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잡지에 등장한 야구하는 직장 동료

봄비도 부슬부슬 내리고, 진해에는 벌써 벚꽃이 피었다는 소식이 넘실넘실 들려오는 것을 보니, 정말 봄이 코앞에 다가왔음을 느낀다. 누구보다도 봄이 오는 소식을 애타게 기다렸던 야구 팬들은 희망과 환희로 가득 찼다. "드디어 삶의 낙이자 삶의 이유를 찾았다."라며 프로야구 시즌의 귀환에 축배를 든 지인도 있다

그리고 드디어 3 30개막전을 시작으로 2013년 프로야구는 7개월 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700만이 넘는 관중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기쁜 소식이다. 그런데 여기 야구장 관람만으론 어림없다! 야구는 직접 해야 제 맛!’이라고 외치며 안랩 사회인 야구팀 안랩 가디언스가입을 권장하는 이가 있으니 바로 안랩 공공사업팀의 정운기 과장이다.



운동 좀 한다는 사람이면 다 안다는 잡지 ‘Men’s Health’ 3월호 두 페이지를 정운기 과장이 장식했다. 그는 작년 10 11일에 창단된 안랩 야구 동호회 ‘안랩 가디언스의 주축 선수이자 야구팀 창단을 주도한 인물 중 한 명이다. 뿐만 아니라 총무로서 팀의 살림살이까지 꾸리는 핵심 인물 중 한 명이다

그가 이런 중요한 임무를 맡은 것은 이미 다른 사회인 야구팀에서 활동해온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력이 화려한 것은 아니다. 야구를 시작한 건 불과 4년 전이다. 대학생 때까진 캐치볼조차 안 해봤고 동전 넣고 배팅 몇 번 해본 것이 전부였다. 우연한 계기로 협력 업체 사람들과 재미 삼아 시작했는데 이제는 사회인 야구팀에서 활동까지 하니 뒤늦게 적성과 재능을 발견한 셈이다. 덕분에 그는 야구 경기가 있는 날이면 출근길이 소풍가는 것처럼 들뜬다고 한다. 

사회인 야구단? 뭐 그냥 캐치볼이나 하는 거겠지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목적은 즐거움과 친목도모이지만 시합에 임하는 자세만큼은 프로선수 급이다. 특히 정운기 과장의 포지션인 투수는 어느 정도의 테스트를 거쳐야만 선발될 수 있다는 조건이 있다

그의 구속은 시속 110km이다. 운동신경이 조금 있는 일반인의 구속이 시속 80km~85km, 사회인 야구를 하고 구력이 조금 있는 사람이 90km~100km라고 하니 그의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또한 투수 과외 훈련을 받은 적도 있다고 하니 얼마나 진지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는지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자격요건까지 있다니 운동신경을 타고났겠군!’ 이라는 생각도 잠시 든다. 하지만 정운기 과장에게 타고난 운동신경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어렸을 때 특별히 잘하는 운동도 없었으며 축구 동호회에도 잠시 몸을 담았으나 주축 선수로 활약하지는 못 했다

그러나 우연한 계기로 시작한 야구에서 남들보다 구속이 빠르다는 사실을 발견한 후 그의 야구 인생’이 시작된 것이다. 운동 젬병에서 영웅으로 변신한 그의 모습은 운동과 담쌓고 지내는 나에게 어쩌면 아직 나에게 맞는 운동을 못 찾은 것뿐일지도 모른다!’는 한줄기 희망(이라고 쓰고 착각이라고 읽는다)을 주었다. 

그의 이번 목표는 소속팀 안랩 가디언스의 리그 3승이다. 목표를 향해 돌진하는 그와 안랩 가디언스동료의 모습에 찬사를 보내며 머지않아 안랩 가디언스의 리그 3승을 축하하는 글을 게재할 날을 고대한다. Ahn


사내기자 홍성지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연수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현탁 2013.04.08 13:52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오 멘즈헬스! 멋지네요!

  2. 엄용석 2013.04.08 16:5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멋있다......

  3. 트라 2013.04.26 09:5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와우~ 멋지십니다 +_+

  4. 안현진 2013.05.29 15:1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아래 사진은 장동건 빙의군..^^

직장인 야구 본좌 노리는 안랩 가디언스 창단식 현장

안랩人side/안랩컬처 2012. 11. 7. 08:45

제법 바람이 쌀쌀하게 불던 10월 11탄천 종합운동장에서 안랩 가디언스의 창단식이 개최되었다

안랩 사내에는 많은 동호회가 있지만 야구라는 종목의 특성상 다른 동호회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장비와 비용이 들어간다는 점에서 안랩 가디언스가 창단되기까지 우여곡절이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사원들의 야구에 대한 열정과 노력으로 안랩 가디언스가 드디어 그 첫걸음을 내디뎠다. 

() 김홍선 대표이사, () 방인구 상무

안랩 가디언스의 창단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히 김홍선 대표님도 참석했다. “700만 관중을 돌파하며 명실상부한 인기 스포츠로 자리 잡은 야구가 안랩 사내동호회 가디언스로 창단되어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좋은 활동을 해줬으면 좋겠다.”라는 축사와 함께 앞으로 안랩 가디언스의 발전을 기원해 주었다

안랩 가디언스의 구단주인 방인구 상무는 선뜻 가디언스 구단주 직을 수락할 만큼 평소에도 야구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었다. “안랩 가디언스를 통해 사원들의 친밀도를 높이고 야구라는 스포츠를 함께 하다 보면 많은 긍정적인 요소들이 창출될 것으로 생각된다.”라는 말로 안랩 가디언스에 애정을 보여주었다. 

() 김홍선 대표, () 이주영 사원

창단식인 만큼 특별한 시구와 시타도 함께 진행되었는데 시구는 김홍선 대표가, 시타는 안랩 가디언스의 홍일점 멤버인 이주영 사원이 맡았다. 김홍선 대표와 이주영 사원의 시원한 시구, 시타로 안랩 가디언스의 경기의 시작을 알렸다.

심판의 우렁찬 Play Ball 소리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된 안랩 가디언스의 경기. 팀은 선수 포지션 별로 A팀과 B팀으로 나눠져 진행되었고 경기가 진행되는 내내 선수들의 파이팅 넘치는 응원소리도 끊이지 않았다. 대부분 자신이 가장 편한 포지션을 수행하지만 특별히 투수만큼은 어느 정도의 테스트를 거쳐야만 선발될 수 있다는 조건만큼이나 투수들의 공이 놀라웠다. 타자 몸에 맞추지만 않으면 다행이라는 겸손한 말들과는 달리 구속도 빠르고 직구를 가장한 변화구도 종종 구사했다.(^^) 

또한 사회인 야구 경험이 있는 각 팀의 4번 타자들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장타와 함께 주루 센스까지 겸비한 4번 타자는 안랩이 IT 리그에 진출했을 때 상대 팀으로 하여금 엄청난 위압감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비록 간간이 실책성 플레이들이 나오긴 했지만 이 모든 것들도 아직 초기 단계이고 몇 번 경기를 가지지 않았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앞으로 안랩 가디언스의 실력은 많은 발전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내년 IT 리그 진출을 목표로 첫 시작을 알린 안랩 가디언스. 아직 창단 초창기이기 때문에 경기장 대여 문제, 장비나 비용 문제와 같은 어려움은 있지만 창단식 현장에서 회원들의 야구에 대한 열정과 노력이 이 모든 것을 상쇄하고도 남을 것 같은 에너지를 받았다

흔히 프로 야구에 비해 사회인 야구는 긴장감이나 흥미가 떨어진다고들 한다. 그러나 안랩 가디언스의 경기에서는 프로 야구와는 또 다른 긴장감과 재미가 있었다. 무엇보다 선수들이 직접 플레이를 하면서 승패를 떠나 야구 자체를 즐기는 모습이 매우 신선해 보였다.

안랩 가디언스의 가장 큰 장점은 야구에 대한 흥미와 열정은 물론이고 회원들 사이에 끈끈한 친밀감이 형성된다는 것이다. 함께 경기를 하면서 형성된 유대감은 단순히 동호회 활동에서만 국한 되는 것이 아니라 전반적인 부분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낸다. 아울러 다양한 사내 부서 사원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친목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이렇게 안랩 가디언스가 가진 장점들을 극대화한다면 앞으로 더 많은 사원이 안랩 가디언스의 회원이 될 것이다.

앞으로 팀이 보다 체계화하고 많은 연습과 경기 경험으로 감각을 키우다 보면 IT 리그 진출은 물론이거니와 안랩 가디언스의 모자에 선명하게 새겨진 V3 역시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멋지게 첫 시작을 알린 안랩 가디언스의 발전을 기원한다.

그라운드 이모저모

 

창단식을 위해 특별히 준비되었다는 간식!! 앞으로 안랩 가디언스 평소 경기 때에도 이렇게 많은 간식이 있다면 선수들이 더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프로에선 좀처럼 보기 힘든 그라운드 홈런 후 힘들어하는 김태현 대리^^

 

안랩 가디언스의 공식 유니폼!! 모자 위에 새겨진 V3 에는 안랩을 대표하는 V3 상징성과 함께 안랩 가이언스의 V3 염원도 함께 담겨져 있는 듯하다. Ahn

 

사내기자 박혜준 / 안랩 인사팀 대리

대학생기자 김민정 / 건국대 경제학과

선택의 순간 나는 내가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을 하고,

최선의 선택을 최고의 선택으로 만드는 것 역시 나 자신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가윤 2012.11.07 12:10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경기를 보고있는듯한 현장감이 느껴지네요!! 기사잘봤습니당^.^**

  2. ch0024 2012.11.07 19:5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야구로서 더 친목을 다질 수 있다는 모습이 보기좋네요~ 좋은기사 잘 봤습니다 ^^

    • 보안세상 2012.11.08 08:27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직장인에게 동호회만큼 친목을 다질 수 있는 것이 없죠 !^^ ch0024님도 친구들과 야구는 아니어도 간단한 운동과 함께 친목을 다져보시는 건 어떨까요?

  3. 파르르 2012.11.07 23:0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멋지네요...직장이 이런맛이 있어야 하는데..ㅎ

  4. 나래 2012.11.08 00:5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글 너무 재밌게 읽고 갑니다. 활력이 넘치는 것 같네요~ !

  5. 나래 2012.11.08 00:5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글 너무 재밌게 읽고 갑니다. 활력이 넘치는 것 같네요~ !

  6. Qyd 2012.11.18 17:4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야구로 함께하는 모습 너무 보기좋은것같아요~~간식이 있으면 계속 기운날것같다?라는 부분에서는 왠지모르게 공감했어요ㅋㅋ

  7. 2012.12.03 10:5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sootheha 2012.12.26 15:11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오~ 요즘 야구가 가장 핫한 스포츠죠^^ 가디언스 창단을 축하드립니당!!!

  9. 깅상기 2012.12.30 12:1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챃단을튝하드 림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