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에게 필요한 셀프 리더십, 자기 경영

지난 1월 안랩의 신입공채 9기의 합숙 교육이 진행되었다. 안랩의 진정한 A자형 인재로 거듭나기 위해서 필요한 핵심가치들을 몸에 익히고 기억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교육은 그 어느 교육보다 혹독했다고 한다. A자형 인재가 되기 위해서 신입 공채 9기는 어떤 강연을 들었을까? 안랩의 핵심가치와 새내기 직장인으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에티켓 등 알판 강연이 이어졌다. 그 내용을 듣고 신입사원이 작성한 강연 후기를 사진과 함께 게재한다. <편집자>


한국 리더십센터 김호 교수의 Self-Leadership을 듣고 

한국 리더십센터 김호 교수의 ‘셀프 리더십(Self-Leadership)’ 강의는 "나에게는 지금이 가장 행복한 시기"라는 말과 함께 시작되었다. 직업의 특성상 자신이 원하는 곳, 있는 곳이 곧 근무지라서 근무 조건이 매우 편하다며, 우리에게 언제든 꿈과 관련된 일을 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적인 문장이긴 하지만 그것이 누군가의 인생에는 중요한 해답을 주는 문구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어진 강의에서 매우 인상 깊은 문장을 만났다. ‘정신 이상이란?’에 대한 해답인데, 아인슈타인이 정신 이상을 정의한 문장이다.

"같은 일을 계속 반복하면서 다음에는 결과가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는 것"

이 문장을 만나는 순간 ‘셀프 리더십’이 내가 생각했던 것이 아니라는 강한 충격을 받으며, 짜릿한 전율을 함께 느꼈다. 처음에 셀프 리더십은 뭔가 나 자신이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나 자신에 대해 큰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는 의미로 다가왔다. 그러나 우선 자기 자신부터 경영할 줄 아는 것이 바로 셀프 리더십의 깊은 뜻임을 알게 되었다.

강의는 매우 시각적인 자료와 함께 진행되었다. 한 가지 그림을 두고서, 서로 어떤 그림이 보이는지를 실험하였다. 어떤 관점에서 보면 무서운 여성 그림이 보이고, 또 다른 관점에서 보면 트럼펫을 부는 멋진 남성 그림이 보였다. 아무 생각 없이 그 그림을 보았을 때, 그 때의 관점은 굉장히 소중한 것이고, 그것이 사람마다 다르고 어떤 것이 정답이라 할 수 없기 때문에 다른 관점을 받아들이라는 내용의 재료였다. 

관점은 경험에 의해서 만들어진다고 한다. 즉, 다른 경험을 잘 듣고 받아들이면 시너지 창출을 하는 좋은 밑거름이 된다는 것이다.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덕목이라는 느낌을 받으며, 나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공감적 경청을 하라

경청을 하는 데 방해가 되는 요소를 조별로 나열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로부터 얻은 결과는 효과적인 경청을 방해하는 것의 대부분이 나로부터 비롯된다는 것이다. 내가 마음 먹기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 

‘경청’은 누구든지 끊임없는 노력을 하면 얻을 수 있는 일종의 스킬 같은 것. 공감적 경청을 하는 방법은 아주 쉽다. 상대가 공감 받는 느낌, 이해 받는 느낌, 내 편이라는 느낌을 받도록 하는 것! 단순히 상대방이 말하는 것을 내가 반복해서 말을 하는 것에서도 상대방은 공감 받는 느낌을 받는다. 

생각해보니 우리는 아주 쉽게 해답을 찾을 수 있었으면서도 지금까지 그러지 않은 채 살아왔다. 나의 틀을 깨고 나와서 든 생각은, ‘나 자신부터 경영하면 좋게 바뀌는 것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이다.

‘Self-Leadership’ 강의의 핵심은 ‘P/PC Balance’라고 생각한다. ‘P’는 ‘Production’, 생산을 의미하는 것이고, ‘PC’는 ‘Production Capability’, 생산능력을 의미하는 것이다. 두 가지가 밸런스를 이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생산을 하려면 그에 맞는 생산능력을 갖추어야 한다. 

강의 시간에는 황금알을 낳는 오리를 예로 들었다. 매일매일 황금알을 하나씩 낳는 오리를 가진 주인이, 한 번에 많은 양의 황금알을 가지고 싶어서 오리의 배를 갈랐더니, 황금알은 온데간데 없고 배를 가른 오리는 죽고 말았다. 여기서 주인은 황금알이라는 생산에 맞는 생산능력을 잘못 판단한 것이다. 우리는 생산을 하기에 앞서 어떤 생산능력을 갖추어야 하는지 먼저 생각해야 한다.

강의 내용의 대부분은 누구나 쉽게 생각해낼 수 있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지 못한 채 지내왔다. ‘나 자신부터 먼저 경영하라’라는 문장 하나가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데 매우 깊게 작용할, 그리고 지금 사회인으로서 첫 발을 내딛는 이 순간에 가장 중요한 내용이 아닌가 싶다. 목표를 가진 나에게 날개를 달아줘야지.  Ahn


박정우 / 신입공채 9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