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생 아들 둔 직장인들, 황당 에피소드

자녀를 키우는 부모라면 한 번쯤 황당한 에피소드를 겪게 마련이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생각하면 황당하다고만 할 수도 없는 기상천외한 이야기. 안철수연구소 인트라넷에 올라온 재미있는 사연을 소개한다. 

<신현진 선임>

 

(1)

지난 주 토요일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고 있었는데...

6살난 아들 녀석이 자꾸 딴 짓을 하느라 라면을 먹지 않아서,

: 너 자꾸 딴짓 하면 라면 불어! 얼렁 먹어 임마.

 

아들 : ??

: 라면 부는 게 뭔지 몰라?

아들 : 뜨거워서요?

: 0_0

 

(2)

얼마 전 TV에서 한 연예인이 자살한 사건을 두고...

 

: .. 연예인이 목매서 자살 했다네..

아들 : ??

: 저 사람이 어떻게 죽었다고?

아들 : 물을 안 먹어서요?

: 0_0

 


<
진윤정 차장>

 

울 아들 4살 때.. 가게 놀이를 하고 있었다.

 

아들: 뭐 살 거예요?

엄마: 이거 주세요. 얼마예요?

아들: 2천원이요.

엄마: 넘 비싸요. 좀 깎아주세요.

아들: (아주아주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눈을 동그랗게 뜨고 한참 생각하더니..)

     ? 난 칼이 없는데?

 


<
주영종 선임>

 

때는 몇 년 전 아침.

출근을 하려고 한창 준비 중인데 어느새 부시시 일어난 아들 녀석.

졸린 눈을 비비며 뜬금없이 말한다.

 

- 아들 : 아빠. 지영이가 죽었어..

- 아빠 : ? 지영이?

( 순간 지영이가 누굴까라는 고민에 휩싸인 아빠.

  유치원 친구인가. 못 들어본 것 같은데. . )

- 아빠 : . 지영이가 죽었어?

- 아들 : .

- 아빠 : 언제?

- 아들 : . 어제.

- 아빠 : 지영이가 유치원 친구야?

- 아들 : 아니야!

- 아빠 : 그럼 지영이가 누구지?

- 아들 : 지영이라니깐!

- 아빠 : -_- .. 지영이가 아팠었어?

- 아들 : ! (아들은 존댓말과 반말을 자기 편한대로 적절히 섞어서 사용함. 지 엄마 닮아서.. -_-)

(죽음에 대해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까 다시 고민에 휩싸인 아빠.)

- 아빠 : .. 그러니깐 지영이가 병이 나서.. 그래서 많이 아파서...

- 아들 : 아냐! 물이 없으니깐 죽었지.

- 아빠 : -_- ?

- 아들 : 지영이는 물이 없으면 죽어. 그래서 비가 오면 막 나오고.

- 아빠 : -_-????? 누가 그래?

- 아들 : 유치원에서 선생님이랑 지영이 찾아 보면서 배웠어.

- 아빠 : ..혹시.. 지렁이?

- 아들 : 응 맞아. 지렁이.

 


<
박희안 선임>

 

집에 TV가 없는 관계로 할머니집에 놀러라도 가면 TV에 빠져 지내는 아들.

파워레인저(우뢰맨 같은 일본 드라마(??))라는 프로를 보다가

주인공들이 악당들과 싸우기 위해 변신을 시작하자 대뜸 하는 말.

 

아들: 아빠 쟤네(악당들)들은 좀 착하다.

: ?

아들 : 애들(주인공들)이 변신할 때는 공격하지 않아.

: 푸하하하하 Ah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ndyboy 2009.09.28 15:5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악당은 절대로 주인공이 변신할때는 공격하지 않죠.
    그래서 변신하는데 30초씩 걸리고 그래도 문제 없어요. ㅋㅋ

  2. 유리 2009.09.28 16:0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너무 귀여워요~~` 지영이 ㅋㅋㅋ 예전에 지영이라는 이름을 가진 친구 별명이 지렁이였는데요~~~ ㅋㅋㅋ 옛날 생각 나네요^^

  3. 요시 2009.09.29 12:0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귀여워요 ㅋㅋㅋㅋ
    지금까지도 의문을 품고 있는 변신할때 왜 공격하지 않는가 -,-
    ㅋㅋㅋㅋ 너무 순수하고 귀엽네용 ㅠ.ㅠ

1대 100 퀴즈 바이러스를 잡으러 왔다 [1대 100 참가후기]

현장속으로/세미나 2009.04.17 08:50

[문제1]

견우와 직녀는 왜 헤어지게 되었을까요?

(1)  신분의 차이 (2)놀기만 해서 (3)견우가 이사를 가서

 

[문제2]

개나리는 영어로 금(  )나무이다. (   )에 들어갈 단어는 무엇일까요?

(1)  Hand  (2)Bell (3)trumpet

 

문제 한번 풀어보셨나요? 정답은 5 12일 방송에서 보세요. 눈치채셨겠지만 1:100에서 나왔던 문제입니다. 지금부터 1:100 녹화 일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녹화는 4 12일 일요일 오후 12 30 KBS TV공개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안철수연구소 출연자는 6(이연조, 김상우, 노인걸, 신현진, 조성준, 조철희)이었습니다.

 

우선 녹화장에 도착해서 출석부에 출석을 적었습니다.

 

좌석과 번호가 적힌 시트에서 자리를 확인하고 나서 출연자 대기실로 이동하였습니다. 출연자 대기실은 참 궁금했는데 거기에 들어간다고 하니 참 기분이 묘했습니다. 대기실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대기실 앞에 붙어있던, 이날 출연한 그룹 이름입니다. 안철수연구소를 안철수연구원으로 잘못 적었네요. 아줌마는 나라의 기둥, 안철수연구소, 국립수의과검역원, 감평사, 카레이서, 소리연구원 등의 참가자가 있었습니다. 

 


출연자 대기실에 들어가니 담당 작가가 녹화 진행 순서가 담긴 시트와 주의 사항을 설명해 주고 팀 구호를 정하도록 도와줬습니다. 우리 팀 구호는 (1:100 퀴즈 바이러스를 잡으러 왔다. 안철수연구소 파이팅!!)이었습니다. 30분 정도의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된 후에 본 녹화에 들어갔습니다. 녹화장의 모습이 궁금하시지요? 녹화장은 이렇게 생겼답니다.

 

 

오리엔테이션이 끝난 후에 각자 자리에 입석을 해서 녹화가 진행됐습니다. 녹화를 시작하기 전에 한 컷 찍었습니다.

 


위 왼쪽부터 신현진, 조성준, 조철희, 이연조, 김상우, 노인걸 위 아래 3명씩 결전의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우선 녹화를 하기 전에 웰컴투코메디인가 하는 프로에서 1:100을 패러디한 100:1이라는 코너의 녹화의 도움을 요청해서 그것도 녹화했습니다. 4명의 개그맨이 나와서 개그를 하는데 재미 있으면 1, 재미 없으면 2번을 누르는 방식이었습니다. 덕분에 프로그램 2개의 녹화에 참여하는 영광이 있었습니다.

 

1:100 녹화가 시작되었고, 첫 게스트로 개그맨 김준호씨가 나와 나머지 100명과 퀴즈 대결을 시작했습니다. 문제가 출제되고 100인이 먼저 문제를 풀고 그 다음 게스트가 문제를 푸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김준호씨가 가장 두려운 팀이 안철수연구소라고 했는데, 신현진 선임만 제외하고는 모두 초반에 불이 꺼졌습니다. 이날의 히어로는 당연 신현진 선임이었습니다. 신현진 선임은 아쉽게도 상금을 타지는 못했지만 7단계까지 접전을 펼쳤으며, 개그맨 김준호씨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김준호씨보다는 오래 남아 있겠습니다.”라는 말로 김준호씨와 대결 구도를 만들어서 특별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결국 둘의 경쟁은 무승부로 끝나고 상금은 여대생에게 돌아갔습니다. 무려 650만원의 현금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방송을 보아주세요 ^^.

 

둘째 게스트는 아나기(아줌마는 나라의 기둥) 대표였습니다. 앞에 경험해서 그런지 두 번째는 좀더 자신이 생겼는데 문제가 많이 어려웠습니다. 최종 3명이 경합을 했는데 아쉽게도 마지막 문제에서 모두 맞추지 못해 상금을 받아가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첫 문제에서만 탈락하지 않기를 바라고 참가했는데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것 같습니다만 전광판에 금액이 올라가는 것을 보니 포기하기 쉽지는 않더군요. 신현진 선임은 요즘 밤마다 악몽에 시달린답니다. 이 글 맨 위의 문제 2번이 7단계 문제였는데 이것을 틀리는 바람에 상금을 못타서 아쉬움에 밤잠을 설치고 있답니다.

 

무사히 녹화를 마치고 3만원의 상품권을 받고 귀가했습니다. 일요일 오후 4시간을 서서 녹화하는 것은 힘들었습니다. 의자도 없습니다. 쉬는 시간은 중간에 5분 정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특별한 기회여서 그런지 재미있었고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습니다.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ㅋㅋ Ahn

 

전 사내기자 노인걸 / 품질보증팀 선임연구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쿨캣7 2009.04.18 10:1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TV는 역시 출연료가 없군요 TT 그에비해 라디오는 출연료가 좀 더 빵빵한(?) 편이네요 ~ 뭐.. 가장 중요한건 TV에 얼굴 팔리는거 부끄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는거... @.@ 저 역시 TV에 얼굴 나가는건 무척 부끄럽더군요.

  2. 요시 2009.04.18 12:1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와 출연료가 정말 없나보네요.. 4시간을 내내 서있으셨다니 고생 하셨어요^^
    본방사수하겠습니다~ㅋㅋ
    퀴즈 바이러스라니! 정말 참신해요 ㅎㅎㅋㅋ

  3. 참신 2009.04.19 14:3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정말 새로운 경험이셨겠군요. 저도 참가해서 상금 좀 받고 싶은데 TV에 나오기는 싫어요~.

    (그리고 결과를 여기서 미리 밝혀버리면 재미 없지 않을까요?)

  4. 요시 2009.05.10 20:2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2일 남았군요^.^
    100:1에서도 보고 1:100에서도 봐야겠어요!!
    완전 기대중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