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터널'에 해당되는 글 1

  1. 2010.11.06 1박2일에 나온 남해 바람의 언덕에서 건진 절경 (4)

1박2일에 나온 남해 바람의 언덕에서 건진 절경

문화산책/현장속으로 2010.11.06 09:41

얼마 전 친구들과 다녀온 통영과 거제도를 소개할까 합니다. 저는 12일로 비교적 짧게 다녀왔는데요, 여행한 코스는 이렇습니다. 

1 : 동피랑 -> 남망산공원 -> 통영 해저 터널 -> 바람의 언덕

2: 꿀빵 -> 통영 케이블 

감이 잘 온다고요? 지금부터 사진과 함께 둘러보세요 :) 

동피랑 마을은 통영의 유명한 어시장인 '중앙시장'의 뒤쪽 언덕에 있는 마을입니다.

주민들이 사는 동네로, 사뿐히 걸으며 벽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나무 벽화가 인상적이죠? 

'동피랑'이란 말이 어디서 유래했는지 궁금했는데 직접 설명을 해주더군요. '동쪽에 있는 벼랑'이라는 뜻이랍니다. ^^ 원래는 이곳에 자리잡고 있던 낙후된 마을을 철거하고 공원을 만들 계획이었다고 해요. 그러자 시민단체들이 공공미술을 위한 장소로 만들기 위해 '동피랑 색칠하기' 공모전을 열었고 전국에서 사람들이 찾아와 이 낡은 담벼락에 벽화를 그렸다고 합니다. 지금은 관광객들이 꼭 찾는 통영의 명소가 되었지요. 

이 꼬불꼬불한 오르막을 따라 올라가면, 항구가 한눈에 들어오는 언덕이 나온답니다. 같이 가보실까요? 

강구항이 한눈에 내려다보입니다. 저기 통통배들도 보이고, 어촌의 느낌이 물씬 나는 곳입니다. 

이곳은 통영 해저 터널입니다. 1 4개월에 걸쳐 1932년에 건립한 동양 최초의 바다 밑 터널이라고 해요. 

양쪽 터널 입구에 한자로용문달양(龍門達陽)’이라고 써 있는데, '용문을 거쳐 산양(山陽)에 통하다라는 뜻으로, 이 문을 거쳐 통영이 미륵도와 연결됨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안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터널 안의 모습입니다. 예전에는 통영과 미륵도를 연결하는 주요 연결로였지만, 다리가 놓이면서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이곳은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 바로 '바람의 언덕'입니다. 저 멀리 풍차가 보이시나요? 

바람의 언덕은 KBS 예능 프로그램인 '1 2일'에 나오면서 유명해졌습니다. 요즘 같은 가을 행락철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몰린다고 해요. 

염소님도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습니다. 주변 경치를 안 둘러볼 수가 없죠? 

여행 다니면서 어느 한 곳도 좋지 않은 곳이 없었지만, 이곳에서는 특히 여유로움을 만끽 할 수 있었습니다. 

365일 바람이 분다고 해서 붙여진 '바람의 언덕'. 넓은 바다를 보면서 바람을 맞는 기분이란... 기회가 되신다면 꼭 경험해 보세요. 

이곳 바람의 언덕은 '거제 8'에도 속하는 곳이랍니다. 이렇게 조용하고 한가로운 경치를 즐길 수 있다면, 한 번쯤 들러보실 만하겠죠? 

여긴 어디일까요? 바로 통영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있는 케이블카를 타는 곳입니다. 

바로 이 친구를 타고 구경하러 가 봅니다~ 

넓은 하늘과 산과 바다가 맞닿아 있는 듯하네요.

드문드문 떠있는 섬들도 보이고, 바다 위에 깔려 있는 안개도 보입니다.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경치. 가슴이 확 트이겠죠?

 

현지에서 먹을 수 있는 특이한 먹을거리 중에 멍게비빔밥, 꿀빵을 먹어보았습니다. 멍게비빔밥은 독특한 멍게 향이 물신 올라오는 비빔밥으로 무척 특이합니다. 상당히 비릿한 맛이 많이 나서 먹기가 곤란하지만, 해산물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한 번쯤 드셔보는 것도 괜찮고요. :) 

꿀빵은 강추! 통영 케이블 근처에 있으므로, 아침 일찍 가서 사야 합니다.
일정 수량 다 팔리면 더 이상 팔지도 않아요. 제가 9시 전에 가서 사고 11시쯤 내려올 때 확인하니 다 팔렸다고 합니다.

저는 12일로 다녀왔지만 여유가 있다면 23일 이상 여행하는 게 좋을 듯해요.
좋은 경치도 둘러보고, 맛있는 먹을거리도 즐기고, 여유로움까지 만끽한다면 13조가 되겠네요 ^^ Ahn

사내기자 이제훈 / 안철수연구소 모바일개발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