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잡지에 등장한 야구하는 직장 동료

봄비도 부슬부슬 내리고, 진해에는 벌써 벚꽃이 피었다는 소식이 넘실넘실 들려오는 것을 보니, 정말 봄이 코앞에 다가왔음을 느낀다. 누구보다도 봄이 오는 소식을 애타게 기다렸던 야구 팬들은 희망과 환희로 가득 찼다. "드디어 삶의 낙이자 삶의 이유를 찾았다."라며 프로야구 시즌의 귀환에 축배를 든 지인도 있다

그리고 드디어 3 30개막전을 시작으로 2013년 프로야구는 7개월 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700만이 넘는 관중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기쁜 소식이다. 그런데 여기 야구장 관람만으론 어림없다! 야구는 직접 해야 제 맛!’이라고 외치며 안랩 사회인 야구팀 안랩 가디언스가입을 권장하는 이가 있으니 바로 안랩 공공사업팀의 정운기 과장이다.



운동 좀 한다는 사람이면 다 안다는 잡지 ‘Men’s Health’ 3월호 두 페이지를 정운기 과장이 장식했다. 그는 작년 10 11일에 창단된 안랩 야구 동호회 ‘안랩 가디언스의 주축 선수이자 야구팀 창단을 주도한 인물 중 한 명이다. 뿐만 아니라 총무로서 팀의 살림살이까지 꾸리는 핵심 인물 중 한 명이다

그가 이런 중요한 임무를 맡은 것은 이미 다른 사회인 야구팀에서 활동해온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력이 화려한 것은 아니다. 야구를 시작한 건 불과 4년 전이다. 대학생 때까진 캐치볼조차 안 해봤고 동전 넣고 배팅 몇 번 해본 것이 전부였다. 우연한 계기로 협력 업체 사람들과 재미 삼아 시작했는데 이제는 사회인 야구팀에서 활동까지 하니 뒤늦게 적성과 재능을 발견한 셈이다. 덕분에 그는 야구 경기가 있는 날이면 출근길이 소풍가는 것처럼 들뜬다고 한다. 

사회인 야구단? 뭐 그냥 캐치볼이나 하는 거겠지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목적은 즐거움과 친목도모이지만 시합에 임하는 자세만큼은 프로선수 급이다. 특히 정운기 과장의 포지션인 투수는 어느 정도의 테스트를 거쳐야만 선발될 수 있다는 조건이 있다

그의 구속은 시속 110km이다. 운동신경이 조금 있는 일반인의 구속이 시속 80km~85km, 사회인 야구를 하고 구력이 조금 있는 사람이 90km~100km라고 하니 그의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또한 투수 과외 훈련을 받은 적도 있다고 하니 얼마나 진지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는지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자격요건까지 있다니 운동신경을 타고났겠군!’ 이라는 생각도 잠시 든다. 하지만 정운기 과장에게 타고난 운동신경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어렸을 때 특별히 잘하는 운동도 없었으며 축구 동호회에도 잠시 몸을 담았으나 주축 선수로 활약하지는 못 했다

그러나 우연한 계기로 시작한 야구에서 남들보다 구속이 빠르다는 사실을 발견한 후 그의 야구 인생’이 시작된 것이다. 운동 젬병에서 영웅으로 변신한 그의 모습은 운동과 담쌓고 지내는 나에게 어쩌면 아직 나에게 맞는 운동을 못 찾은 것뿐일지도 모른다!’는 한줄기 희망(이라고 쓰고 착각이라고 읽는다)을 주었다. 

그의 이번 목표는 소속팀 안랩 가디언스의 리그 3승이다. 목표를 향해 돌진하는 그와 안랩 가디언스동료의 모습에 찬사를 보내며 머지않아 안랩 가디언스의 리그 3승을 축하하는 글을 게재할 날을 고대한다. Ahn


사내기자 홍성지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연수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현탁 2013.04.08 13:52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오 멘즈헬스! 멋지네요!

  2. 엄용석 2013.04.08 16:5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멋있다......

  3. 트라 2013.04.26 09:5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와우~ 멋지십니다 +_+

  4. 안현진 2013.05.29 15:1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아래 사진은 장동건 빙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