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의 꿀 채취 센서와 텔레메트릭스의 원리

보안라이프/IT트렌드 2010.06.19 06:30
눈을 떠 보니 토요일이었다. 아무 생각 없이 밖으로 나와보니 막상 갈 곳이 없었다. 무작정 걷기로 작정하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그렇게 걷다가 근처 공원으로 가보니,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대부분 가족 또는 연인이었는데 그런 모습을 보니 혼자 공원에 온 내 모습이 쓸쓸하기도 했다.

그때였다. 후각을 사로잡는 맑은 풀 향기와 꽃 내음이 나를 유혹했다. 무의식적으로 그 곳으로 발걸음이 옮겨졌다. 큰 수목 아래 형형색색의 꽃들은 미인대회를 열고 있었다. 미인대회를 감상하기로 하고 주변을 돌아다니며 냄새를 맡고 아름다운 미인들을 감상했다. 미인대회에는 스태프들도 많이 있었다.

그 중 내 시선을 잡아끈 스태프는 꿀벌이었다. 꿀벌들은 춘향이, 줄리엣, 진달래를 예쁘게 코디해주고 있었다. 난 꿀벌을 참 좋아한다. 황금색 갑옷은 강직해 보이고 노란색 모래주머니는 향긋한 냄새를 선물해 주기 때문이다. 미인대회에서 약간 시선을 돌려 내가 좋아하는 꿀벌을 감상하기로 했다. 꿀벌들은 내 시선을 의식한 듯 부지런히 이 곳 저 곳 움직이고 있었다.

그런 꿀벌을 보고 있으니 정말 뜬금없이 IT가 떠올랐다. 텔레메트릭스(Telemetrics)였다. Telemetrics는 Tele(원격지)+Metry(계측학)+Electronics(전자학)의 합성어이다. 센서(Sensor)로부터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하여 유무선 망을 통해 원격지 서버로 전송한 후, 그렇게 수집한 데이터를 가공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마치 꿀벌이 꽃 사이를 돌아다니며 꿀을 채집해서 새로운 생명체를 위한 원동력으로 사용하는 것처럼 말이다.
 

Telemetrics는 이미 우리 주변에서 널리 사용된다. 위 그림처럼 말이다. Telemetrics에서는 센서(Sensor)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한다. 그렇기 때문에 센서(Sensor)를 통한 센싱(Sensing)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Telemetrics에서 사용되는 센서는 3가지가 있다. Ad-hoc Network, IEEE 1451.x 시리즈, Zigbee(IEEE 802.15.4)가 그 세 종류이다. 그 중에서도 재미있는 센서는 Zigbee이다. Zigbee는 꿀벌이 꽃의 위치와 거리를 동료에게 전하기 위해 사용하는 기술(Zigbee)에서 그대로 유래한 센서이다.

Zigbee에서 중요한 것은 보안이다. Zigbee의 정의에서도 알 수 있듯이 Zigbee에서는 자율적으로 네트워크가 구성되고, 자율적인 라우팅(Routing) 알고리즘이 적용되기 때문에 그만큼 보안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Zigbee에서는 네트워크 계층 중 Network Layer와 Application Layer에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런 병렬적인 보안 절차를 갖추기 때문에 Zigbee에 따르는 리스크(Risk)를 줄일 수 있는 것이다. 최근에 Telemetrics는 무선통신과 융합하면서 발전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센서와 무선통신의 융합기술을 WIBEEM(Wireless Beacon-enabled Energy Efficient Mesh Network)이라 한다. 특히 이러한 WIBEEM에서 중요한 것은 호환성이다. 무선으로 인한 이동성의 증가로 인한 플랫폼의 표준화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그 영문에서도 알 수 있듯이 WIBEEM은 무선 Mesh Network를 사용한다. 무선 Mesh Network는 간단히 말해 동 기종 네트워크뿐 아니라 다른 기종의 네트워크에서도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이동성에 따르는 제약을 극복하고 원하는 데이터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최근에 WIBEEM은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와 맞물려 엄청난 잠재력을 갇고 있는 블루오션으로 평가된다.

꿀벌에서 시작한 Telemetrics. 몇 줄의 글로 설명하기에는 너무나 방대하고 어려운 개념이다. 하지만 머지않아 세계 어디를 가든 아름다운 꽃이 있는 것처럼 그리고 그것을 연결해 주는 꿀벌이 있는 것처럼 어딜 가든 필요한 곳에 어떤 사물이든 초소형 전자칩 센서를 통한 서비스를 제공받고 통신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다. 이런 유비쿼터스(Ubiquitous) 시대에서 안철수연구소는 보안뿐만 아니라 전 분야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Ahn


대학생기자 이종현 / 숭실대학교 컴퓨터학부
감성이 없었던 시절. 유일하게 브라운아이즈를 참 좋아했습니다. 
그런 브라운 아이즈의 2집 앨범명은 'Reason For Breathing?'이였습니다. 
지금도 10년이 지난 지금도 저 자신에게 'Reason For Breathing?'라고 외치며 하루 하루를 가슴 떨리게 살고 있고, 그 정답을 찾을 때까지 계속 가슴 떨리게 살고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