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커머스 CEO가 말하는 청년 창업 성공 비결

지난 510일 오픈한 티켓몬스터. 매일매일 레스토랑, 카페, , 스파, 뷰티, 공연, 여행 등 각종 서비스 중 하나의 상품을 50% 이상 할인 가능한 티켓을 판매하는 회사이다. 국내에 소셜 커머스라는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의 돌풍을 만들어내면서 5개월도 채 안 되는 기간에 급성장해서 많은 주목을 받는다. 티켓몬스터가 주목받는 또 하나의 이유는 창립 멤버 5명 중 CEO를 비롯한 3명은 미국 아이비리그 명문인 University of Pennsylvania(이하 유펜) 출신이고 나머지 2명은 KAIST 출신이기 때문이다.


특히 티켓몬스터의
CEO인 신현성 대표는 유펜 와튼 경영스쿨을 졸업하고 손꼽히는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컴퍼니에서 2년 가까이 근무하였다. 그가 올해 1월 갑자기 한국으로 날아와 창업을 하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지난 101일 한양대에서 있었던 강연회에서 들어봤다.


대학 시절부터 창업에 관심


신 대표는 대학 2학년 때 대학생들이 집을 인터넷으로 알아볼 수 있는 사이트를 개설했다. 본인의 학교가 위치한 필라델피아 지역을 대상으로 시작해 매년 영역을 넓혀 5년 후에는 미국 전역에서 서비스를 하겠다는 큰 비전이 있었다. 하지만 한 달여 만에 실패하고 말았다. “첫 창업에 실패했던 두 가지 이유는 학업으로 인해 사업에 올인하지 못했던 것과 파트너와 마음이 잘 맞지 않아서였다.”고 그는 회상했다.


4
학년 때 두 번째 창업에 도전한다. 이번에는 올인해보자는 각오로 몇몇 친구와 함께 교수님의 도움도 받아가면서 온라인 배너 광고를 사고파는 ‘Invite Media’라는 회사를 만든다. 회사가 어느 정도 방향성도 찾고 자리를 잡아가는 시점에 사회 생활도 중요하다는 부모님의 조언을 받아들여 Invite Media에서 나와서 맥킨지&컴퍼니에 입사한다.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McKinsey & Company 시절


맥킨지에서 110개월 정도 일한 신 대표는 “100년 가까이 되는 기간에 굉장히 잘 만들어진 프로세스 안에 모든 신입사원이 들어가서 어떻게 비즈니스를 해야 하는지를 비롯해 의사결정이나 문제 해결 방식 등을 빠른 시간 안에 잘 가르쳐 주는 것이 맥킨지의 크고 명확한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좋은 시스템에서 배우는 것도 많았지만 아쉬운 점도 많았다
. 첫째는 이미 만들어진 프로세스 안에서 그 길을 따라가야 할 뿐 스스로 새로운 프로세스를 만들고 싶은 그의 욕심을 채워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둘째는 신 대표가 창업 멤버로 있었던 Invite Media의 동료들이 그들만의 사업 방향을 찾아가고, 그것을 마케팅하는 방법을 직접 찾는 것, 회사가 계속 성장하는 것 등이 많이 부러웠고 그를 자극했다.


이제 나의 다음 단계는 창업이다!


맥킨지를 떠나 창업을 하기로 결심한 그는 뉴욕과 LA에서 각각 회사 생활을 하던 두 명의 대학 친구들과 함께 지난 15일 한국에 왔다. 그 후 한국에서 함께 할 동료를 수소문하기 시작했고, 카이스트 출신의 두 학생을 만나게 되었다. 바로 같이 일을 하지는 않았지만 결국 그렇게 5명이 창업 멤버로 시작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때까지도 사업 아이템을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 20개 정도의 분야를 검토한 후에 지금의 티켓몬스터로 결정하게 되었다. 중소규모의 사업체들은 전단지, 쿠폰북, 인터넷 광고 등 지금까지의 홍보 방식에 문제점이 있다고 보아 이 아이템을 고르게 되었다. 명함과 사이트 없이 서툰 한국말로 시작한 사업은 초기에 대상 매장을 상대로 영업을 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힘들게 4~5개의 업체와 계약을 성공한 후에 510일 티켓몬스터를 오픈했다.

지금까지의 5개월 그리고 미래.


정해진 인원 이상이 구매해야 할인 혜택이 주어지는 공동 구매 형식의 티켓몬스터. 오픈 전날에는 제한 인원을 20명으로 할지 25명으로 할 것인지도 몇 시간 동안 고민했다. 5100시에 사이트를 오픈한 후 많은 커뮤니티에 홍보글을 올리고 100명 이상이 구매해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그 주 수요일에는 일식 주말 부페를 판매했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900명 이상 구매해서 업체 사장님과 연락해서 1000명에서 부득이하게 판매를 중지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신 대표는 그 날 소셜 커머스가 정말 한국에서도 성공할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졌다고 회상했다.


지금까지
5개월 동안 10만 명이 넘는 회원, 누적매출 55, 1일 방문자 약 60만 명으로 엄청난 성장을 했다. 하지만 그는 앞으로 할 일이 너무 많고, 소셜 커머스의 가능성이 많다고 자신한다. 미국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의 소셜 커머스 시장이 5000억 이상이 될 것이라 예상한다. 엄청나게 큰 시장을 바라보고 있고, 전국 단위로 사업을 확장하는 동시에 추가적인 비즈니스 모델의 발굴로 시장과 티켓몬스터의 성공이 가능하다고
. 


맥킨지를 뛰쳐나와 맨손으로 한국에 와서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딛은 신현성 대표. 그와 티켓몬스터는 앞으로 얼마나 더 커갈 수 있을지.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창업보다는 안정적인 직장 생활을 선호하는 한국의 청년들에게 또 다른 길이 있다고 보여줄 수 있을지 앞날이 기대된다Ahn

대학생기자 김경수 / 한양대학교 전자통신컴퓨터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지구 2010.10.09 12:1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그냥...ip를 차단하심이...

  2.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2011.01.07 00:1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청년창업이 활성화 되길 희망합니다.
    Entrepreneurship(창업가정신, 기업가정신) 화이삼~