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 회의실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안랩人side/포토안랩 2009.03.30 08:33

안랩인이라면 오고가면서 하루에도 몇 번씩은 들르게 되는 곳, 그곳은 어떻게 해서 그러한 이름을 갖게 되었을까? 무심코 부르는 이름에 무엇인가 특별한 이유가 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안철수연구소는 단순히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정말 가치 있고 함께 살아가는 사회에 기여하고자 한다. 그러나 개인 혼자서 이러한 일을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래서 전체 구성원이 공통의 가치를 추구하고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마음을 함께 하고자 노력한다. 그 일환으로 세 가지 핵심 가치와 인재상 등을 회의실 이름으로 사용한다.


안철수연구소의 3대 핵심 가치는 다음과 같다.


1) 우리 모두는 자신의 발전을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한다.

우리 모두는 자신의 발전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그리고 지속적으로 노력한다. 시간이 없거나 자신의 능력이 부족하다고 좌절하거나 현재의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찾도록 노력한다. 방법을 찾는 일은 동료나 회사가 대신 해 줄 수 없으며 자기 스스로 찾을 수밖에 없는 고독한 길이지만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 성실하게 노력하면서 발전하는 사람은 자신감을 가진다. 그리고 그 자신감은 겸손함과 상대방에 대한 배려로 표현된다. 그러나 자신에 대한 만족감은 퇴보의 시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경계해야 한다.


2) 우리는 존중과 신뢰로 서로와 회사의 발전을 위하여 노력한다.

우리는 서로를 존중한다. 선배는 후배를 존중하고, 후배는 선배를 존중하며, 동료 간에 서로 존중한다. 리더는 팀원이 발전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고 본보기가 되며, 팀원은 리더를 신뢰하고, 합리적인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당당하게 의견을 제기하며, 동료끼리는 서로 돕고 때로는 애정 어린 비판에 인색하지 않는다. 부서 간의 관계도 마찬가지이다. 각 부서는 역할이 다를 뿐, 어느 한 부서가 더 우월하거나 더 가치 있는 일을 하는 것은 아니다. 모든 부서는 회사에 꼭 필요하고 그러므로 똑같이 소중하며 평등한 관계이다. 동료 또는 다른 부서와 원활한 협조 관계를 위해서 노력을 아끼지 않으며, 공동으로 해야 할 일이나 책임 소재가 분명하지 않은 일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처리한다. 우리는 한 목표를 향해 합심해서 함께 헤쳐나가는 공동체이기 때문이다.
 


3) 우리는 고객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고객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

우리는 고객의 요구로 탄생되었다. 우리는 고객의 관심과 격려를 기반으로 설립되었고, 현재와 미래 성장의 가장 큰 힘이 고객임을 잊지 않는다. 우리는 질책과 격려를 보내는 소수 고객의 의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또한 말없이 지켜보는 대다수 고객의 소리 없는 의견도 항상 염두에 둔다. 우리는 고객에게 정직하고, 고객과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 우리의 의사 결정의 변하지 않는 기준은 곧 고객이다.


이를 축약해 각각 자기개발, 상호존중, 고객만족이라고 부르며, 그것이 이름이 된 회의실이 6층과 10층에 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A자형 인재가 되었다.”


안철수연구소에는 독특한 인재상이 있다. 바로 ‘A자형 인재’이다. 이는 안철수연구소의 인재상을 잘 표현해줌과 동시에 안철수연구소의 영문 사명인 AhnLab의 첫 글자이기도 하다. A자형 인재는 하나의 큰 일을 하기 위해서는 각 개인이 맡은 일을 열심히 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서로 함께 이루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개념에서 출발한다.



A자형 인재는 그림 상으로 두 가지 해석이 가능하다. 먼저 A자는 사람 인(人)자와 그 사이의 선(━)으로 구성되어 있는 글자라고 볼 수 있다. 한 분야의 전문지식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에 대한 상식과 포용력이 있는 각 개인들(人)이 서로 가교(━)를 이루어서 하나의 팀으로 협력한다는 의미인 것이다. 또 다르게 해석하자면 A자를 삼각형(△)으로 보고, 바람직한 인재가 되기 위해서는 세 가지 요소를 갖추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즉, 전문성, 인성, 팀워크 능력이 삼각구도로 균형을 이루어야 바람직한 인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요소를 이름으로 한 회의실이 10층에 있다.


“우리는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영혼이 있는 승부가 되고 싶다.”


10층 관제룸 옆에는 또 하나의 독특한 이름을 가진 회의실이 있다. 그곳의 이름은 ‘영혼이 있는 승부’다. 이것은 안철수 의장이 2001년에 출간한 단행본 ‘CEO 안철수, 영혼이 있는 승부’에서 따온 것이다. 이 책에는 안철수 의장이 V3를 처음 개발한 1988년부터 코스닥에 상장된 해인 2001년까지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안철수연구소의 창업 배경과 경영 철학,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를 거듭해온 시간과, 매순간 최선을 다해 어려움을 이겨낸 과정이 담겨 있다.


기업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 ‘영혼’이라는 단어는 안철수 의장의 창업 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사람에게 영혼이 있어야 자기 중심을 갖고 인생을 살 수 있듯이, 사람이 모인 조직인 기업도 공통의 핵심 가치가 있어야 의미 있는 존재가 될 수 있음을 함축한 것이다.


지나가던 발걸음을 잠시 멈추고 회의실 문 앞을 바라보자. 거기엔 우리와 닮았고, 우리가 되고자 하는 미래의 내 모습이 빛나는 이름을 걸고 당신을 맞이한다. Ahn

대학생기자 권세라 / 단국대 언론홍보 전공

"사람은 그 자신이 무한한 열정을 품고 있는 일에는 대부분 성공한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가끔씩 엉뚱한 발상과 나이를 거스른 천진함으로 대중을 경악시키기도 하지만, 일상의 대부분을 차분히, 성실하고 부지런한 자세로 맡은 바 충실하게 살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시 2009.03.30 19:1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회의실에도 이름이 있었다니~~
    회의실 이름도 정말 멋져용!!

    • 보안세상 2009.03.31 20:23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회의실에도 이름이 있으니 소프트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이름을 불러줄때 비로소 의미를 가진 꽃이 되듯이 말입니다. 요시님 늘 찾아주셔 고마워요.^^*

  2. 쿨캣7 2009.04.01 17:0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이름 바뀌어서 참신하긴 한데... 개인적으로는... 회의실 이름이 더 헷갈리기도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