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눈뜨다

지난 1월 안랩의 신입공채 9기의 합숙 교육이 진행되었다. 안랩의 진정한 A자형 인재로 거듭나기 위해서 필요한 핵심가치들을 몸에 익히고 기억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교육은 그 어느 교육보다 혹독했다고 한다. A자형 인재가 되기 위해서 신입 공채 9기는 어떤 강연을 들었을까? 안랩의 핵심가치와 새내기 직장인으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에티켓 등 알판 강연이 이어졌다. 그 내용을 듣고 신입사원이 작성한 강연 후기를 사진과 함께 게재한다. <편집자>

안랩의 사회적 가치

합숙 교육 셋째 날에는 커뮤니케이션팀 인치범 팀장이 안랩의 사회적 가치를 설명했다. 주요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요즘 많은 기업이 봉사를 통해 고객에게서 받은 사랑을 돌려주는 활동을 많이 한다. ,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을 행함으로써 사회를 더 풍요롭게 만들고자 한다. 하지만 실제 많은 기업의 CSR은 지속적으로 행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진정성을 찾기 힘들며, 고객은 참여하지 않고 직원만 참여함으로써 효과적인 CSR을 하지 못 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지속하여 행하지 않아 CSR을 했음에도 고객의 오해를 받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최근에는 단순히 사회적인 공헌 활동을 하는 것만이 아니라 봉사를 하면서 이익까지 얻는 CSV(Creating Shared Value)가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이러한 CSV에는 3가지의 형태가 있다. 첫째는 고객의 필요를 충족시키면서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상품과 시장을 재인식하는 형태이다. 둘째는 사회적 또는 환경적 혁신을 통해 가치 사슬 내에서 생산성을 재정의하는 형태이다. 셋째는 지역 클러스터 개발로 사회적 환경을 개선하는 형태이다.

이러한 가운데 2013, 글로벌 기업을 지향하는 안랩은 위상에 맞는 강화된 CSR, 그리고 장기적인 측면을 고려한 CSV가 서로 조화를 이루는 형태로 사회적인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안랩은 올해 판교 지역의 소외 계층인 아동과 노인 분들을 지원하고자 한다. 또한 보안 영상제를 열어 UCC를 통해 대중의 생활 속에서 보안 의식을 퍼트리고자 한다. 그리고 기존 V스쿨을 2.0으로 진화함으로써 잠재고객의 참여 확대를 이루며 안랩 CSR 활동가를 양성할 예정이다.

그리고 CSV 차원의 아이디어를 개발할 예정이다. 일례로 V3 Click을 시각 장애인용으로도 상품화하여 시각 장애인에게 도움을 주면서 이익도 얻는 활동을 검토 중이다. 보안전문가 교육생을 모집하여 인재를 교육함으로써 클러스터를 구축하고자 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있다. 아직 기업 구성원 간에 가치가 공유되지는 않아 단기간에 이뤄지기는 힘들겠지만 이러한 CSV 활동을 통해 가치를 창출하며 고객을 만족시키며 안랩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좋은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안랩이 실제로 어떤 CSR 활동을 하고 있는지 몰랐는데 이번 기회에 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힘쓰는 안랩의 새로운 모습을 알 수 있었다. 특히 1 19일 토요일, 아름다운 가게에 직접 참여해 분당  지역 주민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처음에는 인사하는 것이 어색하고 봉사하는 것도 익숙하지 않아서 걱정이 많았지만 즐겁게 인사했을 때 지역 주민이 더 즐겁게 쇼핑을 시작할 거라고 생각하며 즐겁게 인사할 수 있었다. 또한 손님들이 쇼핑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과정을 통해 봉사의 뿌듯함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러한 식으로 안랩의 기업 활동이 봉사라는 다른 형태의 사랑으로 전해질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

그리고 안랩이 기획하는 CSV 활동에 대해 들으면서 단순히 봉사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힘쓰는 안랩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고객을 사랑하고 사회를 더 아름답게 만드는 안랩에서 일할 수 있게 된 것이 자랑스럽다. Ahn

 

김소현 / 안랩 신입공채 9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