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와 헨델이 음악의 아버지와 어머니인 이유

문화산책/컬처리뷰 2013.06.08 07:00

17세기 바로크 시대를 풍미하던 대표적인 음악가 바흐와 헨델.

그들은 각자 음악의 아버지 바흐, 음악의 어머니 헨델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음악에는 얕은 지식을 가지고 있는 대학생기자가 공부한 그들의 인생과 대표적인 작품 몇 가지를 소개해 본다.

 

 요한 세바스찬 바흐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음악의 아버지 바흐(Johann Sebastian Bach, 요한 세바스찬 바흐, 1685~1750, 독일)


대부분의 사람이 '클래식'이라고 일컫는 서양음악에서 바흐는 그야말로 바로크 시대를 주름잡은 절대적인 존재이다. 때문에 그를 음악의 아버지라고 부른다. 17세기 당시 음악에 교회가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었기 때문에 그의 음악에서는 신앙심과 경건함을 빼놓을 수 없다.


개인적으로 바흐의 음악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곡은 '토카타와 푸가'이다. 바흐 특유의 오르간 음이 귀에 또렷이 남기 때문인 것 같다. '따라라~ 따라라라라라라'.




주로 비극적이거나 음산한 분위기에서 그의 음악이 많이 쓰였기 때문에 나머지 부분도 음산할 것만 같은 느낌이다. 익숙한 피아노 음보다 오르간의 음이 좀더 음산하기 때문인 것 같다. 하지만 비극적인 첫 도입부에 비해 토카타와 푸가의 나머지 부분은 오히려 경건하고 웅장한 느낌이 든다. 


실제로 바흐는 유명한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나 교회에서 궁정악사로서 신성하고 경건한 음악을 만들며 살아왔다. 때문에 그의 음악의 대부분은 바로크 시대의 신앙심을 기반으로 한 음악으로 푸가가 대표적이다.


그는 궁정악사를 하며 교회를 위한 음악을 만들며 가난하고 평탄하게 살아왔기 때문에 실제로 생전에는 그다지 주목받지 못하는 음악가였다. 사후에 멘델스존이 흩어졌던 그의 악보를 모으고, 그의 음악들이 재조명받으며 음악의 아버지라고 불리게 되었다.


그렇다면 헨델은 왜 음악의 어머니라고 불리게 되었을까.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음악의 어머니 헨델(Georg Fredric Handel, 게오르그 프리드리히 헨델, 1685~1759, 독일).


헨델은 바흐와 동 시대, 같은 국가에서 태어나 나중에는 영국으로 옮겨갔다. 바흐가 바로크 시대의 표준이라고 불릴 만큼 큰 틀을 잡아놓았다면 헨델은 실질적으로 음악으로 다양한 방면에 접목했기 때문에 살림을 잘 꾸려나갔다고 하여 음악의 어머니라고 불리게 되었다.


실제로 바흐는 음악가 가문에서 자라 신앙심을 바탕으로 궁중악사로서 조용히 작곡을 하며 살았다면, 헨델은 그의 사업가적인 면모로 그의 음악을 돈과 연관시키는 능력이 있었다. 따라서 그는 결혼도 하지 않고 자유롭게 음악활동을 하며 살았고, 그의 음악을 오페라로 발전시켜 많은 돈을 벌어들이기도 했다.


그들의 삶은 너무나도 달랐고 음악 또한 달랐기 때문에 어쩌면 비교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그들의 음악관은 뚜렷했고 같은 바로크 시대에 뚜렷이 나타나는 그들의 음악관들로 인해 음악의 아버지, 어머니라는 별칭을 갖게 되었다.


헨델의 음악에 대해 공부하면서 다시 한번 되짚게 된 대표적인 음악, 수상 음악(Water Music).



Water Music

아티스트
Sir Neville Marriner
타이틀곡
-
발매
2003.03.05
앨범듣기


독일에서 태어나고 사랑받았던 헨델은 오페라를 맘껏 발휘하기 위해 영국으로 거주지를 옮겼다. 독일의 왕이었던 조지1세가 독일로 돌아오라고 요청했으나 헨델은 거절했다. 그 일로 조지1세의 미움을 샀는데, 영국의 앤 여왕이 갑자기 사망한 후 조지1세가 영국 왕위를 물려받는 일이 발생했다. 걱정하던 헨델은 1717년 여름, 템즈 강에서 새 국왕의 뱃놀이 연회가 열린다는 것을 알고 '수상 음악'을 작곡한다. 조지1세가 이 음악에 굉장히 만족하여 과거의 헨델에 대한 감정을 버리고, 앤 여왕 이상으로 헨델을 우대했다고 한다.


한편, 그의 대표적 음악인 '울게 하소서'는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Rinaldo)'에 나오는 노래이다. 사랑하는 연인 중 남자 리날도는 전쟁터로 가고 여자 알미레나는 인질로 잡혀 헤어진다. 적국의 왕이 알미레나에게 사랑을 고백하지만, 그를 거절하며 자신의 슬픈 운명을 탄식하는 알미레나의 노래이다.




파리넬리 (2011)

Farinelli the Castrato 
8.7
감독
제라르 코르비오
출연
스테파노 디오니시, 엔리코 로 베르소, 엘자 질버스타인, 예로엔 크라베, 카롤린 셀리에르
정보
시대극, 드라마 | 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 110 분 | 2011-06-30

'울게 하소서'는 영화 '파리넬리'에 삽입되어 대중의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파리넬리는 그 당시 가장 유명했던 카스트라토(Castrato)의 음역을 가졌던 파리넬리(Farinelli)의 실제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나는 처음에 '울게 하소서'를 듣고 아름다운 여성 소프라노의 목소리인 줄 알았다. 파리넬리는 그 당시 남자 테너보다는 높은 음역을 가지고, 여자 소프라노보다 힘 있고 신비로운 목소리를 가진 사람이었다.


영화 속에서 파리넬리의 목소리는 카운터 테너와 여성 소프라노의 목소리를 합성했을 정도로, 현세에는 파리넬리와 같은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진 사람은 없다고 한다.



카스트라토(Castrato) : 17세기, 여성이 오페라 무대에서 노래하는 것이 금지되어 변성기 이전의 사내아이를 거세시켜 맑은 고음으로 노래하게 했다. 그들을 카스트라토(Castrato)라고 부르며, 성공한 카스트라토는 실제로 1퍼센트도 되지 않아 대부분이 비참한 삶을 꾸려가고나 한을 품고 자살로 삶을 마감했다고 한다.

           [출처-네이버캐스트 : 카스트라토]



간단히나마 바흐와 헨델의 대표적인 곡들을 접하면서 천천히 더 많은 곡들의 내용과 음악을 들어보고 싶다는 느낌을 받았다. 클래식 음악은 음악문화가 가장 활짝 폈을 때 학문으로 잘 정리되었을 뿐, 서구 문화를 좇는 것도 아니며, 귀족들만의 음악도 아니다. 클래식이 어렵다고 그냥 지나칠 것이 아니라  편안하게 감상해보는 것도 좋다. 잘 정리된 책과 함께 감상한다면 보다 더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Ahn




대학생기자 이수진 /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이 되자!

언젠가 제 일에 대하여 대가를 얻을 때, 

"저 사람은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이야."

라는 말이 아깝지 않을 만큼 스스로를 성장시키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안나 2014.02.26 02:50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잘보고갑니다.
    바로크 음악에대해 많은 공부가 되었어요^^

  2. 계대생 2014.12.06 21:5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