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브X 의존도 높은 웹 환경 개선하려면

현장속으로/세미나 2013. 5. 15. 07:00

5월 9일 '2013 NEXCOM Tech Market'이 '실제 사례를 통해 보는 빅데이터·클라우드·HTML5'라는 주제로 서울 파티오나인에서 열렸다. 이 날 세미나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허해녕 팀장은 차세대 웹 표준인 HTML5의 확산 전략을 설명하였다. 

허해녕 팀장은 종전 웹 환경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HTML5의 특징을 소개했다. 또한 글로벌 업계의 동향, HTML5를 확산하기 위한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전략을 소개하였다. 다음은 허해녕 팀장의 주요 발표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 NEXCOM 2013 (KISA 허해녕 팀장)


그 동안의 웹은?                                                      

HTML4에서는 기본적으로 텍스트와 하이퍼링크 내용을 담고 표시한다. 웹에서는 비디오나 오디오, 기타 파일 다운로드 등 많은 기능들을 요구한다. 이렇게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플러그인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Internet Explorer에서는 ActiveX를 사용하며 Chrome, Firefox 등에서는 각 브라우저마다 별도의 플러그인 프로그램을 사용하여야 한다. 우리나라는 Internet Explorer 의존도가 90% 정도로 매우 심하다. 그에 따라 대부분의 인터넷 뱅킹의 주요 기능이 ActiveX로 구현되어 있다. 

이처럼 글로벌 표준과 괴리되어 많은 문제점이 발생하게 되었다. 또한, 지금까지 인터넷에 접속하는 방법으로 주로 PC를 이용하였지만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등 다양한 스마트 단말 환경을 이용하면서 ActiveX등을 사용할 수 없는 등 이용 환경의 제약이 발생하게 되었다.

HTML5란?                                                             

웹 문서에 다양한 기능이 있어서 별도 프로그램이 불필요하며 어느 브라우저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다.

    ① 소프트웨어나 플러그인의 추가 설치 없이 상호작용이 가능한 게임을 웹에서 구동할 수 있다.

    ② 플러그인 추가설치 없이 다양한 포멧의 비디오, 오디오를 웹페이지에 추가할 수 있다.

    ③ 웹페이지의 객체들이 마우스 커서의 움직임에 반응하도록 설계할 수 있다.

    ④ WebGL 기술 기반으로 PC의 그래픽 카드를 이용해 3D 그래픽을 표현할 수 있다.

브라우저 업체마다 특정 기술을 사용하는 환경을 개선하여 유·무선 어디에서나 제약 없이 사용 가능한 인터넷 이용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현재 W3C에서 표준화를 진행 중이며 2014년 말에 최종 확정 예정이다.


HTML5 기반의 인터넷 생태계 개선을 위한 전략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다양한 업체가 HTML5의 등장과 함께 최신 웹브라우저에서의 HTML5 수용도를 향상하고 있다. 국내 업체들도 HTML5 표준 적용을 추진 중이지만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하다. 이렇듯 글로벌 표준에 대한 낮은 수용 상태와 여러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다음과 같은 전략을 제시하였다. 

현 OS(구글, 애플 등) 중심의 플랫폼 종속성을 탈피하여 글로벌 인터넷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 글로벌 표준을 준수하고 멀티브라우징, BYOD, OSMU, N-Screen을 가능하도록 하여 이용자 선택권 및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 그리고 HTML5  전문 중소·벤처기업을 융성하고 관련 전문 인력을 3만 명 양성하여 글로벌 웹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한다는 추진 전략을 제시하였다. Ahn

 

대학생기자 김대희 /  경기대 컴퓨터과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