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의 창세기 <백년 동안의 고독>이 고전인 이유

문화산책/서평 2012. 2. 12. 07:00

 

남미 지은 대한민국에서 가기가 힘든 곳 중 하나이다.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경비가 부담돼서, 언어 문제, 치안 문제 등으로 많은 이들이 가고 싶어도머뭇거릴 수밖에 없는 곳이다. 그래서 그런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는 책, 가브리엘 가르시아 메르케스의 소설 백년 동안의 고독’을 소개하려고 한다.

백년동안의 고독은 1982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고전으로 네이버 '지식인의 서재'에서많은 지식인이 선정한 도서이다.

백년동안의 고독은 마을에서 도시로 팽창하다가 신기루처럼 사라져간 마콘도를 무대로 부엔디아 일족의 역사와 기이한 사건들을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룬다

소설이지만 모든 것을 허구로 받아들일 수 없기도 한데, 작가가 100년 동안 돌고 도는 부엔디아 가문의 역사를 통해, 실제 남미의 건설 역사를 보여주기 때문이다작가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자유분방한 상상력을 표현하고, 인물을 과장하고 희화화하여 웃음을 자아낸다.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이런 요소는 그의 문체에 의해 오히려 현실적이고 일상적인 요소보다 더 현실적으로 받아들여진다.

100년 전, 부엔디아는 자신의 마을을 건설하기 위해마콘도’를 건설하고, 그의 아들 부엔디아 대령은 32차례의 반란을 주도하며정부와 대치하고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는다. 하지만, 종국에는 권력에 도취되고, 부엔디아 집안의 유전적인 고독과 쓸쓸함에 젖어 그의 어머니조차 가까이 접근하지 못 하게 한다.

작품을 조금만 더 들여다보면, 이 소설이 남미만의 이야기가 아니라인간의 반복되는 역사와 인간의 본성과 내면을 묘사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부엔디아 집안 자식들의 이름이 돌고 돌 듯이.

최초의 인간은 나무에 묶기에 될 것이오, 최후의 인간은 개미의 밥이 될 것이다.’라고 예언한 집시 멜키아데스의 말을, 100년이 지나부엔디아 일족의 마지막 생존자인아우렐리아노가 겨우 깨닫게 된다. 그와 동시에부엔디아 가문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다
.

한 집안의 4대 또는 관점에 따라 5대에 걸친 이야기를 통해 라틴아메리카의 창세기이자 묵시록을 펼쳐낸 가브리엘 가르시아 메르케스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그리고 타임즈를 비롯해 오프라 윈프리 북클럽에서까지 선정한 것은라틴아메리카뿐 아니라, 전 인류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기 때문일 것이다. Ahn
 

대학생기자 최시준 / KAIST Mangement Science

안철수연구소가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가고 있듯이,

저, 최시준은 '세상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이름'이라는 길을 향해 걸어갑니다. 지금 이 순간 여러분은 어떤 길을 향해 가고 있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돌양 2012.02.12 07:0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