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회사 다니는 아내 내조하는 남편의 꿈


“오늘도 야근이라고? 회사 때려 치우고 집에서 살림이나 해. 몇 푼이나 번다고…”


아내에게 이렇게 말해보는 것이 내 꿈이다. 아니 모든 맞벌이 남편들이 한번쯤 터뜨리고 싶은 폭탄이 아닐까도 싶다. 간만에 집에 일찍 들어왔는데 아내는 없고 애들은 이거 해 달라 저거 해 달라고 보챈다. 그러면 아내의 빈 자리는 원망으로 채워지게 마련이다. 애들에게 지쳤을 즈음, 아내의 초인종 소리가 들린다. 이 때 가슴 속에 간직하고 있던 직격탄을 날리면 얼마나 속이 후련할까.


하지만 이건 순전히 상상속의 카타르시스일 뿐이다. 현실은 딴판이다. 아내가 아무리 늦어도 “피곤하지?”하며 웃음으로 맞아줄 수밖에 없다. 언젠가 아내가 “힘들어서 회사 못 다니겠어”라고 말했을 때 얼마나 가슴을 졸였던가.


그래서 나는 아내의 직장 생활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고 재직 기간을 조금이라도 연장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 아내가 늦을 때 애들을 목욕시키고 숙제 봐주는 일은 기본이다. 행여 아내가 안랩 사람들을 집 근처 호프집으로 데려와 나를 호출하면 아무리 피곤해도 총알같이 튀어나가야 한다. 처음 보는 안랩 사람들에게 방긋방긋 웃는 얼굴로 공손하게 인사를 건네고 재미있는 얘기 보따리도 풀어야 한다. 술값을 계산하는 것은 물론이다.


사실 아내는 가끔 나의 자랑이기도 하다. 주위 사람들과 얘기를 나누다 “와이프는 뭐해요?”하고 물어보면 나는 흐뭇한 미소를 머금고 ‘안철수연구소’라고 또박또박 대답한다. 그러면 대부분 사람들은 ‘우와’하고 감탄사를 뱉는다. 안철수연구소가 갖고 있는 신뢰, 정직, 실력, 최고, 청결 등등의 온갖 긍정적 이미지가 내 아내를 포장해주기 때문이다.


이럴 때 나를 곤란하게 하는 것은 아내가 안랩에서 무슨 일을 하느냐는 추가 질문이다. 나는 아내가 회사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 잘 모른다. 내가 물어보면 아내는 “알면 다쳐”라고 대답한다. 아내는 기자질을 하다가 안랩에 입사했기에 보안 전문가는 아닐 것이다. 그래서 나는 아내의 업무가 일종의 ‘시다바리’가 아닐까 짐작한다. 아무려면 어떠랴. 대견하게도 아내는 일에 대한 욕심도 있고 재밌어 한다.


아내는 회사 일을 잘 얘기하지 않지만 나는 안랩에 관심이 많다. 가끔은 인터넷 검색 창에 ‘안철수연구소’를 쳐서 관련 기사를 보기도 한다. 실적 발표나 신제품에 관한 내용도 있고, 무슨 특허를 취득했다는 내용도 나온다. 언젠가 안랩이 중국 펀드에 투자해 큰 돈을 벌었다는 소식을 접했을 땐 마치 내가 돈을 번마냥 흐뭇하기도 했다. 따지고 보면 안랩의 흥망성쇠는 우리 가계와도 무관치 않다.


얼마 전에 아내에게 “안랩은 불황을 안타느냐?”고 물었더니 아내는 “악성코드와 해킹 사고 때문에 올해 출발은 괜찮다”고 했다. 나는 악성코드가 어떤 피해를 주는지 정확히 모른다. 하지만 이 놈 때문에 안랩의 실적이 좋다고 하니 좀 자주 나타나 줬으면 하고 은근히 바라고 있다.


악성코드가 나타나기만 하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지닌 안랩의 보안 제품들이 이들을 가차 없이 섬멸할 것이다. 그러면서 안랩은 더욱 튼튼하고 훌륭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고, 아내의 재직 기간도 함께 연장되지 않을까. 그런 의미에서 요즘 아내를 야근하게 만드는 V3 기업용 신제품도 그리고 전세계 보안시장을 겨냥한 AhnLab Online Security도 불티나게 팔리기를 바라본다. Ahn

박영출 / 안철수연구소 제품기획팀 박정화 과장 남편. 문화일보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tzin 2009.04.10 10:0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우하하하....너무 재밌게 읽었습니다. 아내의 재직기간을 늘리기 위한 남편의 기고 인가요? ^^ 너무 보기 좋아서 금요일 오전이 힘찹니다. ^^

  2. 누님 접니다. 2009.04.10 10:1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우오옷!! 위원장님의 이런 속내가...정화누님께서 기고만장하신데는 다 이유가 있었군여...
    집근처 호프집에 가서 전화 드려야 겠습니다.

  3. 부러운1인 2009.04.10 10:3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앙...우째 남편이 이런 글까지...울남편은 회사사람들 보면 쥐구멍에 숨는 사람인데...아 부러워요....하여간 넘 잼있고 재치있는 남편을 두신 쩡화 과장님..급 부럽!!!

    • 보안세상 2009.04.10 18:04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부러운1인님, 오늘 남편분께 살짜쿵 이 글을 보여드리며,
      2차효과(재직 기간 연장)에 대해 강조를 해 보시는 것 어때요?^^*

  4. 정팀장 2009.04.10 10:5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박기자님..
    야근 시키는 팀장입니다.^^
    저는 항상 일찍 끝나고 가라고 하는데, 박과장이 말을 안 듣네요. ㅎㅎ
    박기자님의 든든한 외조 덕에 저희팀 업무가 잘 돌아 가는 것 같습니다. 언제 팀 회식때 한번 초대드리겠습니다.

  5. totoro 2009.04.10 13:3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역시 위원장님의 진실과 반어법사이 줄타기로군요.
    행간을 잘 읽어야 하는데 아무튼 재밌습니다^^

  6. 부럽부럽 2009.04.10 14:0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참 재밌는 회사 모습. 부럽부럽... 회사 열심히 다닐만 할 것 같습니다.

  7. 별이하나 2009.04.10 16:0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부러우면 지는거다..지는거에요.. ㅠ

  8. karisuma 2009.04.10 16:2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하하하. 넘 재밌네요.^^
    남편분 너무너무 위트가 넘치시는 분이네요.
    오후가 상큼해 집니다.

  9. 허종오 2009.04.10 17:1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정말 애정이 느껴지는 좋은글이네요^^, 항상 행복하세용~^^

  10. 요시 2009.04.10 22:0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정말 화목해보여요 ㅎㅎ

  11. 소심남 2009.04.11 09:0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음...물론 젤루 잘 나온 사진을 올렸으리라 생각되지만...
    남편분 서글서글한 눈매에 구릿빛 피부, 굵은 팔뚝에, 쵝오에요.
    어? 나 남잔데...

  12. minitoe 2009.04.13 09:09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기자라 그러신가 글을 정말 잘 쓰시네요.
    재미있으면서도 깔끔한 문장 참 좋습니다.

  13. 아하하 2009.04.13 14:58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보안회사 다니는 아내로써 공감 백배입니다. 남편이 공감 백배여야 하나. 아하하
    위트가 넘치시고 가려운 속 긁어주는 재주가 있으시네요.

  14. Single Lady 2010.11.03 17:4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ㅠ_ㅠ
    이런 분, 정말 딱 한 분만 더 없나요? 물론 싱글로...
    진짜 이런 분 만나면 일상이 행복으로 가득 할 것 같은데....
    아아 부러워서 진짜 배가 아픕니다. -0-
    P.S 게다가 저렇게 귀여운 딸내미까지....다 가진 분이시라는...-_-^ 무한 질투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