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도 눈으로 본 IT 개발자 컨퍼런스

현장속으로/세미나 2012. 11. 2. 07:00

공감을 넘은 소통, 열정을 담은 창조, 개성을 존중한 하나가 되는 세상!




대표 정보보안 기업인 안랩(옛 안철수연구소)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개발자 컨퍼런스 ‘AhnLab CORE 2012’는 규모와 질적인 면에서비약적인 성장을 했다. 9월 20일 개최된 이번 컨퍼런스는 안랩과 국내외 소프트웨어 및 네트워크 개발 역량과 기술의 최신 동향을 토론하는 행사였다


김홍선 대표의 환영인사를 시작으로 시작된 컨퍼런스는 세 트랙으로 나누어져 진행되었다. 먼저 트랙 A-컨버전스'에서는 하드웨어의 기본적 틀을 깨고 기술과 서비스의 융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융합에 대해 다루었다. ‘트랙 B-원천기술'에서는 보안의 기술적인 분야를, 그리고 마지막으로 트랙 C-연구개발'에서는 트렌드의 변화에 따른 소프트웨어 개발자 가치의 재정립을 다루었다. 참가자들은 대체로 흥미롭고, 만족스러운 표정이었다.

먼저, 세 분야와 관련하여 많은 강연이 있었다. 그 중 트랙 A’(하태동 인텔코리아)하드웨어 기반 보안 기술, 인텔이 말하는 현재와 미래 에서는 보안분야에 대해 안랩과 이번에 같이 작업을 하였다. 보안부분에서 인텔은 4가지로 보안섹션(아이디도용, 악성코드, 데이터보안, 그리고 복구와 패칭)을 나누어 강연을 하였는데, 하드웨어의 가속을 통해 성능이나 보안의 레벨까지 업그레이드 시켰다.


트랙 B’이제는 Mac 악성코드다!’ (차민석 안랩 분석팀) 에서는 비교적 안전하다고 알려진 Mac PC가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을 강론했다. 그동안 Mac PC는 점유율이 높지 않았기에 해당 악성코드가 거의 없었지만 최근 점유율이 점차 늘면서 악성코드가 심심찮게 발견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세션에서는 Mac 악성코드에 대해 심층분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트랙 C’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기술적 방어 체계에서는 개인정보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이 나타나 개인정보보호법이 생겨나게 되고, 그것에 맞추어진 적절한 기술적 보안체계에 대해 강연하였다. 보안기술에 대해 핵심적이었던 부분은 더 이상 기술에 사람을 맞추지 않고, 사람에게 맞추어진 기술을 선보인다는 점을 강조했다.


*Annlab Security WAVE 2012 오프라인 행사



최근에도 각 기관과 기업에서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등 보안에 대한 위협이 다각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는 이공계 기피현상과 비롯하여 관련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안랩은 보안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관련 지식을 공유하려는 목적으로 Annlab Security WAVE라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지식공유와 보안전문가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보안 콘테스트로서 'WAVE' 'We Appreciate your Value and Effort' 의 약자로 소프트웨어나 보안에 관심 있는 모든 이를 존중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안랩은 지난 7~8, 이틀에 걸쳐서 Network, Digital Forensics를 비롯한 총 5개의 영역에 대하여 상, , 하 난이도에 따라 총 16개의 문제를 출제함으로서 온라인 컨테스트를 실시하였다. 콘테스트의 참가자 중 신청자 350명을 대상으로 한 20일날 오프라인 행사에서 대회에 출제된 문제를 같이 풀이해보고 토론 세션을 포함한 교육 세션을 진행하였다.


김홍선 대표는 '안랩의 보안전문가 양성 마스터 플랜' 으로 오프닝을 열었다. 그는 기존의 보안교육이 보안이라는 이유로 정보와 지식공유가 폐쇄적인 측면이 있다면서, 실무교육이 접목될 필요성이 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보안은 기초학문이 아닌 응용학문이며 고도화되는 보안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선 운영체계, 프로그래밍, 컴파일러, 데이터베이스를 비롯한 기초과목에 충실한 이후, 그 위에 체계적인 보안교육을 체득해야 보안 전문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안랩은 매년 더 알찬 성장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보안전문가를 꿈꾸는 개발자들이 그 꿈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hn

 

대학생기자 김다은 / 한국외대 태국어과/방송영상학

대학생기자 김서광 / 성균관대 사학과

 

감성을 가지되 환상을 품지 말고 냉정하되 냉혹하지는 말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