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자기개발의 좋은 예, 업무 서적 번역하기

최근 수없이 발생하는 해킹 사건들 때문에 IT에 종사하는 사람은 눈코뜰새없이 바쁘다. 해킹을 미리 예방하는 사람해킹이 발생했을 때 대응하는 사람, 발생 후 처리하는 사람까지 모두 우리의 안전한 IT세상을 위해 힘쓴다

 

안랩(구 안철수연구소)에도 여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는 이들이 많다. 이러한 바쁜 업무에도 IT 서적을 번역해 출판한 이들이 있다. 바로 '해킹과 침투 테스트'를 번역한 김선국, 양우철 컨설턴트이다현재 기술컨설팅팀에서 모의해킹 및 취약점 진단 업무를 하는 이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들이 하는 업무와 관련된 서적을 번역했다.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기는 쉽지 않고, 직업으로 삼는다 해도 관심과 사랑을 오래 유지하기는 더욱 쉽지 않다스스로 하는 일에 대한 애착, 그리고 그 일을 왜 하는지에 대해 스스로 답할 때, 그 일의 진정한 의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자신이 하는 일에 대한 애착으로 빚은 이들의 책은 그래서 더 값진 성과라고 할 수 있겠다. 좋아하는 일을 즐거운 마음으로 해나가는 두 사람을 만나 번역서를 출판한 동기와, 그들이 하는 모의해킹 업무의 매력을 들어보았다.

왼쪽부터 양우철, 김선국 컨설턴트

 

-번역서를 출간한 계기는 무엇인가요?

사실 이 분야를 공부하는 데 마땅한 교재가 없는 게 현실이에요. 있다고 해도 분량이 상당히 방대하고 내용이 난해하기 때문에 쉽게 접근하는 것이 어렵지요. 그러다 보니 이 분야에 관심이 있고 또 공부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어요. 그런 차원에서 직접적인 도움은 아닐지라도, 이 분야에 대한 전반적인 큰 그림을 쉽게 설명해 주고 싶었어요  

-다른 책과 비교해 차별되는 점은 무엇인가요?

다른 보안 서적과 달리 대상을 정하는 것부터 보고서 작성까지 전체적인 아웃라인을 그려줘요. 어떤 과정을 거치고 무엇을 하게 되는지 단계별로 잘 정리했어요. 모의해킹을 업으로 하는 이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고, 보안에 관심 있는 사람은 이 책을 시작으로 여러 공부를 할 수 있어요 

-번역서를 출간하는 과정에 어떤 어려움이 있었나요?

평소 다른 번역서를 읽어보면 번역의 내용이 어색하고 서툴게 느껴지는 것들이 있었어요. 그런데 막상 저희가 번역서 출간을 준비하다 보니, 원문을 우리말로 바꾸는 작업이 생각보다 너무 어렵더라고요. 영어 원문의 뜻을 그대로 살려 번역하면 너무 번역한 티가 많이 나고, 반대로 원문의 뜻을 어느 정도 유지한 채 우리말에 익숙한 표현으로 하면 원문의 뜻이 잘 살지 않더라고요. 한국 사람이 읽기에 가장 알맞은 한국어를 선택하는 작업이 가장 중요하고 또 어려웠어요. 

-번역서를 출간하고 나서 얻은 것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요?

기본에 조금 더 충실해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사실 무슨 일이든지 기본이 가장 중요하지만, 가장 소홀해질 수 있거든요. 그런 점에서는 이번 번역을 통해 기본에 더 충실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마치 예전으로 돌아가서 학생이 된 것처럼 처음부터 차근차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평소 어떤 책을 보시나요?

다양하게 많이 읽으려고 해요. 최근에는 미래학과 관련된 <드라이브>를 읽었어요. 그 책을 읽으면 원하는 목표를 성취하는 데 가장 큰 동기가 무엇인지 잘 나와 있지요. 아주 흥미롭게 읽었어요.

  

   


   -모의해킹은 어떤 매력이 있나요?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고 탐구하는 측면에서 많은 매력적이고, 모르던 것을 알게 되는 성취감이 참 매력적이에요. 수학 문제를 한 시간 동안 끌다가 딱 푸는 순간의 쾌감과 유사한 면도 있어요.

-모의해킹 시 힘든 점은 무엇인가요?

, 네트워크, 시스템, 정보보호 장비를 포함해서 요즘에는 모바일 쪽도 다루고, 모의해킹 범주에 포함되진 않지만 리버스 엔지니어링 분야까지도 다루어요. 이처럼 다루는 기술이나 범위가 많기 때문에 그것을 습득해야 하는 지식의 양이 많을 수밖에 없어요. 한번 익히면 잊어버리면 안 되는데 시간이 지나면 어느 정도는 기억해도 세부적인 건 잊어버리게 돼요. 한번 공부하면 끝이 아니라, 새로운 것을 계속 습득해야 하니 그 점이 힘든 것 같네요.

-컨설턴트가 되려면 어떠한 준비가 필요할까요?

꼭 컨설턴트가 아니더라도 IT나 보안 분야에서 일하기를 원한다면 영어 공부를 많이 했으면 좋겠어요. 유용한 기술 문서가 주로 영어로 되어 있거든요. 저는 영어를 번역하지 않고 그 자체로 이해하는 연습을 많이 했어요.

그리고 새로운 기술을 부지런히 공부하려는 자세, 공부하다 막히는 부분이 있어도 끝까지 하려는 자세 등 마음가짐이 중요해요. 도전하고, 생각하는 마인드가 중요한 거지 공부는 두 번째인 것 같아요.

-앞으로 목표는 무엇인가요?

더 배우고 싶어요. 배움을 멈추는 순간 도태된다는 말처럼 끊임없이 배우고 싶어요. 스스로를 향해 끊임없이 발전을 요구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Ahn

 

사내기자 박정우 / 안랩 A-퍼스트팀

사람이지만 주로 '개구리'로 많이 알려져 있으며,
재밌고 따뜻한 보안세상을 만들기 위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대학생기자 김성현 / 수원대 컴퓨터학과

눈앞에 보이는 결승점을 향해 달리는 100m 선수가 아닌 저 멀리 열망하는
목적지를 향해 뚜벅뚜벅 걸음을 욺기는 우둔한 답사자가 되자.

대학생기자 엄석환 / 숭실대 영어영문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탐진강 2012.06.07 14:3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자기 일에 충실한 것은 물론 업무에 연관된 책 번역까지 하다니 놀랍습니다.
    멀리서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