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가 보내는 V3 21주년 응원 영상 메시지





 
V3가 21주년을 맞았다.
V3는 1988년 6월 세상에 모습을 처음 보인 후 꾸준한 사랑을 받아 왔다. 세계적으로 높은 기술을 가지고 있는 V3는 나날이 발전하는 과정에 있다. 사용자들은 V3에 어떤 매력을 느끼는지 영상에 담아 보았다. 또 21주년을 맞이한 V3에 주는 응원의 메시지도 담았다.

타 제품을 써왔다는 이경태(21)씨는 V3로 바꾼 후 처음 쓰는 사용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며 V3가 치약처럼 컴퓨터를 청량하게 해주는 존재라고 말했다.

부천에 사는 엄지은(21)씨는 고등학교 때 선생님이 'MBC 성공시대'에 나온 안철수 박사의 이야기를 듣고 V3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되었다고 한다. '지구를 지켜주는 로보트 태권V처럼 컴퓨터를 지켜주는 태권V와 같은 존재'라며 응원의 메세지를 남겼다.

주부 홍샘(30)씨는 주로 컴퓨터를 남편이 쓰지만 디자인이나 기능이 깔끔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V3는 아기에게 필요한 예방접종같이 알아서 예방해주고 치료해주는 존재'라며 격려의 메세지를 남겨 주었다. 

성균관대 화공과 연구원 신가희(23)씨는 연구실에서 쓰는 V3가 평소에는 느끼지 못하지만 없으면 안 되는 공기와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대학생 박성훈(25)씨는 바이러스를 정말 잘 잡는다며 V3가 최고의 제품이라고 말했다. 마치 물처럼 컴퓨터에게도 V3는 생명과 같은 존재라며 21주년을 축하해 줬다.

마지막으로 인터뷰한 대학생 장현중(26)씨는 2001년 웜바이러스 유행 때 V3의 고마움과 위력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몇 나라에 없는 백신 기술을 우리나라가 보유했으니 V3는 보물과 같은 존재이며 자부심'이라며 앞으로 100년 이후까지 더 발전된 모습을 기대한다고 외쳤다. 

인터뷰에 응해준 이들의 말처럼 V3가 21주년을 계기로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 V3가 지금까지 지켜온 공익적인 가치를 간직하며 세계 무대에서 힘껏 도약하기를... Ah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시 2009.07.19 14:4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다시 한번 v3의 21주년을 축하드립니다^^!!!!!!

  2. 광년 2009.07.20 10:4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v3 21주년 생일을 축하합니다. 앞으로 100살, 그 이상까지 건강하게 사세요! ㅎㅎ

  3. mbti 2009.07.20 14:3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v3 2007 그럭저럭 가벼워진 것 같은데요...
    (옵션,설정 등이 복잡한 게 흠이라면 흠...)
    ...
    다음 v3는 언제쯤 나오나요?...^^;...
    ...
    ps>년도는 빼고...버전이나...
    이름을 바꿔서 나오는 것도 괜찮을 듯 싶어요...
    (인터넷 시큐리티 플래티넘...너무 긴 것 같아요...^^;)

[서평]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 안철수연구소

안랩人side/안랩컬처 2009.05.19 09:59


V3는 올해 만 21살이 됐다. 많은 사람의 관심 속에서 탄생해 질풍노도의 시기도 만만찮았던 V3가 이렇게 장성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그것은 단 한사람의 노력도 아니요, 운만 좋았기 때문도 아니었다. 보안을 향한 사명감을 가진 안랩 식구들의 노력과 국민의 뜨거운 성원이 오늘의 V3를 만들지 않았을까. 안철수연구소가 CCMM 빌딩에 위치하기까지, 지금처럼 성장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이 수고와 노력을 감내했는지 땀방울 송골송골 맺힌 이야기를 단행본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 안철수연구소'(김영사, 2008)에서 자세히 들어보자.

1. 세상에서 가장 도전적인 이름 안철수연구소
 
고립된 원자가 꿈을 품었다. 그 누구도 개척하지 않은 황무지를 개척하겠다는 꿈을 말이다. 그런데 그 원자에게는 특유의 점성이 있었는지 그것에 필요한 것들이 하나 둘 모여들기 시작했고, 엄청난 시행착오를 거쳐 변화 없을 것만 같았던 황무지를 개척했다. 바로 그 원자가 안철수 의장이다. 안철수 의장처럼 다이나믹하게 놀람 교향곡을 지휘하는 마에스트로도 없지 싶다.

1995년 3월 서초동 한판빌딩에서 7명으로 출발한 안철수연구소의창립기념식.


안정적인 의대 교수라는 자리를 박차고 앞이 불분명한 CEO의 길을 택했다. 안철수연구소를 위해 형형색색으로 염색을 하는 것도 마다치 않았고, 안철수연구소가 크게 성장했을 때 유학 길에 오르고 자신의 주식을 나눠주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등 파격적인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그런 안철수 의장의 성향을 고스란히 닮았는지 안철수연구소, 그리고 그 직원들 역시 자신의 발전과 회사의 성장을 위해 도전을 마다하지 않았다.  

책 본문에 나와 있듯이 복은 하나씩, 화는 쌍으로 들어온단다. CIH 바이러스, 외국 기업의 유혹 등 끊임없는 시험이 있었지만 그 성장통을 극복했기에 오늘날의 안철수연구소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안철수연구소. 내일의 도전도 기대가 된다. 

2.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이름 안철수연구소

아직 부모가 아니라 잘은 모르겠지만 내 자식만큼은 나보다 더 잘되었으면 하는 것이 부모의 바람일 것이다. 안철수연구소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자기 자녀들도 안철수연구소에서 일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내 자녀가 안철수연구소에서 같이 일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한 가장 큰 요인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안철수연구소가 사람에 대한 투자를 가장 중요시 여기고 투명경영, 윤리경영을 몸소 실천하는 깨끗한 기업이기 때문이다.

매년 가을이면 전사원이 독감 예방 주사를 맞는다. 백신 맞는 백신 개발자의 모습.


물론 사우들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제시하는 기업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안철수연구소에는 특유의 따뜻함이 있다. 책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보물찾기 하듯, 그 따뜻한 보물들을 발견할 수 있는 기쁨을 다른 사람들도 함께 발견했으면 좋겠다.
 


회사, 직원, 고객이 삼위일체를 이루는 안철수연구소의 핵심 가치와 비전

우리 모두는 자신의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다.
우리는 존중과 신뢰로 서로와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우리는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고객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



3.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 안철수연구소

우리나라 보안 역사는 V3로부터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안이라는 개념이 생소할 때가 V3의 시초였으니 말이다. V3는 21년 간 우리 곁에서 수많은 바이러스와 싸워주었고 부수적인 부분 또한 보완해주었다. 이제 V3는 세계적인 통합 보안 솔루션으로서 글로벌 무대에서 약진하고 있다. 일본, 중국은 물론 동남아, 남미, 북미 시장에까지 이미 상륙했다. 이젠 국내가 아닌 세계의 무대에서 활약할, 그리고 세계에 영향력을 끼칠 V3가 더 자랑스럽게 여기지 않을 수가 없다. 
 
여름내 강렬한 태양빛을 받은 사과나무는 가을의 영근 사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것은 사과나무가 받은 여름빛을 감내한 당연한 결과일 것이기 때문이다. 척박한 환경을 극복하고 만인의 안전을 위해 늘 힘쓰는 안철수연구소. 안철수연구소가 있기에 우리는 오늘도 별 걱정 없이 컴퓨터 전원 버튼을 누르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것이다.

P.S. 참, 이번에 세계의 트렌드를 잘 반영한 세계 무대의 초석 'V3 Internet Security 8.0'이 나왔는데  http://kr.ahnlab.com/b2b/productinfo/html/v3_is8.html
 또는 http://blogsabo.ahnlab.com/47 참고하길 바래요^^)

장 지오노의 '나무를 심은 사람'은 어느 노인의 노력으로 지구의 표면을 바꾼 실제 이야기를 문학 작품으로 만든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 안철수연구소'는 최신판 '나무를 심은 사람'이 아닐까 한다. 물론 안철수연구소는 '나무를 심은 사람들'이라 명명해야 옳겠지만 말이다.  

한 영혼을 가진 기업에 대한 그리고 우리 모두가 존경하는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면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 안철수연구소‘에 귀 기울여 보라. 펜을 놓는 이 순간까지도 가슴 한 켠이 뜨거운 내 마음-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Ahn

대학생기자 구슬 / 충북대 경영정보학과

서툴지만 열정과 도전 정신 그리고 많은 꿈을 가졌다. 편지쓰기와 글쓰기를 좋아하니 '안철수연구소' 사보기자는 더할 나위 없이 매력적이다. 아직은 작은 수족관에 살고 있지만 안랩을 통해, 그리고 사회를 통해 수족관을 깨뜨리고 바다로 나아가려 한다. '대통령 앞에서는 당당히, 문지기 앞에서는 공손히'를 모토로 삼고 열정과 발품으로 '보안세상'에 감흥을 싣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시 2009.05.19 18:1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우왕... 21년이라니!! 대단한 역사군요^.^
    실감이 나질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