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를 감동시킨 청소부 아주머니

'아름다운 토요일'의 기증품 접수가 한창이던 어느 이른 오전이었다. 

한 분이 큰 가방을 들고 오시고는 이리저리 둘러보시며, 
'아름다운 토요일' 행사에 물품을 기증하려는데
누구에게 주면 되냐고 물으셨다.

그 분은 평소 내가 이모님이라고 부르던 임복순님이었다.
안철수연구소의 청소와 시설 관리를 담당하고 계신 분들 중 한 분으로,
마주칠 때마다 언제나 따뜻한 미소로 인사해주시는 분이다. 

이모님이 건넨 가방 안에는 외투와 바지 등 옷가지 5점이 가지런히 들어 있었다. 너무나 뜻밖인 큰 선물에 받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당황하고 있는 나를 뒤로 하고, "그럼, 나 간다." 하고 웃으면서 떠나시는 것이었다.

다음 날, 8시 반에 출근을 한 내 책상 위에 한 꾸러미의 짐이 있었다.
'누가 이렇게 아침부터 기증품을 갖다 놨지?'

내용물을 살펴보니 얼마 신지 않아 새것처럼 보이는 구두 3켤레가 있었다.
그리고 책상 한쪽에 떨어진 포스트잇.
'임복순'이라고 적혀있었다. 

문득 생각했다.
'회사에서 이모를 본 지 4달이 넘었지만 나는 이모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자리에서 일어나 무작정 이모를 찾았다.

이모는 회의실 청소를 하고 계셨다.
청소가 끝나길 기다려 약간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이모, 이모는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쉰다섯. 많이 먹었지?"
"와, 그렇게 안 보이는데. 훨씬 젊어 보이세요."
"젊어 보이기는. 우리 큰아들이 31살이여. 둘째 아들놈도 28이고."

"아드님들이 다 장성했네요."
"그치, 우리 남편이 스물넷에 낳은 거니께. 내가 남편보다 1살 많어."
"와, 그 당시 연상연하 커플이면.. 이모, 그러면 여기서 일하신 지는 얼마나 됐어요?"
"한 2년 됐나? 여기서 일하기 전에는 남성복 공장에서 10년 일했어. 그 전에는 출판사에서 일했고."  

"그렇구나... 이모 그런데 아름다운 토요일 행사엔 어떻게 참여하시게 된 거에요?"

"그냥... 평상시에 그런 거에 관심이 많았어. 봉사나 기부 같은 거. 그래서 이런 행사 있으면 무명으로 기부도 하고 그랬지. 교회에서 교도소나 고아원으로 선교도 많이 나가봤고."
"일하시느라 힘드실 텐데 정말 대단하세요."
"이게 뭐가 대단혀다고. 바이러스 잡느라고 고생하시는 분들이 더 대단하지."

"앞으로도 이런 행사 있으면 계속 참여하실 거에요?"

"그럼, 기부나 봉사 같은 거는 자신을 위한 것 같아.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이 기쁘고 기부함으로써 얻는 게 더 많고, 그런 거지. 앞으로도 기회가 있으면 계속 참여하고 싶어."

이모님은 날 향해 웃어보이시고는 청소 도구를 챙겨 회의실을 나가셨다.

이모님께 보답을 하고 싶어서 책상을 뒤져 봤지만 드릴 거라곤 'V3 365 클리닉'밖에 없었다. 그 작은 선물에도 이모님은 기뻐하면서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고 다음 번엔 민망해서 기부 못하겠다며 웃으셨다.

아름답지 않은 기증이 어디 있겠냐마는, 나는 이 특별한 기증 이야기를 사내 게시판에 올렸고 안철수연구소는 올해, 작년보다 약 1,000여 점이 증가한 3,400점의 기증품을 아름다운 가게에 전달했다. Ahn



- B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도봉봉 2009.12.09 09:0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아악~보안세상님. 아름다운 토요일을 위해 바쁘게 일하시고 계시는군요.
    저도 너무너무 기대가 된답니다.
    의장님은 요즘 너무 바쁘셔서 참석이 힘드시겠지만 저는 꼭 참석하겠습니다.^0^
    주위 친구들에게도 막 소문내고 있어요~~

  2. 세피라 2009.12.09 11:5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예전에 컴퓨터과 2학년생들이 실습실에 남아서 코딩과제를 하고 있는데
    뒤에서 청소를 하시던 아주머니가 버그를 집어주고 가셨다는
    도시괴담같은 이야기를 들어서 혹시 비슷한것인가 했네요. ^^

    내용은 더 기분좋은 도시훈담이군요. ㅎㅎ

  3. 제너두 2009.12.09 12:3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항상 묵묵히 일해주시는 분들이 있기에 우리는 맘 편히 일할수 있겠죠.
    그렇지만 예전 벤처들은 본인들이 직접 청소를 하며 주인의식을 가졌지만, 요즘은 굳이 내가 안해도 되~~라는 마인드들이 많이 늘어나서 힘들어 하시는 아주머니들이 많지요.

    자주 도와드리며 가족같이 간다면 문제 없을 것입니다^^;
    빼빼로 데이때 빼빼로 드리니 참 좋아하시더라구요..ㅎ

  4. 요시 2009.12.09 13:1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저희 학교도 청소부 아주머니가 있는데 ㅎㅎㅎ
    항상 마주치면 인사를 드리는데 너무 좋아하셔서 맨날맨날 인사해요 ㅎㅎㅎ
    기분이 좋아지는 글이네요^.^

  5. 달콤시민 2009.12.09 13:2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우와~ 완전 감동스러운 이야기입니다~
    넘넘 멋진 아주머니세요!

    우리사회는 흠.. 상위 10% 부자들의 미담보다 우리 서민들의 미담이 훨씬 많은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

    저도 제것을 더 나누겠어요~!

  6. 광년이 2009.12.09 14:1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마음이 훈훈해지는 글이네요..^^
    연말연시를 맞아 마음 훈훈한 글들이 많이 올라오면 좋겠네요

    오늘하루 행복하시길!!

  7. 10대의비상 2009.12.09 15:3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마음도 훈훈! 얼굴도 훈훈하시네요^^*

    간만에 따뜻한글 읽고 갑니다~ㅎㅎ

  8. 티런 2009.12.09 17:0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추운날씨에 훈훈한 풍경을 보고가는것 같아 좋네요^^
    편안한 퇴근시간 맞이하세요~

  9. 미자라지 2009.12.10 00:1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좋은일 하시네요...^^
    저도 아름다운 가게 가끔 갔었는데..
    요즘은 가보질 못하네요..^^;;ㅋ

  10. 라이너스 2009.12.10 10:4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미소가 아름다운 분들이십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1. 악랄가츠 2009.12.10 20:4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사랑과 정이 넘치는 안랩!
    이러니 안 좋아할 수가 없잖아요!
    글을 읽으면서, 제 마음이 다 따뜻해지네요! ㅎㅎㅎ
    이모님 건강하세요! >.<

  12. 드자이너김군 2009.12.11 00:00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오오~ 정말 아름다운 분들이에요~
    안랩에서 이렇게 좋은 일을 해오시고 계셨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