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홀러를 유혹하는 새로운 매력, 아일랜드

문화산책/여행 2012. 1. 15. 07:00

혹시 2012년에는 영어 또는 새로운 경험을 위해 워킹홀리데이를 준비하고 있는가? 그럼 떠나자! 아일랜드로! 

 

 

워킹홀리데이(working holiday)는 워킹홀리데이 협정체결국 청년(대체로 18-30)들이 상대방 체결국을 방문하여 일정기간(대체로 12개월) 동안 관광과 제한적 형태의 취업을 병행함으로써 그 나라의 문화와 생활을 체험하면서 학습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11개의 국가 및 지역과 협정을 체결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제일 많이 방문하는 나라가 호주이. 자세한 정보는 http://www.whic.kr/ 를 참고하길 바란다.

 

주로 워킹홀리데이를 하려는 사람이 학생이고, 영어를 위한 목적이 가장 크다. 그래서 영어권인 호주와 뉴질랜드, 캐나다를 많이 가려고 한다. 호주 등의 나라에 간 워홀러(워킹홀리데이를 가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유용한 정보가 많아서 사람들도 더 안심하고 가려고 한다. 그래서 호주에는 한국사람들도 많다. 몇몇의 워홀러들은 한국어만 구사하다가 돌아왔다는 얘기도 한다. 개인 차가 있겠지만 워킹홀리데이를 준비하면서 뭔가 더 새로운 나라는 없을까?’라는 의구심을 갖게 되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강력하게 아일랜드를 추천하겠다.

 

아일랜드는 아닌가요? 여기서 말하는 아일랜드는 ‘Island’가 아니라 ‘Ireland’이다. 유럽에 있는 나라로 한국보다는 작은 나라이다. 영국과 아일랜드의 차이를 잘 모르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영국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그리고 아일랜드 섬에서 아일랜드를 제외한 북 아일랜드를 포함한 연합왕국을 이르는 말이다.

 

언제 아일랜드가 협정체결국이 되었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분명 많을 것이다. 그도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아일랜드가 협정체결국이 된 지 올해가 3년째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생소하게 느낄 수 있다.

 

워킹홀리데이로써의 아일랜드의 강점은 영어와 관광이다. 다른 나라에서 영어를 배우지 못하고 관광을 하지 못한다는 것이 아니라, 영어공부하고 관광할 수 있는 좀 더 좋은 조건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아직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나라이기에 아일랜드 내에 있는 한국인의 워홀러가 적고, 영국식 영어를 배울 수 있다. 또한 유럽권이기 때문에 여행 목적으로도 Good! 아일랜드 바로 옆이 영국이기 때문에 올해 간다면 2012 런던올림픽을 즐길 수 있다.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 등의 유럽도 저렴한 금액으로 여행할 수 있으니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2가지 강점만으로도 많은 워홀러들이 매력을 느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자도 아일랜드로 워킹홀리데이를 준비하면서 꽤 많은 고심을 했지만 지금은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아일랜드 워킹홀리데이는 상반기, 하반기 총 2회 신청을 받으니 유의하고 관심을 갖길 바란다. Ahn

대학생기자 윤소희 /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윤소희가 '보안세상'에 왔습니다. 아직도 절 모르신다구요 ? 더 강한 파워, 더 색다른 매력, 더 불타는 열정으로 ! 풋풋함과 눈웃음까지 겸비한 여자! 그리고 뻔뻔함까지 ! 누구라도 기억할 만하지 않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랄가츠 2012.01.16 06:06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저도 훌쩍 떠나고만 싶은데...
    왜 이리 장애물이 많은지 모르겠어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