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 신입사원 교육 받고 뿌나 생각한 이유

안랩人side/안랩!안랩인! 2012. 1. 11. 07:00

2011년 12월 22일 안철수연구소(안랩) 3박 4일의 합숙이 끝나는 날, 때마침 SBS의 ‘뿌리깊은 나무’가 최고 시청률 23.6%를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마지막 회를 보며 우리 민족 역사에 큰 업적을 남기신 세종대왕을 생각하며 울컥한 심정을 억누를 수가 없었다. 저녁밥을 먹다가도 그 여운 때문에 목 넘김이 수월치 못했다. 그래서, 그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드라마에서 묘사한 세종대왕의 말씀들을 되뇌이고 있었다.

세종대왕께서는 백성을 사랑하였기에 백성들과 소통하기 위하여 한글을 창제하셨고 또 백성들이 그러한 글자를 사용하여 하루하루 살기에 바쁜 삶에서 자신만의 꿈을 갖고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바라셨다. 이러한 세종대왕의 진의에 대하여 숙고해보던 중, 합숙 기간 동안 받았던 강연들의 의미가 오버랩되는 것을 자연스레 느낄 수 있었다.

나는 이 글자들을 세상에 내놓을 작정이다. 하고 싶은 일이 생긴 단 한명의 백성 소이를 위해, 그런 소이를 바라보며 하고 싶은 일이 생긴 백성 강채윤을 위해, 그들의 자식으로 태어나 또 다른 하고 싶은 일을 만들어 낼 또 다른 백성, 그리고 이어질 또 다른 백성을 위해...  - 뿌리깊은 나무 중

우리 공채 8기는 3박 4일 동안 여러 강연들을 통해 앞으로 회사 생활에서 나의 꿈을 갖고 이를 위해 실천하며 회사 선후배님들과 함께 조화롭게 회사를 이끄는 방법들에 대해 생각해보고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600년 전 세종대왕이 바랐던 각 개인 하나하나가 하고 싶은 일, 즉 꿈을 갖고 소통하기를 원했듯 우리 공채 8기는 각자 본인이 원하는 꿈을 갖기를 주문하였다. 그리고 그 비전을 갖기 위한 나 자신과의 소통에서부터 비전을 이룰 수 있는 세상과의 소통을 중히 여길 것을 당부했다. 이 외에도 강연 하나하나마다 모두 우리 공채 8기에 대한 선배로서의 애정이 담긴 말씀들이었다. 또한 그것은 단순히 회사 생활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인생 전반에 피와 살이 되는 메시지였다.  

드라마에서 나온 세종대왕의 대사와 같이, 600년 동안 이어진 또 다른 백성인 우리는 자신이 욕망하는 바를 갖고 이를 위해 달려갈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있다. 그 기회를 잡기를 세종대왕은 원하셨고, 똑같은 마음이 합숙 기간의 강사님들에게도 모두 한 편에 자리잡고 있었다.

訓民正音(훈민정음). 세종대왕은 한글을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 하시며 스스로의 진의를 담으셨다. 여기에서 단 한 글자, 백성 민(民)을 바꾸어 3박 4일 동안의 강연들을 총평하는 정의를 내려보고 싶다.

訓伲正音(훈이정음). 우리(이,伲) 공채 8기를 가르치는 바른 소리. 우리 공채 8기를 존중하고 애정을 담아 가르쳤던 3박 4일 동안의 이 모든 소리들은 세종대왕의 진의와 그 궤를 같이 하기에 이러한 정의는 무리가 없어 보인다.

우리가 이러한 소리와 마음들을 잊지 않는다면 모두 세종대왕이 바라던 스스로의 꿈을 갖고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살아가는 자랑스런 사회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8기 동기들의 건투를 빌며 글을 마친다. Ahn

양지수 / 안철수연구소 A-퍼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랄가츠 2012.01.12 05:4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분명 멋진 안랩인으로 거듭나실 거예요!
    아자 아자 파이팅!

난생 처음 참석한 한글날 경축식, 의외의 재미

문화산책/현장속으로 2010. 10. 10. 17:24

태어나서 첫 경험이다.

뜻하지 않게 국가 행사에 참석한 것이다.

9일 오전에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한글, 세상과 어울림이라는 주제로 열린, 564돌 한글날 경축식. 사실 TV에서 국경일 행사가 생중계되면 채널을 돌리기 바쁘다. 그런데 직접 참석해보니 약 40분 간 진행된 식은 외의로 재미있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니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2005년 이전에는 기념식으로 소박하게 치러졌으나 2005년부터 국경일에 준하는 경축식으로 예우를 받게 됐는데, 작년부터 행정안전부가 정한 형식에 문광부가 기획한 콘텐츠를 넣어 조금 더 다채로워진 것이란다
행사에는 한글 관련 단체와 정부 주요 인사 외에 인터넷 참여 신청자도 참석했다. 

식전 행사로 경축식 음악이 연주됐다. 기존 서양식 오케스트라에서 국립국악원의 연주로 바뀐 것이다.
공연단이 단상에 오를 때 국림국악원 의례팀이 세종조의 화려한 회례연(會禮宴) 복식을 입고 안내했다행사의 품격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애국가 제창. ♫가을 하늘 공활한데 높고 구름 없이 밝은 달은 우리 가슴 일편단심일세.
한글 자음과 모음을 활용한 입체 영상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 세종문화상 수여식. 29회를 맞는 세종문화상은 세종대왕의 창조정신과 위업을 기리고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민족 문화 창달에 기여한 단체나 개인에게 시상하며, 수상자에게는 대통령 상장이 수여된다.

안철수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석좌교수가 세종문화상 사회봉사 부문을 수상했다. 세계적 보안 소프트웨어인 V3를 개발해 무료로 보급한 한편, 학계와 업계에 기업가 정신을 전파해 우리나라 중소벤처기업 발전에 적극 노력해 온 공로를 높이 평가받았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다문화 시대를 맞아 한글이 가진 소통과 어울림의 가치가 더욱 강조되고 있다. 내외국인 모두가 한글의 가치를 공유하고 한글을 더 가꾸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가정과 사회, 국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라고 축사를 했다.
훈민정음이 반포되었음을 축하하는 화려한 공연...
흥겨운 춤과...
북소리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전하고자 하는 뜻을 온전히 표현하고 소통하게 하고자 만든 한글을 읽으며 기뻐하는 백성.
한글날 노래 제창. ♪볼수록 아름다운 스물넉자는 그 속에 모든 이리 갖추어 있고 무구나 쉬 배우며 쓰기 편하니 세계의 글자 중에 으뜸이도다.
만세 삼창을 부르기 위해 박종국 세종대왕기념사업회장이 무대에 올랐다. 태극기를 흔들며 한글날 노래를 부르고 만세 삼창을 하는 것이 지금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의견이 있으나, 반대 의견도 많아 아직 바뀌지 않았다고 한다.

직접 가서 본 한글날 경축식은 공식 행사로서 고정된 틀을 벗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변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돋보였다. 이 정도라면 다음 행사에는 인터넷으로 신청해 가봄 직하지 않을까 싶다. Ahn

 

사내기자 황미경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차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