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만큼 매력적인 발표 하려면 연출이 필수

카테고리 없음 2012. 11. 28. 17:55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그는 가장 닮고 싶은 프리젠터 1위로 뽑힐 정도로 발표의 대가였다. 스티브 잡스를 인터넷에서 쳐보면,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이라고 연관검색어가 뜰 정도로 그의 프리젠테이션 기술은 유명하

요즘 프리젠테이션 능력은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이나 직장인에게 필수적이다. 하지만  70%의 사람들이 발표를 하는 자리가 있을 때 많은 부담감을 가진다고 한다나만의 매력적인 프리젠테이션을 위해서는 어떤 기술이 필요할까

지난 9 27일 한국외국어대 서울캠퍼스에서는 서경대 교수이자 스피치 컨설턴트인 신규옥 교수가 매력적인 발표의 기술’을 주제로 강연하였다. 그가 말한 팁을 이용해 내용을 구성하고연습을 통해 불안을 없애면 성공적인 발표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1. 발표의 중요성

잡코리아가 남년 직장인 612명을 대상으로 자기개발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52.1%(320)현재 정기적으로 자기개발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기개발을 위해 가장 중점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한 항목(복수응답)은 업무관련 전문지식(28.8%)> 영어(27.8%)> 컴퓨터 능력(17.2%)> 업무 외적인 전문지식(10.9%)> 프레젠테이션 능력(8.4%)> 2외국어 능력(5.3%)로 나타났다. <노컷뉴스, 2012. 09.21>

프레젠테이션 능력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진 않지만, 그래도 꼭 필요한 능력임에는 틀림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말하기는 회사에서 승진과도 관계되는데, 말하기가 승진과 관계가 있다는 의견은 77%로 나타나 말하기가 직장 내에서도 꼭 필요한 능력이라는 것 또한 알 수 있다.<파이낸셜 뉴스, 2009.07.25 (직장인 217명 대상)

이런 말하기의 가장 큰 장애물은 불안인데 불안은 여러 가지 종류가 있는데 흔히, 낯선 사람에 대한 불안, 완벽하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 청중에 대한 불안, 주제에 대한 불안, 블랙아웃에 대한 불안, 실제는 불안이 아닌 불안 등이 있다.

이런 불안감을 없애고, 자기계발능력으로도 중요한 발표를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어떤 요소가 필요할까?

2. 귀에 쏙 들어오게 말하기

1) 스토리텔링의 구성 (도입ABA’종결)

발표에서는 이 스토리텔링의 구성이 가장 중요하다. 흔히 발표를 잘 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구성을 잘 짜지 않고, 발표 시간을 맞추다 보니 본론에서 말했던 것을 정리하지 못한채 끝맺음도 맺지 못하고 발표를 끝내게 된다. 하지만 발표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작은 주제를 불려서 크고 자세하게 설명한 다음 이것을 마지막에 정리하고 결론까지 내어야 귀에 쏙 들어오고, 깔끔한 발표가 된다.

2) 출발은 관심 있는 화제로!

발표에서는 첫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 청중들의 관심을 환기시킬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발표와 관련된 주제나 동영상, 질문들로 청중들의 관심을 끌고 발표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3) 명확한 정의(Definition)

발표에서는 어떤 주제나 필요한 개념에 대해서는 명확한 정의가 필요하다.

4) 중요한 내용 먼저!

발표에서는 가장 중요한 것이 발표 주제에 대한 답을 먼저 하고 나서 자세한 것을 설명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당신의 이상형은?”이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는 답변으로 바로 똑똑한 사람입니다.”라는 답변을 한 후 그 이유에 대해서 설명하는 것이 좋다.

5) 자료와 통계의 활용

자료와 통계, 특히 수치를 활용하면 발표에 대한 믿음이 더 커지는데, 이 때 예를 들어 34%라는 수치가 있을 때는 34%라고 말하는 것보다 3명 중 1명이라고 말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이다.

6) 청중을 파트너로 

청중과 함께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발표가 가장 좋은 발표라고 할 수 있는데, 청중의 호응을 끌기위해 청중의 이름을 부르면서 질문을 하거나, 이런 것이 불가능하다면, 다수에게 질문을 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한 것을 겪은 적이 있는 사람은 손을 들어주세요, 혹은 책상을 두드려 주세요.” 등의 질문을 하게 되면 청중들은 훨씬 집중을 하며 발표를 듣게 될 것이다.

7) 풍성한 예시

8) 핵심은 반복해서 말하기

9) 결론은 간단명료하게

결론에서는 앞에 말한 내용만, 새로운 내용을 말하지 않고, 간단명료하게 정리하는 것이 좋다.

10) On time의 약속

발표를 할 때 보통 사람들은 발표시간을 어기는데, 발표시간을 맞추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3. 매력적인 발표를 위한 연출법

1) 비법은 Smile

입모양만 웃는 모습을 연출한다면 가식적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얼굴 전체의 근육을 이용하여 밝은 표정을 지어야 하는 것이 팁이다.

2) 호감을 부르는 눈길

사람들과 아이컨텍 또한 중요한 요소인데, 이 아이컨텐은 문장 하나에 상대를 바꾸어 가면서 바라보는 것이 좋다.

3) T.P.O.(Time, Place, Occasion)에 맞는 의상

시간과 장소, 그리고 상황과 환경에 맞는 의상이 필요하다.

4) 제스처의 비밀

말을 할 때는 손을 가만히 두는 것은 부자연스러워 보일 수 있으므로, 발표하는 내용에 맞게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것이 중요한데, 특히 무엇을 가리킬 때는 발표 화면을 똑바로 가르치는 것이 중요하다. 왜냐하면 어중간하게 발표 화면을 가리키는 것은 청중을 혼란스럽게 하기 때문이다.

5) 말하기는 연습 또 연습

마지막으로 성공적인 프리젠테이션은 너무나 당연한 연습에 의해서 결정된다스티브 잡스도 프리젠테이션을 앞두고수많은 연습을 하고몇 번이나 리허설을 해보았다고 한다평소 말을 잘 못하는 사람은 혼자서 질문하거나 대답하고, 풍경이나 자신의 상황에 대해서 혼자서 대화하듯이 말하는 스피치 릴레이 연습을 하거나, 롤모델을 찾아 연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호흡이 고르지 못할 경우, 목소리가 떨리게 되는데, 기본적인 복식호흡 방법을 찾아서 연습해보는 것 또한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Ahn 

대학생기자 김다은 / 한국외대 태국어과/방송영상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생이 본 안철수연구소 기자간담회 현장

안랩人side/안랩컬처 2009. 7. 19. 13:05


"저는 여러분이 왜 여기에 오셨는지 알고 있습니다"

안철수연구소 김홍선 대표가 '클라우드 보안 전략 기자간담회'에서 꺼낸 첫 멘트였다. 이 기자간담회는 몇 달 전부터 계획되어 있었다. 그런데 공교롭게 얼마전 DDoS 인터넷 대란이 겹치는 바람에 언론의 관심은 더 뜨꺼웠다. 기자간담회가 시작되고 한찬 지나서도 기자들은 출입을 계속하고 있었다. 급기야 준비한 자리가 부족해 임시로 자리를 마련해야 할 정도였다.


김홍선 대표는 우선 안철수연구소의 클라우드 보안 전략을 발표했다.
http://blog.ahnlab.com/ahnlab/665
이어서 "이번 디도스 공격에서 알 수 있듯이 최근 위협은 글로벌하고 입체적으로 전개되기 때문에, 이러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입체적인 실시간 대응이 필요하다"며 "사전 예방을 위해서는 위협의 분석과 대응이 클라우드에서 처리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김홍선 대표의 손짓 하나하나에 카메라의 플래쉬는 바쁘게 터졌다. 방송용 카메라도 바쁘게 현장을 스케치하느라 매우 바쁘게 움직였다. 기자들의 수첩과 노트북은 김홍선 대표의 말을 놓칠새라 빠른 손놀림을 보였다.


그렇게 한 시간 동안 발표가 끝나고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이 있었다. 예상대로 발표한 클라우드 보안 신기술 자체에 대한 질문보다 DDoS에 대한 질의가 주를 이루었다. 주로 정부와 안랩의 대응체계를 궁금해 했다. 

경향신문 기자의 "이번 DDoS 에서도 보았듯 원인도 완전히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얼마 지나지 않아 대응 백신을 만들어 배포하는데 그렇게 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하는 질문에는 시큐리티대응센터 조시행 상무가 나서 DDoS 악성코드가 어떻게 구성되고 어떻게 새로운 파일이 생성됐는지를 자세히 설명해 주는 열정까지 보였다. 얼마나 관심이 뜨거웠던지 질문이 많아 시간상 질문을 제한해야만 했다.


마지막으로 이 자리에서 김홍선 대표는 한국의 보안업계에 대한 낮은 인력구조에 대해서 의견을 피력했다. 그리고 개인이나 기업, 정부부처 등 컴퓨터 보안에 대한 안일한 의식도 문제라고 말했다. 또한 "늘 보안에 대해서 강조를 해왔지만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 이번에도 이렇게 잠깐 관심을 받고 식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오늘 발표를 가졌던 클라우드 보안 전략이, 그리고  이런 언론의 뜨거운 관심과 조명이 우리들의 인식이나 장기적인 보안체계에 발전이 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 Ahn

대학생기자 유지상 / 국민대학교 사회학과
피천득의 '은전 한 닢'을 보면 늙은 거지는 마지막에 "그저 이 돈 한 개가 갖고 싶었습니다." 하며 행복해 한다.
사람은 꿈과 희망이 있기에 내일이 있는 것 같다. 보잘 것 없는 저 은전 한 닢이지만 그 꿈을 이루었다. 그리고 행복해 했다. 그런 행복한 꿈을  실현하고 있는  유.지.상을 지켜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시 2009.07.19 14:4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정말 많은 분들이 오셨네요~ㅎㅎ

  2. 광년이 2009.07.20 10:5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클라우드 보안신기술이 정확히 먼지 궁금하네요..^^: 최근 DDos와 관련된 뉴스에서, 안철수연구소 직원분들의 활약을 보며, 저 역시 괜시리 마음이 뿌듯해 진 기분이었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번창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