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아이디어 살려주는 독특한 동기 부여 제도

안랩人side/안랩팀워크 2010. 12. 15. 05:00

작은 아이디어 하나가 기업을 넘어서 전세계를 변화시키는 시대. 안철수연구소 또한 컴퓨터도 사람처럼 아프고 병이 나면 백신으로 치료해야 한다는 아이디어 하나로 우리나라를 넘어 글로벌 통합 보안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러한 안철수연구소에는 작년부터 직원들의 아이디어 활성화와 자율적인 개발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iQ'라는 특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작은 아이디어(i)도 소중히 해 정식 프로젝트로 자격을 부여한다(Qualify)라는 뜻을 가진 iQ 제도에서 올해 최고 등급을 수상한 웹쉴드(WebShield)팀의 김윤석 책임연구원과 김한주 선임연구원을 만나보았다.

원래 담당하는 업무는 무엇인가?
둘 다 보안기술팀에서 '안랩 온라인 시큐리티(AOS)' 제품 개발을 맡고 있다. AOS는 안티바이러스, 안티키로거, 방화벽, 시큐어 브라우저(Secure Browser)의 네 가지로 구성되는데, 이 중 시큐어 브라우저 개발을 담당한다.

iQ 제도에 지원한 계기는?
올해 증권사에서 메모리 해킹 이슈가 터졌을 때 시큐어 브라우저가 많은 증권사와 은행에 소개되었다. 그런 과정에서 고객사 담당자와 여러 차례 만나다보니 시큐어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이를 개선해보면 어떨까 생각한 후 iQ를 준비했다. iQ 제도에서 좋은 등급을 받는 것을 기대하기보단 좋은 제품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기존 고객사에 시연을 할 때마다 이번에 상을 받은 기능이 꼭 필요하다고 매번 느꼈기 때문이다. 금융권뿐 아니라 포털 등에도 공급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았고 iQ에 지원하게 되었다.

iQ 지원을 위해 준비한 기간은? 
약 4개월 정도이다. 물론 기존 업무가 있기 때문에 iQ만을 주력해서 4개월 동안 한 것은 아니고 막판 한 달 동안 집중적으로 했다. 다행히 초기에 적용 여부에 대한 결론을 얻어서 생각보다 진행이 빨랐다. 

웹쉴드 개발을 하는 과정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생각했던 게 구현이 될지의 여부였다. 시도했던 것이 새로운 개념이라 실제로 완성할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 그리고 아무래도 성가신 면이 없지 않아 있다. 개발 외에도 자료 발표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기존 업무가 있기 때문에 iQ만을 주력해서 할 수는 없다. 그런 점에서 개발의 연속성이 끊어지는 부분이 약간 어려운 부분이다. 아마도 그건 해야 하는 일과 하고 싶은 일의 차이인 것 같다. 언제까지 해야 하는 게 정해져 있는 일과, 내가 관심이 있는 일 사이에서 시간과 노력을 잘 배분하고 조정할 필요가 있다. 

웹쉴드의 추후 개발이나 작업 상황은 어떻게 되고 있나?
내년쯤에 제품화할 가능성이 크다. 우리가 소속된 개발팀에서 웹쉴드를 제품화하기로 결정해 단계를 밟는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선점과 특허가 중요한 제품이라 말씀드릴 수 없어서 아쉽다.

iQ의 장점이라면 어떤 것이 있을까?

개인적인 아이디어가 있어도 기존 업무가 있기 때문에 진행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iQ 제도를 통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결과물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책임감이 따른다. 이런 점이 혼자 일을 진행하는 것보다는 훨씬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데 유리하다. 그리고 iQ를 진행하면서 CEO 앞에서 시연을 포함해 평가를 받고 제품이 될 수 있겠다 없겠다 등 다양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후 iQ 참여를 원하는 동료 안랩인에게 팁을 준다면?
어떤 아이디어든지 완성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완성을 못하는 이유는 개발자들이 너무 일을 크게 생각해서인 것 같다. 완성할 수 있는 제품 아이디어를 생각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번 웹쉴드 같은 경우도 우선 이게 가능한지 아닌지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정도였다. 완벽한 제품화도 좋지만 그 가능성을 증명해 보인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안철수연구소 iQ 제도>

- 정해진 엄무 외에 직원 스스로 참신한 연구개발 아이템을 기획하고 자율적으로 팀원을 구성해 프로젝트를 추진하도록 독려하는 제도. 즉, 신제품, 신기술(기능), 비지니스 모델 등을 다양한 관점에서 보고, 업무 외 시간에도 열정을 발휘하는 구성원에게 동기부여를 하는 것이다.

-사업성, 혁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익스트림, 엑설런트, 익사이팅의 3등급으로 평가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성과물이 제품화할 경우 해당 프로젝트의 참여자가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조정하며 필요시 인력을 추가 지원하기도 한다. Ahn

 

사내기자 유지형 / 안철수연구소 디자인팀 연구원
사진. 사내기자 황미경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차장

 

대학생기자 차승학 / 중앙대 사회학과

Don't bother just to be better than your contemporaries or predecessors. Try to be better than yourself. - William Faulkner의
 말처럼 '지금의 나'를 넘어서기 위해 하루하루 노력하는 안철수연구소 대학생기자 차승학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