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도 울고 갈 우리 회사 딸바보 아빠

톰 크루즈, 정웅인 그리고 추성훈. 이들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알겠는가? 그렇다. 바로 연예계 대표 '딸바보'로 통하는 아빠들이다. 어느 집 딸 보물 같지 않으랴? 하지만 유독 딸 사랑을 인증해서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는 이들을 보고 있자면 딸 갖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아진다.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딸 추사랑

영화배우 톰 크루즈와 딸 수리 크루즈 


그런데 안랩에도 이들 뺨치는 딸바보가 있다면? 안랩 대표 딸바보로 불리는 아빠 김수암 팀장(네트워크 지원팀), 김창희 책임연구원(전략제품개발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Q1. 딸이 가장 예뻐 보일 때는 언제인가요?

김수암 : 아침에 일어났을때가 제일 예쁘더라고요. 11개월 밖에 안된 꼬마가 제일 일찍 일어나서 온 가족을 다 깨워요. 혼자 일어나서 잘 놀아요. 첫째도 딸이에요

김창희 : 밥먹고 있을 때나 신문보고 있을 때 와서 뒤에서 안아줄 때가 제일 사랑스러워요.  부인이 안아줄 때랑 좀 느낌이 다르죠 (웃음) 

Q2. 하루에 얼마나 함께 시간을 보내시나요?

김수암 : 평일에는 거의 못보고요. 보통 주말에 보죠. 주말에는 딸 안고 운동삼아 동네 한바퀴 돌기도 해요.

김창희 : 평일에는 가끔 회사 지각할 때 아침에 잠깐 봐요. 평일에도 밤에 볼때가 있는데 화장실에 갈 땐 꼭 저를 깨우더라고요. 엄마를 안깨우고 아빠를 깨우는 걸 보니 애 엄마가 교육을 잘 시켰나봐요. 저 같은 경우는 애가 셋인데 첫째랑 셋째가 딸이에요. 첫째가 초등학교 3학년이라 박물관도 가고 문화생활을 하는 편이죠.  

Q3. 딸이 아들보다 좋을 때는 어떤 때인가요?

김창희 :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아픈손이 어딨겠어요. 그런데 그 질문은 재밌는게...아들이 저를 경쟁자로 보는것 같아요. 딸들은 제가 퇴근하면 뽀뽀도 해주고 안아주고 그러는데 아들은 아무래도 남자라 그런지 그런건 좀 덜하더라고요. 팔씨름도 하고 그러다가 힘 잘못쓰면 애가 울기도 그래요. 그래도 제 눈엔 다 예쁜 자식들이죠. 

김수암 팀장과 공주들

4. 딸 키우는 재미는 무엇이 있으셨나요? 

김수암 : 항상 재미를 느끼죠. 회사에서 스트레스 받고 집에가면 다 잊어버리죠. 딸이랑 보드게임이랑 딱지치기 하면 재밌더라고요. 딸들이 인형보단 로봇이나 블럭을 더 좋아해요. 하다가 좀 힘들면 저한테 도움을 요청하기도 해요.

김창희 : 딸들 장난감이 되게 신기하더라고요. 마술사 요술봉을 제가 더 많이 가지고 놀아요. 

6. 딸과는 주로 어떤 대화를 나누시나요? 

김수암 : 주로 뭐 사줄까? 이거 사줘. 뭐 먹고 싶어? 이거 먹고 싶어. 이런 얘기를 많이 하는 것 같아요. 보드게임하면서 숫자 계산도 하고 경제관념도 익혀요. 큰 딸이랑은 숙제도 같이 하고 공부도 같이 하거든요. 그런데 되게 어렵더라고요 (웃음)

김창희 : 큰 딸이랑 막내딸의 수준이 많이 달라요. 큰딸이랑은 주로 요즘 학교 생활 어떠니, 친구는 어떻니, 친구 만나서 뭐하니 이런 얘기를 많이 나눠요. 걱정도 되고 궁금하잖아요. 막내하고는 오늘 뭐 먹었어? 오늘 뭐했어? 이런 류의 대화를 많이 하는 것 같아요. 

김창희 책임연구원과 딸 유경양

7. 딸 키우면서 아들 키우는 것보다 어렵다고 느낀 때는 언제인가요?

김수암 : 아무래도 요즘 사건 사고들이 많이 발생해서 걱정이 많이 되요. 실제로 학교 앞에서 과자로 유인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 일들 때문에 항상 집에서 학교까지 애 엄마가 바래다주고요, 장소추적서비스까지 쓰고 있어요. 아마 시집 보낼 때까지 쓰지않을까요?

김창희 : 아기 때 기저귀 갈때가 제일 어렵더라고요 (웃음) 첫 딸은 그냥 뭣 모르고 갈았고 둘째는 아들이니까 제가 갈았는데...셋째는 아... 힘들더라고요.

8. 딸이 좋나요, 부인이 좋나요?

김수암 : 아 이거 난감한 질문이네요...(웃음)

김창희 : 어차피 우리 와이프는 회사 블로그 잘 안보니까....(웃음) 

9. 앞으로 딸을 가질 예비 아빠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시다면요?

김수암 :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내가 알고 있는 것을 당신도 알게 된다면>이라는 미국 베스트셀러에서도 나온 내용인데요. 가족은 죽을 때 까지 함께 생활하고 함께 생각해야한다는 내용이 나오더라고요. 공감이 많이 되요.

김창희 : 저도 팀장님 말씀에 동의해요.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냐면, 애가 4살이니까 한글카드 공부를 하잖아요. 여러가지 단어가 적혀있는 카드들을 바닥에 놔두고 '엄마', '아빠', '토끼' 찾아봐 하면 그 단어 찾는 놀이요. 한번은 '아빠' 카드를 집어봐라고 했더니 "아빠는 회사 갔지"이러는 거에요. 참 마음이 아프더라고요. 덧붙여서, 딸들은 확실히 감수성이 예민한것 같아요. 아들과 딸을 다르게 교육해야할 것 같아요. 아들에게는 좀 엄하게 하더라도 딸들은 감정을 먼저 추스리게 한 다음에 타이르는게 좋을 것 같아요.

 

대학생기자 김다은 / 한국외대 태국어과/방송영상학


사내기자 박정우 / 안랩 A-퍼스트팀 주임연구원

사람이지만 주로 '개구리'로 많이 알려져 있으며,
재밌고 따뜻한 보안세상을 만들기 위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대학생기자 허건/ 고려대 행정학/경영학 

"사람을 좋아하고, 도전을 즐기는 감동적인 삶을 사는 청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otheha 2012.12.26 15:05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재밌는 기획의 인터뷰 기사네요!^^

    • 보안세상 2012.12.31 10:08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sootheha님 안녕하세요 ^^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진정한 딸바보를 알게되었습니다. 딸바보 안랩인들의 행복한 2013년을 기원해주세요. sootheha님도 행복한 2013년이 오길 기원합니다 ^^

대학생기자의 대전 보안세미나 현장 중계

현장속으로/세미나 2009.06.03 14:40




봄이 언제왔는지도 모르게 어느덧 무더운 여름이 한층 다가왔다.
이번에 전 안랩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 볼 수 있는 경험을 했다. 대전 유성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09 AhnLab Integrated Security Fair>가 그것이다.
2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안랩은 야심차게 준비한 제품인 V3 Internet Security 8.0 과 AhnLab Policy Center 4.0을 시연과 함께 소개했다.

사회를 맡은 이상국 팀장


이날 사회를 맡은 이는 세일즈마케팅팀의 이상국 팀장이다. 3시간에 걸친 행사이다 보니 자칫 행사 참여자들이 지루해할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해 적절한 유머로 분위기를 바꿔주는 역할을 했다. (허나 소문에 따르면 오히려 썰렁한 분위기를 연출했다는 이야기도..^^)
                                          

보안사업본부 조동수 전무


이어서 보안사업본부 조동수 전무가 안랩의 현재와 향후 전략을 발표했다.
백신과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의 진화하는 기술 등을 언급하고 안철수연구소가 보안 분야에서 왕좌를 굳히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소프트웨어연구실 전성학 실장


 
                             
조동수 전무의 인사가 끝나고 소프트웨어연구실 전성학 실장의 발표가 이어졌다. <엔드포인트 통합 보안의 뉴 패러다임 - V3 internet Security 8.0 & APC 4.0>라는 제목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을 소개하고 시연했다.

유명호 과장, 김수암 팀장

                               


그 다음 순서로 <차세대 네트워크 보안 비전 및 보안 대응사례 발표 -  TrusGuard>라는 제목으로 유명호 과장과 김수암 팀장이 함께 발표했다. 유명호 과장은 TrusGuard의 특징 및 장단점 그리고 앞으로 발전 방향을 설명했다. 김수암 팀장은 유명호 과장이 설명한 내용과 관련 있는 사례를 직접 보여주고 보안 해결 방안을 몇 가지 예를 들며 좀더 이해하기 쉽게 해주었다. 대화 형식의 발표가 집중도를 높여주는 효과가 있었다.
                   
위 순서가 끝나고 약 20분 정도의 티 타임이 있었다. 참석자는 보안 분야 종사자가 대다수였고, 대학생과 군인도 보였다. 
또한 전시 부스를 마련하여 TrusGuard, IPS, V3 Internet Security 8.0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티 타임
이후에 김창희 선임이 <Web Security protection Solution - V3 Managed Security & SiteGuard>라는 주제로 웹 보안 서비스를 소개했다. (중간에 재미 있는 예를 들며 설명했는데 기자만 웃어서 무안했다는...^^a)


김창희 선임

                          
마지막 순서로 <Contents Security와 Network Security의 통합보안 구현 방안 - Integrated Security Solution>이라는 주제로 조동수 전무가 세미나의 전체 내용을 요약하고 안랩의 총괄적인 목표와 방향을 총정리했다.

조동수 전무

                                    
                 
이번 세미나는 충분한 준비와 노력이 결집되어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특히 안철수연구소의 현재는 물론 미래의 방향까지 바이어 및 사용자에게 좋은 정보를 제공해준 자리였다.  Ahn










대학생기자 안현 / 대전대 정치언론홍보학과

"하루하루를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고 생각하며 살자"라는 모토아래 매일 열정을 불사르는 청년. 그는 뜨거운 가슴을 가지고 당당히 '보안세상'에 문을 두드렸다. 대학생활의 마지막이 아닌 또다른 시작으로써 오늘도 끝임없이 달려나가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엔시스 2009.06.03 15:0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잘 보았습니다. 지방 로드쇼가 점점 그열기를 더 해 가는 것 같습니다. 전주도 성황리에 잘 마치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래도 한번씩 뵈었다고 눈에 익은 분들이 계시네요..^^;;

  2. 요시 2009.06.03 17:4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저런 세미나 정보들은 어디서 얻는건가요호호호
    구경가고싶어요~.,~

  3. Shaun 2009.06.03 17:5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헉! 첫화면에 나오는 저사람은 누구란 말입니까!!!!!!!!!!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