숍, 가상 로봇 경진대회, 블루투스 세미나, 태국 투자설명 – IT, 전자 및 전기 기기, 유럽 IT의 중심 룩셈부르크, 멀티미디어 기술대상, 문화기술 이전 설명회/상담회 등 여러 가지 부대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전시 참여 업체마다 다채로운 이벤트를 하니 상품을 얻을 기회도 있고 아직 출시되지 않은 신제품 정보를 미리 얻거나 체험할 수도 있다.

<관람 시간>
비즈니스 관람 : 5. 25(화)~27(목) 10:00~17:00(고등학생 이하 제한)
일반 관람 : 5. 28(금) 10:00~17:00
※ 입장 마감 시각 : 16시 30분



코엑스 1층에 도착하면 입구가 보인다. 입구 왼쪽에는 현장 등록대가 있고 오른쪽에는 매표소가 있다. 
공식사이트(
http://www.worlditshow.co.kr/)에서 24일 이전에 온라인 사전등록을 했다면 무료 입장이 가능하지만 그러지 않았다면 개인은 5,000원, 20인 이상 단체는 2,000원을 지불해야 한다.

전시장은 태평양홀(1층)과 대서양홀, 컨벤션홀(3층)으로 되어 있다.
1층 태평양홀(Hall A)에는 디지털 콘텐츠/SW/솔루션, IT융합, 전자장비가 전시된다. 3층 대서양홀(Hall C), 컨벤션홀(Hall D)은 연결되며 Hall C에는 디지털 가전, 통신방송이, Hall D는 G-TEK(Global Technology Exhibition in Korea), ITRC가 전시되는데 산업체, 대학, 연구소 등 여러 기관이 참여하고 IT융합, 그린기술, 기업지원 분야 140개 기술과 제품이 시연된다. 1층 태평양홀(Hall A)에서 3층으로 이동하려면 태평양홀(Hall A) 출구로 나와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3층으로 이동하면 바로 입구가 보인다.

아침 10시. 현장등록을 마치고 입장을 하면 사진과 같이 많은 볼거리가 있다. 첫날 이른 시각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게임을 옛날처럼 앉아서 손으로 하지 않고 몸을 사용하면서 하는 모습이다. 게임을 어렵지 않게 즐기면서 운동 효과도 볼 수 있다.

대형 모니터에 마우스나 펜 없이 모니터 터치 형식으로 손으로 그림을 그리는 장면이다. 많은 외국인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다.

LED로 표현한 노을의 멋진 모습이다.

월드컵 시즌을 맞아 여기저기서 월드컵 응원가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축구공 차기 이벤트가 열린다. 찰 때마다 모두 한마음으로 골을 원했지만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3층 대서양홀(Hall C)에 가면 3D TV 체험 할 수 있는 곳과 에코, 환경과 관련된 제품이 굉장히 많다. 특수안경 없이 자연스럽게 3D를 느낄 수도 있고 2D로 녹화된 방송을 3D로 변경하여 시청할 수도 있다. 플라스틱을 재활용하고 전력 소비량을 최소로 줄인 제품 등 환경을 생각한 제품이 많았다. 많은 업체가 환경을 생각한다는 것을 느꼈고 앞으로 3D와 관련한 기기가 많이 나올 것이 기대된다.

가상로봇경진대회가 25일에 펼쳐졌다. 대회 시작 전에 무대 위에 올라와 있는 한복을 입은 에버로봇이 ‘흥부가 기가막혀’를 열창한 후 옆에서 진행을 도와주는 모습이다. 가상로봇경진대회는 25일 하루만 펼쳐져 아쉬움이 있지만 아직 더 많은 재밌고 유익한 행사와 다양한 이벤트가 남아있다.

25~28일의 짧은 기간에, 평일에 진행되는 것이 아쉽지만 IT에 관심이 있다면 관람을 정말 권하고 싶다. IT 관련 국내외 기업 및 유관 기관 600여 개사(1,400 부스)가 참여해 근래에 보기 드문 규모감을 갖추었고, 올해의 주제인 'IT를 통해 미래를 보자(Feel IT, See The Next)'가 잘 나타나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제품을 체험하고 즐기는 동안 '앞으로 우리 생활이 어떻게 바뀔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TV에서 튀어나올 듯한 생동감 넘치는 3D TV, 온몸으로 운동하며 즐기는 게임, 아름다운 지구의 환경을 생각하는 IT 기기 등 상상이나 영화 속에서만 가능한 세계가 이제 현실로 점점 다가온다는 것을 실감한 시간이었다. Ahn

대학생기자 김대현 / 명지전문대 컴퓨터정보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지구 2010.05.27 17:16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2008년부터인가...행사가 바뀌고 나서부턴(정통부 없어지고)...
    평일만...하는데...아쉽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