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무법자 다스리는 또 하나의 보안관

사이버 세상의 안전을 지키는 이들의 땀과 노력은 티가 나지 않지만, 그들이 없다면 사이버 세상은 무법천지가 되고 말 것이다. 우리가 만난, 문화체육관광부 보안관제센터를 지키는 보안관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 '베스트'로 사이버 안전을 지키고 있었다.

한국의 문화산업이 꽃을 피우고 인터넷을 매개로 전세계와 교류하는 현재에 그들의 어깨는 유난히 무거워 보였다. K-pop에 세계가 들썩일 때 그들은 저작권과 싸우고 있었고 프랑스에서 우리의 외규장각이 반환될 때 그들은 박물관의 트래픽 관리를 놓고 고심하고 있었다. 톱니바퀴처럼 빈틈 없이 대한민국의 문화를 지키느라 한 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것이다. 하지만 직접 만난 보안관들의 얼굴은 행복하고 편안해 보였다. 흡사 안철수 교수를 보는 듯하달까? 
인터뷰 또한 화기애애하게 진행되었다. 

- 담당 업무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달라.
안철수연구소 보안관제팀의 일원으로서 파견나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보안을 담당하고 있다. 해킹, 홈페이지 위변조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해 이슈가 있을 때 주의를 권고하고 초동 대응부터 분석, 조치 요청, 현장 대응(포렌식)까지 맡는다. 

- 보안 관제의 특징을 요약하자면?
관제 업무는 CERT팀이 맡는 원격 관제와, 보안관제팀이 맡는 파견 관제로 나뉜다. 원격 관제는 본사에서 하고 파견 관제는 고객사에 직접 파견되어서 근무한다는 차이가 있다.  

- 보안관 제도의 의미를 설명해주세요.
보안관들은 안랩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다. 고객하고 가장 많은 접점을 갖고 있는 파트이기 때문에 보안관의 말 한 마디 능력 하나하나가 안랩의 대표가 된다고 할 수 있다. 안랩의 파워를 최전선에서 보여주고 솔루션을 대표로 제안하는 역할인 것이다. 

- 파견 근무의 어려운 점은?
어떤 이슈가 발생할 경우, 고객이 보안관 하나하나를 안랩이라고 보기 때문에 긴장이 된다. 하지만 그것이 우리들의 역할이기 때문에 즐겁게 최선을 다한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와 상호보완하고 협력하는 관계가 잘 구축되어 어려운 점을 수월하게 극복하고 있다. 

- 본사가 그립지 않나?
행사나 다양한 소식을 소식통을 통해서 접하다 보니 직접 느끼지 못 하는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고자 한 달에 한 번씩 홈커밍데이를 개최한다. 매달 셋째 주 목요일에 본사에 모여서 사이트 이슈나 독서토론회를 하고 생일 등의 대소사를 서로 챙겨주고 저녁식사까지 하면서 회포를 푼다.

- 최근에 흥미로웠던 홈커밍데이가 있었나?
우리 회사 제품 정보를 받을 수 있어 유익했다. 그러한 정보를 가지고 고객의 요구에 맞는 솔루션 제품을 제안하고 수익성에서 알파를 만들어낼 수 있어 뿌듯했다. 과거에는 이러한 부분이 단계가 복잡했는데 지금은 빠르게 처리되어 수월해졌다. 

-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는지?
모든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유지되는 것만으로 충분한 보람을 느낀다. 위험 상황에서도 대응책에 따라서 무사히 서비스들이 유지가 되는 것이 보안관들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특히 국민적 이슈에서도 담당 기관이 무사할 때 더욱 보람을 느낀다. 보안관제는 특히 사람이 직접 운영하기 때문에 팀원 간 협력에 따라 정탐과 오탐이 결정날 수 있기 때문에 동료애도 보람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 안랩의 보안관이 차별되는 점은 무엇인가?
안랩이 우리나라 유일의 자체 안티바이러스 기술을 보유한 회사라는 것이 최대의 장점이다. 특히 요즘 대부분의 보안 문제는 악성코드에 관련되기 때문에 보안 솔루션에서부터 차별화가 된다. 

- 동료에게 고마움을 느낄 때는?
우리는 공동운명체라서 내가 아프면 다른 사람이 내 몫을 해야 한다. 새로 관제 업무를 맡은 일에 익숙하지 않은 동료조차 힘들어도 드러내지 않고 묵묵히 하는 모습에 고마움을 느낀다. Ahn 

대학생기자 윤대원 / 아주대 미디어학부/정보및컴퓨터공학부
사내기자 정광우 / 안철수연구소 솔루션지원팀 대리

사진. 사내기자 송창민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과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철이 2011.07.27 15:5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묵묵히 수고하시는 분들이군요..
    책임감이 참 크실듯 합니다.

    그런데 아래 "우리나라 유일의 자체 안티바이러스 기술을 보유한 회사라는 것" 이것은..
    맞는말인가요? 하우리나 이런것도 자체엔진에 더해서 외산을 더해 서비스하는것이지만 자체엔진은 보유하고 있는것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