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역사를 담은 ‘SONATA 모터쇼’에 가다.

문화산책/현장속으로 2014. 4. 22. 00:16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현대 자동차의 7세대 LF쏘나타 출시기념 쏘나타 모터쇼가 열렸다.

1985년에 출시된 1세대 쏘나타부터 이번에 공개된 7세대 쏘나타에 이르기까지 3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1세대 (1985)

1985년 이제 막 경제발전을 이룬 당시 해외모델을 수입해 현지화 할 수밖에 없었던 부족한 기술력 속에서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후 1.8리터 시리우스 가솔린 엔진과 2.0리터 시리우스 가솔린 엔진을 얹고 크루즈컨트롤과 파워시트, 헤드램프 워셔 등 고급사양을 적용시킨 1세대 쏘나타가 탄생하였다. 대한민국 최초의 독자개발 중형차로써 한국자동차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


2세대 (1988)

88서울올림픽이 열린 당시에 수출 전략 차종으로 개발된 2세대 쏘나타가 출시되었다. 2세대 쏘나타는 중형차는 후륜이라는 틀을 깨고 중형차 최조로 전륜 구동방식을 도입해 혁신을 이루어냈다. 이후 91년 곡선미를 뽐내는 디자인으로 변신한 뉴쏘나타가 출시되었다.



3세대 쏘나타2 (1993)

급격한 변화로 다사다난했던 90년대 출시된 3세대 쏘나타, 쏘나타2는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3세대 쏘나타3 (1996)

96년도에 출시된 쏘나타3는 모스크바 모터쇼에서 최우수 자동차에 선정되는 등 많은 사랑과 찬사를 받은 모델이다. 단일 모델 국내 누적 판매량 100만대 달성을 기록하였고, 3세대 쏘나타인 쏘나타2, 쏘나타3는 출시된 지 20년 정도 지난 현재에도 길에서 흔히 만나볼 수 있는 모델이다.

 


4세대 (1998)

97년도 말에 시작되어 98년에도 지속된 IMF 금융위기 속에 4세대 EF쏘나타가 출시되었다. 초반의 경제위기로 주춤했던 판매량을 뒤집고 높은 판매량의 명성을 이어가며 북미시장에서도 품질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헐리우드 영화에도 등장하는 등 한국 자동차를 알리기 시작한 모델이다.



5세대 (2004)

기존 일본에서 수입하던 엔진을 완전히 배제하고 독자적 가솔린 엔진을 개발해 장착한 5세대 쏘나타는 2004년 출시되었다. 5세대 쏘나타는 출시와 함께 기술적인 안정으로 품질면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인정받기 시작했고 미국에 공장을 준공하여 미국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하게 되었다.

 



6세대 (2009)

6세대 YF쏘나타부터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처가 적용되었다. 특히 2011년에는 대한민국 최조의 가솔린 하이브리드 차량을 출시하여 국내 하이브리드 자동차 시대를 열었다.



 

7세대 (2014)

324일 최초 공개된 7세대 LF쏘나타는 차분해진 디자인과단단하고 안정감 있는 주행성능을 내세운다. 특히 국내 중형차 최초로 어드밴스트 스마트 크루즈컨트롤(앞차와의 자동 제동거리 유지), 전방추돌 경보시스템(추돌 예상 시 경고)등의 첨단 기술을 장착한 점을 눈여겨 볼만 하다.

  <!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처

플루이딕 스컬프처는 자연을 모티브로 한 디자인을 조형에 담아 현대적이고 예술적인 조형을창조한다는 뜻의 현대자동차가 내세우고 있는 디자인 철학이다. 물이 흐르는 듯한 자연스러움을 뜻하며 때로는 곡선의 역동성으로 때로는 정제된 강인함을 조형으로 표현하려는 현대자동차의 정신이다.


 

매번 출시할 때 마다 다방면에서 발전을 보여주는 쏘나타, 30년 동안 소비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온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가 된다.

 

대학생기자 이수정 / 숙명여대 멀티미디어과학과

대학생기자 최주연 / 서원대 정보통신공학과

대학생기자 이진우 / 서원대 정보통신공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진영 2015.07.08 16:4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완전좋아

따뜻한 주말에 갈 만한 행사, 서울모터쇼

문화산책/현장속으로 2013. 4. 4. 14:00

1995년 시작해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서울모터쇼는 국내에서 열리는 자동차 관련 행사 중 가장 큰 규모의 행사이다세계 3대 모터쇼 안에 드는 것이 목표라고 당당히 밝힌 서울모터쇼에는 올해 13개국에서 300여 개의 자동차 업체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일산 킨텍스에서 329일부터 47일까지 10일 동안 자연을 품다, 인간을 담다라는 슬로건 하에 세계 유수 브랜드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자동차들로 전시회장을 가득 메운 모터쇼의 현장을 들여다보자. 

완성차와 함께 자전거, 모터사이클, 부품 등 다양한 품목 전시

 

모터쇼에 웬 자전거가 있냐는 생각을 해볼 법하다. 하지만 이번 모터쇼의 슬로건에 맞춰 친환경적이고 실용적인 자전거의 장점을 크게 부각한 다양한 제품이 자동차와 함께 전시되어 독창적인 아우라를 풍겼다. 모터사이클도 자전거에 질세라 화려한 디자인과 다양한 친환경적 기술을 선보였다. 자동차 부품 회사들은 차체를 투명하게 만들고 그 속에 자신들의 부품을 눈에 띄는 색깔로 장식하고 부품들의 성능을 짧게 약술해 놓음으로써 한눈에 부품과 성능을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들어놓았다.

자동차 업계의 최대 이슈는 하이브리드 자동차

 

이번 서울모터쇼는 하이브리드 자동차 전쟁이라고 표현해도 될 만큼 모든 기업이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부스 전면에 내놓았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내연 엔진과 전기 배터리 엔진을 동시에 장착한 자동차로 60km 이하의 저속 혹은 내리막길을 이동할 때는 전기 모터로 움직이고, 반대의 경우에는 엔진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대기 환경 보호 및 연비 절감에 굉장히 우수한 자동차이다

많은 완성차 기업이 독특한 디자인과 최대 1L48km에 달하는 높은 연비를 가진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선보이며 자신들의 브랜드 가치를 드높였다. 하이브리드 자동차 외에도 전기자동차, 수소연료전지차 등 친환경 자동차들이 대거 전시되었다.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하는 서울모터쇼

 

모터쇼에 가면 자동차만 전시되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버려라. 자동차 외에도 대한민국 자동차 사진대전, 전국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 입상 차량 전시, 포토 콘테스트 등 주최 측에서 준비한 많은 부대행사가 즐비하다


뿐만 아니라, 기업 자체에서도 부스 내에서 경품 추첨, 레이싱걸 패션쇼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관객의 시선 끌기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컨셉카인 ‘HDN-8 Venace’를 세계 최초로 공개해 모터쇼 내에서 가장 주목받았을 뿐 아니라, 현대자동차와의 포토타임, 자동차 상식 퀴즈 등 관객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함으로써 많은 관객의 발걸음을 사로잡았다.

 

두 개의 전시관에서 모터쇼를 진행하기 때문에 볼거리가 풍성하고, 15분 단위로 서울역-킨텍스행, 그리고 합정역-킨텍스행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해 쉽고 빠르게 모터쇼를 관람하도록 배려한다. 미래 자동차 산업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다양한 부대행사로 일석이조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는 서울모터쇼. 이번 모터쇼 또한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자동차 강국인 대한민국의 위상을 널리 알리길 바란다. Ahn


  대학생기자 엄용석 / 고려대 화학과

  타인과 지식을 공유하는 기쁨을 온라인상에서 느껴보고 싶은 대학생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