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도 당당한 아시아 대표 우리 IT 기업의 활약

안랩人side/포토안랩 2012. 7. 4. 07:00

글로벌 보안 기업 안랩이 6월 11일(현지시각)부터 14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글로벌 보안 컨퍼런스인 ‘가트너 시큐리티 & 리스크 관리 서밋 2012’에 참가했습니다.

안랩은 국내 대표 보안 업체로서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가트너 서밋'에 참가했습니다. 아시아 최초라는 점에서 안랩이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를 넘어 세계 대표 보안 업체로 뻗어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옅볼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또한 '가트너 서밋 2012’는 세계 최대의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주최하는 세계적 규모의 보안 컨퍼런스로 순수 국산 보안 기술력을 소프트웨어의 중심인 미국에 소개한다는 데 의미가 컸습니다.

지금부터 세계 무대에서 당당했던 안랩의 모습을 사진으로 살펴보겠습니다! ^^ 

이곳이 '가트너 서밋'이 열린 워싱턴D.C의 gaylord national hotel의 모습입니다. 역시 세계적인 보안 컨퍼런스답게 행사가 열리는 호텔의 모습도 정말 멋있었습니다.  

행사장 바로 앞, 수 많은 요트들이 정박해 있는 멋진 항구의 모습이 펼쳐져 있었습니다.

     

행사 당일에는 날씨가 무척 좋았습니다. 햇볕이 좋기로 유명한 워싱턴답게 정말 풍광이 멋졌습니다. 안랩이 이렇게 좋은 곳에서 열리는 컨퍼런스에 당당히 참가했다고 생각하니  정말 자랑스러웠습니다.

우리 한강에서도 수상 택시가 다닌다는데 워싱턴에서도 수상택시가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왕복 16$정도 하는 것 같은데, 한번 타볼 만한 것 같습니다.

     

밤에는 사람들이 모여서 음식도 먹고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컨퍼런스 현장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위에 보이는 공간이 등록 창구의 모습입니다. 이른 시각이라 사람들이 그렇게 몰리지는 않았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자 넓은 홀이 사람들로 가득 찼습니다. 세계적인 보안 컨퍼런스인 만큼 관심이 대단했습니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이 나와 스피치를 하는 모습입니다. 좌석은 금방 가득 찼고 중간중간 서서 스피치를 듣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컨퍼런스에 참가하는 기업들을 소개하는 장면입니다. 당당하게 실버 스폰서로 참가한 안랩의 로고도 보입니다. 안랩도 멀지 않은 미래에 PRIMIER 스폰서로 가트너 서밋에 참가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기업 보안 로드맵'에 대해 오프닝 키노트를 하고 있는 가트너의 부대표인 Andrew Walls의 모습입니다.

미국 최고의 컴퓨터 제조회사에서 보안 소프트웨어 영역으로 사업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DELL사의 CEO 마이클 델의 모습입니다. 마이클 델과 정보보안에 대한 토크쇼 형식의 인터뷰가 진행되었습니다.

수많은 글로벌 보안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안랩도 전시장 한 코너를 차지했습니다. 많은 바이어에게 관심을 받아서 행복한, 세일즈마케팅팀 이상국 팀장입니다! ^^ 

이번 가트너 서밋에서의 안랩 부스의 모습입니다.  

700여 명의 안랩인을 대신해 이번 가트너 서밋에서 안랩을 알리기 위해 수고한 안랩인들의 모습입니다. 우리 안랩인이 1995년도 안랩이 설립되었을 때의 열정과 희망을 갖고 최선을 다해 나아간다면 글로벌 탑 보안회사로 도약할 날도 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짝짝짝!  Ahn 

사내기자 류석 /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