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 리더 CEO에게 듣는 스마트 시대의 경영

4 19일 한국경제TV "마켓리더에게 듣는다"에 안랩(구 안철수연구소) 김홍선 대표가 출연했다. 1시간 가량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 대표는 현재 안랩의 사업 방향을 최근 트렌드와 기술 발전과 연결해 설명했. 또한 1세대 벤처 기업가로서 창업에 관해 제도적으로 필요한 점, 그리고 창업 희망자에게 필요한 점도 전했. 안랩이 창업 정신을 이어가며 속적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습, 그리고 안랩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인터뷰였다. 다음은 주요 내용.

<안랩 소개>

Q) V3의 장수 비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V3는 안랩의 창업 아이템이다. 많은 보안 제품들이 있지만 Anti-virus는 그 기본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고객의 바로 옆에서 도움을 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보완하기 때문에 V3가 고객들에게 쓰이고 있다고 생각한다.

Q) 스마트 시대, 보안 수준을 어떻게 생각하나?

스마트 기기들은 PC와 같다. 현제 그리고 앞으로는 사람들이 여러 개의 PC를 가지고 생활할 것이다. PC들은 네트워크로 모두 연결될 것이고 이러한 네트워크를 통해서 전파되는 악성코드가를 막아내는 것으로 보안의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다. 이러한 위협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더 입체적인 보안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안랩의 과거와 현재>

Q) 보안 1세대로서 보안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변하고 있다고 생각하나?

과거에는 정보 보안을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가 문제였다. 하지만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보안은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다. 현재는 보안에 얼마나 집중하고 역량을 투입하는가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Q) 빈번한 보안 사고, 그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보안은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는데 이를 받아들이는 경영진이 보안을 필수적인 요소라고 생각하지 못 하는 것 같다. 보안을 담당하는 일부만이 노력해서는 안 된다. CEO를 포함한 경영진이 보안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여야 보안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Q) 최근 빈번하게 회자되는 APT 공격에 관하여 설명해달라.

APT "Advanced Persistent Threat"의 약자로 지능적이고 집요한 보안 위협을 말한다. APT는 시스템 취약점을 이용해 진입하여 오랜 잠복 후 목적을 달성하는 공격들이다. 이는 다양한 수단을 이용하여 입체적, 장기적으로 공격하며 뚜렷한 목적을 가지기 때문에 기존의 공격들보다 상당히 위협적이다. 그래서 과거의 단편적인 솔루션이나 제품으로 막을 수가 없다.

Q) 최근 안랩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APT 공격 차단 기술은 어떤 기술인가?

APT는 악성코드가 네트워크를 통해서 들어오는데 안랩은 이 두분야에 관해 전문적 지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 둘을 결합하고 여기에 End point 기술을 결합하고 연구하여 획기적인 방어 기술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이 기술을 통해서 신규 악성코드를 원천 봉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교두보가 마련됐다. 또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는 주춧돌이 되었고, 현재 다른 기업들과 시장을 형성하는 시점에서 시장의 주도권을 얻을 수 있을 이라고 생각한다.

<안랩의 미래>

Q) 해외시장 개척을 도맡아 하고 있는데 힘든 점은 없나?

해외시장 개척은 현대의 기업들의 숙명이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비행기를 타고 새로운 곳에 가보면 새로운 아이템을 얻어오기도 하고 생각의 전환을 할 수 있어 도움이된다. 글로벌 시대에 맞춰나가려면 이와 같은 과정은 필수다.

Q) 올해 안랩의 주력 사업은?

국내 사업은 종합적 솔루션 제공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해외 시장은 APT 공격에 맞선 신제품 '트러스와처( Trus watcher)'와 인터넷 뱅킹 보안 플랫폼인 AOS(AhnLab Online Security)를 주축으로 개척해나갈 것이다.

Q) 매출과 실적을 어떻게 전망하나?

2011년은 신규 사업들이 자리를 잡으면서 40%의 매출 성장이라는 높은 성장을 거뒀다. 금년은 작년만큼은 아니지만 30% 안팎의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2015년까지 글로벌 사업을 전체 비중의 30% 이상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장기적으로 글로벌 사업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Q) 현재 해외 사업 현황은?

과거에는 일본, 동남아 법인을 중심으로 해외 사업을 진행했다. 2년 전 부터는 IT의 메카인 미국시장에 주력하기 시작했다. 금년에 RSA(정보보안 컴퍼런스)에 참가하면서 미국에서 많은 파트너십을 체결하였다. 미국시장에서의 주력 제품은 뱅킹 플랫폼이고 적극적으로 사업을 전개하려고 노력중이다.

Q)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을 위해 풀어야 할 과제는?

소프트웨어 산업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는 생각이 필요하다. 소프트웨어 산업은 단순한 프로그램이 아니라 이를 통해 일자리가 창출 되고 많은 산업이 일어난다. IT라는 것은 경제활동이 원할하게 돌아가도록 해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미 IT가 없으면 기업들의 업무가 마비되는 것이 현실이다. 과거에는 소프트웨어가 인프라, 하드웨어를 보조하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소프트웨어와 인프라, 하드웨어를 모두 중요하게 인식할 수 있는 인식의 전환이 있어야 한다.

Q) 안랩의 사회 공헌 활동에 대해서 말씀하신다면?

사회공헌은 창업주가 회사의 창업부터 강조해 오던 것이다. , 사회공헌이 회사의 창업정신이다. 현재 안랩은 무료 백신 배포, 디도스 보안, 청소년을 위한 V스쿨, 아름다운 가게를 통한 기부 활동 등의 공식적인 활동을 하고있다. 이러한 공식적인 기부활동 외에도 크고작은 비공식 활동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창업정신을 지켜나가는 안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벤처 정신>

Q) 벤처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사회가 건강하게 순환하려면 창의적인 요소가 많이 필요하다. 벤처산업은 이러한 창의적인 요소를 사회에 제공하는 중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벤처산업이 버블로 끝나버려서 사회의 비용을 만들어 냈고 창의적인 요소를 제대로 제공하지 못했다.

Q)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앞서 말했듯이 우리나라는 벤처 정신을 뒷받침 해 줄 산업 생태계가 만들어져 있지 않다. 또한 경제적인 지원만을 중요시 하고 공정한 게임을 할 수 있는 룰이 없다. 창업자들이 사업을 개시하고 이를 유지할 수 있는 공정한 룰을 만들고 혹여 실패하더라도 다시 재도전 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현 상태로 가다보면 창업에 도전하는 사람이 줄어들 것이고 도전하는 사람이 적어지면 아무리 지원을 해줘도 벤처가 살아 날 수 없다고 생각한다.

Q)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에게 한 마디 조언한다면?

우선 현실을 직시하라. 현실성 있고 시의성 있는 아이템이 중요하다. 둘째, 과학기술의 발전상황을 직시하라. 과학기술과 어울리는 스킬, 컨셉, 마인드를 갖추고 이를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창업을 준비하라고 전하고 싶다. Ahn

대학생기자 윤슬아 / 고려대학교 영어교육학/정치경제학

 

대학생기자 유남열 /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 毋自欺(무자기)  - 나 자신을 속이지 말라> - 大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